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동선4

'확진' 경찰관의 거짓말로 코로나19 인도 변이 18명 추가 감염 다음 네이버 경찰관이 방역 당국에 동선을 숨기면서 코로나19 인도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불렀다. 인천시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찰관 A씨가 동선을 숨기는 등 허위 진술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확진 이틀 전인 지난달 23일 지인을 만났으나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이런 사실을 숨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A씨가 만난 지인의 가족과 이들의 직장 동료 등을 통해 감염이 확산되면서 관련 확진자 18명이 추가로 나왔다. A씨는 자녀가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인 상황에서 해당 지인을 만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인도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여러 명 확인된 인천 남동구 가족·학교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다. 해당 감염 사례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는 이날 현.. 2021. 6. 13.
동선 숨긴 의정부 목사 연관 확진 잇따라..총 13명 다음 네이버 의정부시, 주사랑교회 집합금지 명령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경기 의정부시 주사랑교회 목사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보건당국은 27일 오후 3시 기준 직접 접촉 7명, 2차 감염 6명 등 총 13명이 해당 목사와 연관해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목사가 최초 환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각 지방자치단체는 확진자 동선을 공개, 접촉자로 이 목사를 지목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의정부 주사랑교회 목사 A(52) 씨는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 씨는 지난 15일 남양주 화도우리교회 목사 B(57) 씨와 서울 양천구 은혜감리교회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1차 조사에서 "그동안 예배를 열지 않았으며 다른.. 2020. 5. 27.
'韓 대응법' 칭찬하던 외신들, 이태원 클럽 감염 지적 왜? 다음 네이버 최근 이태원 클럽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몇몇 해외 언론들이 문제제기를 하고 있다. 방역 문제가 아닌 성소수자를 대하는 일부 한국언론과 대중들의 태도에 초점을 둔 매체들도 있다. 로이터통신은 8일(현지시간) 관련 기사에서 몇몇 한국 매체가 '게이 클럽'이라고 기사에 쓴 것이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로 이어진다는 비판을 받는다고 적었다. 통신은 한국의 매체들이 기사에 '게이'라는 단어를 쓴 뒤 나중에 수정했지만 사과는 없었다고 지적하고, 한국 인터넷에서 '게이' '이태원 코로나'가 인기 검색어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로이터는 "동성애가 (한국에서) 불법은 아니지만 이들에 대한 차별이 있고, 일부 동성애자들은 혐오 범죄 고통을 겪는다"는 인권 단체의 말을 전하고, 이런 문제.. 2020. 5. 10.
평택시, 지인과 식사 사실 숨긴 50대 여성 확진자 고발 예정 다음 네이버 이 확진자와 식사한 지인 확진..평택 내 감염자 18명으로 늘어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평택시가 역학조사 과정에서 동선을 누락한 50대 여성 확진자를 고발 조치하기로 했다. 평택시는 필리핀 여행을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여성 A씨가 역학조사관에게 지인과 식사한 사실을 진술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고발 조치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A씨의 지인이자 25일 점심 식사를 함께한 50대 남성 B씨(용이동 금호어울림1단지 거주)는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평택시보건소 관계자는 "A씨는 역학 조사과정에서 접촉자가 9명인 것으로 조사됐다"며 "하지만 이날 추가 확진을 받은 B씨는 이 접촉자 명단에 없어 A씨가 동선.. 2020. 3. 3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