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개인정보25

시청한 적 없는 케이블TV, 아파트관리비서 꼬박꼬박 10년간 징수 다음 네이버 계약서 존재?..방송사, 서명 여부와 개인정보 입수 경위 '묵묵부답'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케이블TV 방송사가 아파트 입주민 동의 없이 10년 이상 이용요금을 관리비에 포함해 임의로 거둬들였다는 의혹이 나온다. 방송사가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를 당사자 몰래 수집해 무단으로 가입자를 만들어냈다는 정황이 함께 제기되고 있다. 2일 광주와 전남지역에 유선방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 케이블TV 업체에 따르면 광주 광산구 수완지구 아파트단지에 사는 A씨가 가입 고객으로 분류돼 요금을 정기적으로 납부해왔다. 케이블TV 시청료는 매달 30만원 안팎인 아파트관리비에 포함됐다. A씨는 은행 계좌에서 아파트관리비가 자동으로 빠져나가도록 설정해놨다. 2009년 무렵부터 이 아파트에서 살아온 A씨가 .. 2020. 7. 2.
전 국민 금융·개인 정보 털렸다 다음 네이버 1.5TB 분량 유출.. 사상 최대 규모 [서울신문] ATM·가맹점 포스 단말기 해킹 통해 카드 정보·계좌·주민번호까지 탈탈 경찰·금감원 3개월째 ‘핑퐁 게임’만 현금자동입출금기(ATM)와 포스단말기, 멤버십가맹점 해킹을 통해 1.5테라바이트(TB) 분량의 신용·체크카드 각종 정보와 은행계좌번호, 주민등록번호, 휴대전화번호 등 금융·개인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기존 킬로바이트(KB) 수준과 비교하면 사상 최대 규모의 정보 유출 사건이다. 그러나 수사·금융 당국은 관련 조사를 둘러싸고 서로 ‘핑퐁 게임’만 되풀이하며 3개월째 소비자 피해 예방에 눈을 감고 있다. 경찰은 금융감독원이 수사 협조를 하지 않는다고 비판하고, 금감원은 경찰이 수사 기본도 모른 채 민감한 자료를 통째로 .. 2020. 6. 14.
닌텐도 개인정보 16만건 유출… 불법로그인으로 구매할 수도 관련뉴스 : 任天堂、個人情報16万件が流出 不正ログインで購入も 任天堂、個人情報16万件が流出 不正ログインで購入も 任天堂は24日、ゲームソフトなどをインターネット上で購入する際に使う個人のアカウントに不正にログインされる被害が起きたと発表した。計16万件が被害を受け、氏名や生年月日などの個人情報が流出したほか、不正にクレジットカードが使われた可能性もあるという。 ニンテンドースイッチのソフトやスマートフォン向けアプリを購入する際に使う「ニンテンドーアカウント」で、同社の別のアカウントと連携させる機能を使っていた人が被害を受けた。ゲームソフトなどが不正に購入された可能性もある一方、クレジットカードの情報自体の流出は確認されていないという。 同社の調査で20日に発覚し、24日に不正ログインできないように対策をとったという。被害を受けた可能性のある人にはメールで連絡し、パスワードの変.. 2020. 4. 24.
"양육비 안준 부모 신상공개는 명예훼손 아냐"..법원 판단배경은 다음 네이버 법원 "양육비 미지급 문제, 다수인의 관심 대상"..사회적 분위기 고려 변호인 "10명 중 8명 양육비 못받아..배드파더스 이후 법 개정안 다수발의"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양육비 미지급 문제와 관련, 논란의 중심에 있던 '배드파더스'의 명예훼손 사건 재판에서 무죄 판결이 나오자 법원의 판단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예전에는 양육비를 제때, 약속한 만큼 주지 않는 풍조가 만연했으나, 최근 들어서는 양육비 지급 의무를 강화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면서 이런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한 판결이 나온 것 아니냐는 평가를 하고 있다. 지난 14일 오전부터 15일 새벽까지 진행된 배드파더스 관계자 구모(57) 씨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사건 국.. 2020. 1. 15.
극단적선택 구조 위해 온라인 개인정보 경찰·소방에 의무제공 다음 네이버 포털·커뮤니티·온라인쇼핑몰 등 요청시 협조해야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이달 중순부터 포털이나 커뮤니티 사이트, 온라인 쇼핑몰 등은 경찰이나 소방관 등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우려가 있는데도 위치를 파악할 수 없어 구조가 어려워 개인정보를 요청하면 의무적으로 제공해야 한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의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2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경찰, 소방 등 긴급구조기관이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에게 개인정보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개정 '자살예방법'이 이달 16일부터 시행되는 데 따른 조치다. 법에 따라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는 구조를 위해 성명, 주민등록번호, 주소, 전화번호, 아이디, 전자우편주소, 개인위치정보 등 제공에 협력.. 2019. 7. 2.
때맞춰 거는 영업전화..'내 번호' 어찌 알았나 했더니 다음 네이버 [앵커] 휴대전화 바꿀 때가 되면, 최신 기종으로 바꿔주겠다는 전화가 때맞춰서 걸려오고는 하죠. 어떻게들 알았나 했더니, 대형 전자제품 전문점들이 우리가 휴대전화를 개통하면서 냈던 신청서에 신분증 사본까지 없애지 않고 쌓아놓고 있었습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한 대형 전자제품 전문점입니다. 서랍을 열어 보니 1~2년 전에 쓴 휴대폰 개통 신청서가 쌓여 있습니다. 주소나 전화번호 같은 개인 정보가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개통 신청할 때 낸 주민등록증 사본까지 있습니다. 휴대폰 개통이 끝났는데도 개인정보를 이렇게 보관하는 것은 불법입니다. 정보통신망법에 따르면 가입이 끝나고 난 뒤에는 개인 정보를 복구할 수 없게 해야 합니다. 이를 어기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 2019. 3. 17.
[단독] 적십자 회비 모금 책임자 "민원인=미꾸라지" 논란 다음뉴스 네이버뉴스 내부 게시판에 민원인에 대한 반감 노골적으로 드러내[이명선 기자] 후원금 고지서를 통한 회비 모금과 관련해 대한적십자사 담당 책임자가 민원인을 "미꾸라지"로 표현해 논란이 예상된다. 국민의 후원금으로 운영되는 조직의 후원 관련 책임자가 국민을 폄훼하는 발언을 한 것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 취재한 데 따르면, 적십자사에서 모금을 총괄하는 책임자는 '악성 민원 처리 유의사항'을 내부 게시판에 올리면서 "미꾸라지 한 마리(민원인)가 전체 물을 흐릴 수 있다"고 했다. 적십자사 직원 3700여 명이 볼 수 있는 게시판에 업무 지시 성격의 글을 게시하면서 민원인들에 대한 반감을 노골적으로 표현한 셈이다. ▲ 에 제보된 내용. 그는 "현재 모금 기간 중 발생하는 민원 중 가장 악성 민원은.. 2018. 12. 29.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