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정보/시사

[돌발영상] 분명히 경고했는데… (수해 봉사 갔다가 '망언 논란'… 주호영 비대위원장의 반응은?)

by 체커 2022. 8. 13.
반응형

김성원 의원의 망언으로 의미가 퇴색된 국민의힘 수해지역 봉사활동...

 

그런데... 그게 끝이 아니었다고 합니다.. 김성원 의원의 말로 다른 문제의 발언들이 모두 묻혔다고 합니다...

 

어떤 말이 있었는지 영상을 확인하면 좋을듯 싶군요..


0:16부터 시작입니다..

 

[우린 소양댐만 안 알면 되니까]

 

[비가 이쁘게 와 가지고..]

 

[못 본 사이에 나잇값을 좀 하네 (남성의원이 여성의원에게..) ]

 

[여성 발이 너무 큰 것도 좀 보기가..(남성의원이 장화를 받을려는 여성의원의 발 사이즈에 대해..) ]

 

[나경원 지역이라고 오신거구나..] , [딱 보니까, 나경원 아니면 바꿀라 그랬지] 이후.. 자기 동작 갑도 방문 요청이..

 

그리고 길막고 지금 뭐하고 있냐는 주민의 항의.. 납품해야 하는데 길을 막아 이동도 못하고 있기에...

 

그래서 마지막 말...

"보여주기 행정 하느라고.."

 

이후.. 108배에.. 봉사활동 열심히 한 주호영 비대위 위원장..

 

그런데.. 정작 애써 봉사활동을 했음에도.. 망언때문에 곤혹을 치르면서 말실수를...

 

"내가 각별히 조심하라고 했는데... 김성원 의원이 장난기가 있어요..:" 기자들에게 어물쩍 넘기자는 뉘앙스 아닐까 싶죠.

 

거기다 큰 것좀 보라는 요청도 하고.. 

 

하지만.. 결국 논란이 커지니.. 김성원 의원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열린다고 하는군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