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역학조사8

"NC 선수들, 호텔서 6시간 술파티 해놓고 동선 숨겨.. CCTV 내밀자 진술" 다음 네이버 정순균 강남구청장 "동선 숨겨, 서로 연락했을 것" "1차 조사 때 6명 연결고리 못 찾아, CCTV서 확인" 박동희 "KBO가 몸통..NC·KBO 은폐 공모했을 것" 호텔방 술판에 따른 확진과 동선 허위 진술로 프로야구 NC다이노스가 공분을 산 가운데, 함께 술을 마신 NC 선수 네 명과 외부 여성 두 명 모두 역학조사 때 호텔 방에서 여섯 시간 넘게 술판을 벌인 사실을 숨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엿새 뒤 강남구청이 호텔 폐쇄회로(CC)TV 장면을 들이민 뒤에야 숨긴 동선을 진술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15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권희동, 박민우, 박석민, 이명기 NC 선수 네 명을 동선을 허위 진술한 이유로 수사 의뢰한 배경을 설명했다. 선수들은.. 2021. 7. 15.
'확진' 경찰관의 거짓말로 코로나19 인도 변이 18명 추가 감염 다음 네이버 경찰관이 방역 당국에 동선을 숨기면서 코로나19 인도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불렀다. 인천시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찰관 A씨가 동선을 숨기는 등 허위 진술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확진 이틀 전인 지난달 23일 지인을 만났으나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이런 사실을 숨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A씨가 만난 지인의 가족과 이들의 직장 동료 등을 통해 감염이 확산되면서 관련 확진자 18명이 추가로 나왔다. A씨는 자녀가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인 상황에서 해당 지인을 만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인도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여러 명 확인된 인천 남동구 가족·학교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다. 해당 감염 사례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는 이날 현.. 2021. 6. 13.
"전광훈, 진단검사 전화번호 허위 기재"..동선도 허위 진술 다음 네이버 [앵커]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이미 9백 명을 넘어 천 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역시 확진 판정을 받은 전광훈 목사가 진단검사 때 문진표에 가짜 전화번호를 적는가 하면, 자신의 동선도 허위로 진술했던 걸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수민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는 지난 17일 관악구 양지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진단 검사를 받을 때 작성해야 할 문진표에는 연락처를 쓰게 돼 있습니다. 그런데 전 씨는 당시 자신의 것이 아닌 지인의 휴대전화 번호를 적은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성북구 보건소 관계자/음성변조 : "양지병원에서 보낸 번호에는 잘못 적혀 있었습니다. 분명히. 이건(이 번호는) 관계자 것이래요."] 이에.. 2020. 8. 25.
주옥순 "역학조사 거부한 적 없어..카드·차량번호 다 가르쳐줬다" / "주옥순, 전화 28통 중 2번 받아.. 동선 거짓말 드러나" 다음 네이버 주옥순 "역학조사 거부한 적 없어..카드·차량번호 다 가르쳐줬다"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64)가 자신이 역학조사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경기도 가평군 입장과 관련해 "역학조사에 거부한 게 하나도 없다"고 주장했다. 주 대표는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실시간 방송을 통해 "양성 판정을 받고 카드(번호)와 차량번호를 가르쳐달라고 해서 다 가르쳐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역학조사를 반대하면 카드번호를 가르쳐줄 이유가 없다"며 덧붙였다. 앞서 경기 가평군은 주씨에 대해 감염병관리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라고 24일 밝혔다. 역학조사에 무대응하는 등 방역당국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주씨는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 참석 후 지난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2020. 8. 25.
인천 학원강사 처럼 안양 확진자도 '거짓말' 했다 다음 네이버 안양 37번 "제주고기국수집 갔다" 조사관에 거짓말 현재 진술 거부..새로운 동선 밝혀지면 파문클듯 [안양=뉴시스] 박석희 기자 = 경기 안양지역에서 지난 3일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7번 확진자 A(61) 씨의 감염경로는 역학조사 결과가 당초 A 씨의 진술과는 전혀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4일 시에 따르면 확진 판정 당일 날 A 씨는 감염 경로를 묻는 역학조사관에게 앞서 발생한 31번 확진자 가족이 지난 달 29일 정오께 방문한 만안구 안양로 제주고기국수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제주고기국수’는 안양 31번 확진자인 일심비전교회(만안구 소곡로) 목사 B(61)씨와 35번 확진자인 B씨의 손녀(8)가 지난달 29일 정오 12시30분∼1시30분 사이 방문해 식사를 한 곳.. 2020. 6. 4.
동선 숨긴 의정부 목사 연관 확진 잇따라..총 13명 다음 네이버 의정부시, 주사랑교회 집합금지 명령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경기 의정부시 주사랑교회 목사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보건당국은 27일 오후 3시 기준 직접 접촉 7명, 2차 감염 6명 등 총 13명이 해당 목사와 연관해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목사가 최초 환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각 지방자치단체는 확진자 동선을 공개, 접촉자로 이 목사를 지목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의정부 주사랑교회 목사 A(52) 씨는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 씨는 지난 15일 남양주 화도우리교회 목사 B(57) 씨와 서울 양천구 은혜감리교회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1차 조사에서 "그동안 예배를 열지 않았으며 다른.. 2020. 5. 27.
이태원발 감염 후 직업·동선 속인 인천 학원강사 고발 다음 네이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방역 당국 조사에서 직업과 동선을 속인 학원강사가 경찰에 고발됐다. 인천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학원강사 A(25)씨를 미추홀경찰서에 고발했다고 14일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허위진술로 역학조사를 방해한 인천 102번째 확진환자(A씨)를 고발했다"며 "허위진술로 인해 감염된 학생들이 사전에 격리되지 못하고 지난 주말 지역사회에 고스란히 노출됐다"고 밝혔다. 이어 "(학원)강사에게서 감염된 학생 2명이 각각 교회 예배에 참여함으로써 교회 내 집단감염으로 번질 수 있는 위험한 상황까지 발생했다"고 우려했다. 이달 9.. 2020. 5. 14.
인천서 '주사 후 사망' 잇따라..질본 "역학조사 필요성 검토"(종합) https://news.v.daum.net/v/20181112173716604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463378 "근거리 병원서 발생, 인천시와 사건 유사성 검토 예정" '주사 후 사망'…질본 "역학조사 필요성 검토"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인천에서 환자가 주사를 맞은 뒤 숨지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데 대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 필요성이 있는지 확인을 해 볼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의료감염관리과 관계자는 "특정 기관에서 발생한 집단 사망이 아니어서 기본적으로 역학조사 대상에 해당하지는 않지만, 거리가 멀지 않은 의료기관에서 연.. 2018. 11. 1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