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털어가듯' 짐 싸가더니.."귀금속·예물 사라졌어요"

by 편안한 체커 2019. 8. 30.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뉴스데스크] ◀ 앵커 ▶

소중한 여러분들의 제보를 직접 확인해 전해드리는 당신뉴스,

오늘은 해외 이사 서비스를 믿고 맡겼더니 1억원 넘는 귀금속과 결혼 예물까지 분실하게 된 황당한 사연인데요.

무슨 사연인지 신수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일본에서 2년 반 동안 해외 주재원으로 근무했던 최 모 씨 부부.

지난 6월말, 한국으로 귀국하면서 한 업체에 해외 포장이사를 맡겼습니다.

[최 씨 부부] "'일본에서는 짐 하나 손을 대지 않아도 일본 이사업체 직원들이 와서 하나하나 포장하면서…아무 걱정하지 말라'는 거예요."

그런데 이사 당일, 대한통운과 계약을 맺은 일본 현지 이사 업체가 예고도 없이 이른 아침에 들이닥쳤습니다.

[최 씨 부부] "(업체 직원이) '거의 다 왔고 10분 뒤에 올라갈게', 무슨 소리냐. 우리 오늘 이사한다는 얘기도 못 들었다."

먼저 이삿짐 목록을 작성하자고 요구했지만 일본인 직원 3명은 이를 무시한채 한 시간안에 이사를 마쳐야 한다면서 급하게 짐을 쌌다고 합니다.

[최 씨 부부] "비싼 물건에 막 먹던 참기름 이런 거 넣으니까 그거 뜯어말리기 바쁜데 이미 안방 쪽은 거의 사라진 거예요."

최 씨 부부는 이때 개인적으로 보관하려 했던 결혼예물과 귀금속까지 이삿짐속에 들어갔다고 주장합니다.

서울로 돌아온 최 씨 부부는 지난 달 16일, 최종 도착한 이삿짐을 보고 가슴이 철렁했습니다.

결혼예물과 고가의 수입 가방은 온데 간데 없고 아끼던 어머니의 유품까지 사라졌습니다.

피해액수는 1억 3천만원에 달한다고 말합니다.

[최 씨 부부] "지금 분실된 것 중에 핸드백 안에 저희 어머니가 쓰시던 손수건이나…돈이 안 되고 아무것도 아닌 물건이지만 저한테는 어떤 것도 바꿀 수 없는 물건들이거든요."

또 풀어본 화물에선 아찔한 물품도 나왔습니다.

항공 화물로 실어선 안 되는 부탄가스나 버너 같은 위험물까지 이사 업체가 그대로 포장해 보냈던 겁니다.

[최 씨 부부] "락스, 부탄가스, 벌레약 이게 다 터지는 위험한 폭발물들이거든요. 항공기에 원래 실리면 안 되는 물건이거든요."

이에 대해 이사업체인 CJ대한통운 측은 사고 경위를 파악해 일부 분실 품목을 직접 보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고가의 귀금속에 대해선 당사자가 직접 챙기는 게 원칙이라며 전액 보상은 해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대한통운은 또 "운송도중 이삿짐을 해체해서 돌려주겠다는 제안도 했었다"고 말했습니다.

최 씨 부부는 대한통운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신수아입니다.

(영상편집: 장예은)

신수아 기자 (newsua@mbc.co.kr)


 

포장 이사를 했는데.. 제대로 된 포장이사도 아니었고 심지어는 귀중품도 사라졌다는 보도입니다.

 

일본에서 한국으로 포장이사를 맡겼습니다. 맡긴 곳은 대한통운... 일본에서 계약한 현지업체가 포장하여 항공편으로 보내면 대한통운이 받아 고객의 집으로 운송하는 방식인가 봅니다.

 

그런데 일본 현지업체의 행태가 참 어이가 없네요.. 언제 오겠다는 언질 없이 갑자기 들이닥친 것도 모자라 이삿짐 목록을 만드는 것도 무시하고.. 결국 항공편으로 보내지 말아야 할 물건을 포장해서 보낸것도 모자라 금품까지 절도했네요..

 

포장했는데 도착하고 보니 없어졌다면 분명 훔쳐간 것이 맞겠죠..

 

어찌보면 총 책임자라 할 수 있는 대한통운에선 이런 현지 업체를 감독할만한 장치가 없었나 봅니다. 

 

귀중품은 당사자가 챙기는게 맞다고 주장하지만 언제 오라는 연락없이 갑자기 들이닥쳤는데 언제 따로 귀중품을 챙길새가 있었을까요..

 

혹시 대한통운이 현지업체에게 그리 하라 요청한건 아닐테죠?

 

이제사 찾을래야 찾는건 불가능하겠죠.. 그렇다고 절도를 당한 고객에 대해 대한통운에선 미안함도 없었나 봅니다. 

 

결국 소송으로 가네요... 더욱이 항공편으로 보내지 말아야 할 물건을 보냈으니

 

해외에서 국내로 이사를 오는 분들... 대한통운을 이용할려 한다면 미리 귀중품은 포장을 한 뒤에 신청을 해야 겠습니다..현지 계약업체가 언제 들이닥칠지 알 수 없으니까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