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개 물림 사고로 6살 아이 평생 흉터.."목줄 풀어놨다"

by 체커 2021. 8. 24.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앵커]

펜션에서 놀던 6살 난 아이가 목줄이 풀린 주인집 개에 물려 크게 다쳤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아이는 2주째 치료를 받고 있는데, 심각한 정신적 트라우마를 겪고 있습니다.

'제보는 Y', 김혜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3일 가족들과 함께 펜션에 놀러 간 6살 박 모 군.

그곳에서 평생 트라우마로 남을 사고를 당했습니다.

펜션에서 키우던 어린아이만 한 개가 박 군을 공격한 겁니다.

[박건식 / 박 군 아버지 : 개가 위에 올라 타가지고 머리 부분을 물고 있었고요. 그때 아이 상태는 이미 출혈이 심한 상태여서 굉장히 당황했고….]

이 사고로 박 군은 두피가 찢어지고, 얼굴 곳곳에 상처를 입었습니다.

성형외과에선 평생 흉터를 가지고 살아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사고를 목격한 가족들은 정신적 충격을 받았습니다.

[박건식 / 박 군 아버지 : 누나가 죄책감을 많이 느끼는 것 같아요. 본인이 펜션을 가자고 했고, 동생을 지켜주지 못했다는 죄책감이 있어서. 상담 치료를 하는데 굉장히 울더라고요.]

사고 당시 개는 목줄이 풀려 있던 상태.

펜션 측은 개가 새끼를 낳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예민했던 터라 안쓰러운 마음에 목줄을 풀어놓았다고 인정했습니다.

또 피해 부모에게 사과하고 치료비와 합의금을 전달하려고 했지만, 과한 금액을 요구해 합의에 이를 수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펜션 관계자 : 그날만 (목줄을) 풀어놨는데, 나도 이야기를 들어보니까 우리 아들이 왔었거든요. 와서 새끼를 낳아서 안 됐으니까 (목줄을) 풀어줬던 모양이더라고.]

박 군의 부모는 펜션 측을 과실치상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YTN 김혜린입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가족이 펜션에 놀러갔는데.. 팬션 주인이 키우는 개가 아이를 물었네요.. 

 

개는 아이몸을 올라타 머리를 물었다고 하네요..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이번 사고가 트라우마로 남겠죠..

 

개는 원래는 목줄을 하고 있었으나.. 누군가에 의해 풀렸던 상황.. 알고보니 펜션 주인의 아들이 와서 개를 풀어줬다고 합니다..

 

그럼 책임소재가 명확하네요.. 개물림사고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하는 이는 팬션주인의 아들입니다. 과실치상죄로 처벌을 받길 바랍니다. 뭐라 변명해도 소용없죠.. 과실이 명확하니..

 

아이가 이번 사고를 잊고 밝게 자라길 바랍니다.

 

팬션주인은 잘못을 인정하고 아이 부모에게 치료비와 합의금을 전달할려 했으나 과한 금액을 요구해 합의를 할 수 없었다 합니다.. 만약 어떻게든 합의를 할려 했다면 공탁금을 걸었을것 같은데..그같은 노력은 없었나 보네요..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기에 과한지 아닌지 여부는 판단하기 어려우나.. 합의를 할려 노력했다는 건 인정되지 않을듯 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