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국내3

강철보다 강한 '국산' 탄소섬유..국내서만 '찬밥' 다음 네이버 [뉴스데스크] ◀ 앵커 ▶ 우리 기술의 현 주소를 짚어보는'기술독립' 오늘은 '꿈의 소재'라고 불리는 탄소섬유 가공에서 혁신을 이뤄낸 기업을 만나보겠습니다. 글로벌 항공, 방산 업체들도 잇달아 협력을 요청할 정도라고 하는데, 정작 이 기술력이 국내에선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준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거미줄 같은 실뭉치 속으로 쇠막대가 서서히 들어가자, 실타래마다 검은색 실이 쉴 새 없이 나오며 금세 쇠막대를 에워쌉니다. 몇 가닥만으로 100kg이 넘는 강철을 들어 올릴 수 있는 꿈의 소재, 탄소섬유를 가공하는 공정입니다. 틀에서 빼내 굳히기만 하면 철판 정도는 쉽게 구부러뜨리는 탄소 제품이 됩니다. 대형 기계를 이용하면 마하 20의 속도를 견뎌야 하는 이런 .. 2019. 8. 18.
日석탄재 수입 규제로 반격?..시멘트 업계 "시멘트값 상승 역풍도" 다음 네이버 국내 시멘트 가격 상승 요인으로 작용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국가에서 배제하면서 이에 대한 한국 정부의 반격이 준비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산 석탄재 수입 규제를 반격 카드로 사용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이 나왔다. 그러나 시멘트 업계는 이같은 움직임이 오히려 국내 업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기에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일본서 연간 126만톤 석탄재 수입…이유는? 석탄재는 시멘트 제조의 필수 원료 중 하나로 석회석과 섞이던 점토를 대체하는 원료다. 한국 시멘트업계는 일본에서 사용량의 약 40% 정도를 수입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8년 기준 톤수로 따지면 126만톤 정도다. 국산 사용량은 186만톤이다. 시멘트업계가 일본서 수입해 오는 석탄재는 최.. 2019. 8. 7.
LG, 日 수출규제에 ‘불화수소 국산화’ 교체 작업 착수 스페셜경제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LG그룹이 일본의 수출규제를 피하기 위해서 불화수소 국산화 작업에 착수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일본 공급선을 더 이상 기대하기 힘든 만큼 불화수소를 국산으로 바꾼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소재 ‘탈(脫) 일본화에 착수한 것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LG그룹 계열사인 LG디스플레이는 최근 생산공정에 사용되는 소재인 불화수소를 기존 일본산에서 국산으로 교체한 것으로 확인됐다. LG 주력 사업 중 하나인 디스플레이 부문이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해 지장을 받지 않기 위해서 내린 결정이다. 따라서 LG그룹은 국내 한 기업의 불화수소 제품을 선정하고, 안정성 테스트 작업에 착수했다. 약 한 달의 테스트 기간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LG는 테스.. 2019. 7. 1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