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국제

일본 최장수 총리 재임 아베, 67세로 잠들다

by 체커 2022. 7. 8.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日 아베 전 총리, 참의원 선거 이틀 앞두고 연설 도중 피격
아베, 과다출혈로 사망..도착때 이미 '바이탈 사인' 없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김예슬 기자 = 일본 역사상 최장수 재임 기록을 세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가 67세 나이로 숨졌다.

NHK방송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8일 나라현립의대병원에서 오후 5시3분쯤 숨졌다. 사인은 과다출혈. 이날 나라현립의대병원 측은 기자회견에서 "상처는 심장까지 도달하는 깊이였다"면서 아베 전 총리는 병원에 도착했을 때부터 바이털 사인(활력 징후)가 없었다고 전했다.

병원 측은 "아베 전 총리는 경부(목) 2곳에 총상이 있었고, 심장 및 대혈관에 손상이 있었다"면서 그가 "극도로 심하게 출혈하고 있어 생명을 구할 수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참의원(상원) 선거를 이틀 앞둔 이날 아베 전 총리는 오전 11시30분께 오사카시에서 32㎞가량 떨어진 나라현 나라시에서 가두연설 중이었다. 그러나 연설 시작 후 1~2분 뒤 파열음에 가까운 총소리가 났고, 몇 초 뒤 아베 전 총리는 힘을 잃은 듯 그 자리에 쓰러졌다.

소방당국은 11시31분 총격 신고를 접수했고, 5분 뒤 닥터헬기를 보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구급대는 신고를 접수한 지 6분 만인 11시37분 현장에 도착했다.

아베 전 총리를 쏜 것으로 추정되는 남자가 붙잡힌 건 11시 41분이다. 용의자가 붙잡힌 뒤 11시54분께 아베 전 총리는 구급차로 이송됐고, 헬기를 통해 나라현 가시하라시에 있는 나라현립 의과대학 병원으로 옮겨졌다. 닥터헬기는 12시 20분께 이 병원 옥상에 도착했다.

살인미수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된 용의자는 해상자위대 장교 출신이라고 FNN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신원은 2002년 임기부 자위관으로 입대해 2005년에 퇴직한 41세 야마가미 데쓰야로 알려졌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8일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일본 서부 나라시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맞고 쓰러졌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아베 전 총리는 일본 역사에서 8년8개월의 최장수 재임 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그는 2007년 1차 집권에 이어 2차 집권도 병으로 물러난 데다 연설 도중 피격까지 당하며 '비운(悲運)의 총리'로 역사에 쓰여지게됐다.

아베 전 총리는 일본에서 손꼽히는 정치 가문에서 성장한 세습 정치인이다. 외할아버지는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전 총리, 아버지 아베 신타로(安倍晋太郞)는 외상과 자민당 간사장을 지냈다. 친할아버지 아베 간(安倍寬)도 중의원(하원) 출신이다.

가문의 후광으로 1993년 중의원에 처음 당선된 이후 13년 만인 2006년 9월20일 자민당 대표로 선출됐다. 이어 9월26일 전후 52살 최연소 총리에 오르면서 주목받았다. 하지만 그는 총리 취임 1년 만에 돌연 사퇴했다. 2007년 7월 참의원(상원) 선거에서 참패한 데 따른 책임을 진 것이다.

이후 아베 전 총리는 2012년 9월 다시 자민당 총재에 올랐다. 1955년 자민당 설립 후 대표직에 두 번 당선된 경우는 처음이었다. 같은 해 12월 자민당이 중의원 선거에서 승리하며 다시 총리 자리에 올랐다.

2007년 아베 전 총리가 1차 사임한 뒤부터 2012년 2차 집권하기까지 일본의 총리는 5번 바뀌었다. 매년 총리가 바뀌다시피 한 것이다. 아베 전 총리는 집권 기간 비교적 정치를 안정시키고 현실주의 노선을 지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아베노믹스(아베+경제)'는 그의 트레이드 마크다. 2~3%의 인플레이션 목표, 무제한 금융완화, 마이너스 금리를 통해 장기 침체에 빠진 일본 경제를 부흥시키겠다는 경제정책이다. 한때 그는 아베노믹스를 등에 업고 76%의 지지를 얻었다. 다만 재정에 부담이 될 정도로 예산을 사용해 장기적으로는 일본 경제에 부담이 됐다는 비판에 직면하기도 했다.

2차 내각으로부터의 연속 재직 일수는 2822일, 1차 내각을 포함하면 통산 3188일이다. 모두 사상 최장을 기록이다. 퇴임 후인 2021년 11월에는 자민당 최대 파벌인 아베파 회장에 올랐다. 이번 참의원 선거 기간중에 스스로의 파벌 후보들의 응원으로 전국을 돌고 있었다.

외교 안보 분야에서는 2014년 집단적 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헌법 해석을 변경했고 2015년 정기국회에서 안보 관련법을 통과시켰다. 또 미·일 동맹을 굳건히 해 인도·태평양에서의 영향력을 키웠다. 2016년 당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을 성사시켰고 2017년 취임한 트럼프 대통령과는 한 해 동안만 5차례 정상회담을 하며 신뢰관계를 구축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8일 일본 서부 나라시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맞고 쓰러진 가운데, 용의자가 현장에서 제압당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yoonge@news1.kr


728x90
반응형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가 사망했습니다. 피습사건으로 병원에 이송이 되었으나.. 이미 심정지 상태로 이송되어 사망은 현지 언론사들도 예상하고 있었습니다.

 

살인자는 40세 남성으로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이었습니다. 사제로 만든 총으로 공격한 것인데.. 파이프등을 조합해서 만든 사제총기였고.. 탄약은 엽총 탄약을 쓴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베 전 총리가 선거 지원을 위해 연설을 하던 중에 3m까지 접근해서 발사했으며 2발을 발사..모두 피격되었습니다. 이후 소방서에 연락.. 긴급히 닥터헬기 요청을 하여 신고 6분만에 헬기가 도착.. 아베 전 총리는 병원으로 이송되었는데.. 몸에 탄알이 없는 관통상으로.. 과다출혈로 결국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살인자는 아마 사형을 당하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일본은 사형제가 있는 국가이며.. 집행도 하는 국가입니다.

 

아베 전 총리의 사망소식에 윤석열 대통령은 애도를 표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한덕수 총리와 외교부도 같은 입장을 냈고요..

 

참고뉴스 : [속보]尹 대통령, 아베 전 총리 유족에 조전 "日 국민 애도와 위로"

 

참고뉴스 : [속보] 외교부 "아베 前총리 유가족과 日국민에 깊은 애도"

 

참고뉴스 : 한총리 "아베 前총리, 한일관계 개선의지 있었다..유족에 조의"

 

조만간 위문단을 보내는거 아닐까 예상됩니다.

 

글쎄요.. 사람이 죽었는데... 인간적으로 애도를 표하는게 맞을텐데.. 아베 전 총리가 한국에 대해 한 걸 생각하면.. 특히나 일본의 한국에 대한 만행에 대해 부정했던 언사.. 야스쿠니 신사 참배나.. 역사부정.. 그리고 평화헌법 개헌을 주장하던 전례를 생각하면.. 보수진영 이외엔 한국에선 애도를 표할 이들은 적지 않을까 싶군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