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베트남 여성 폭행’ 전처, “그녀는 불륜 저지른 내연녀…가정 파탄”

by 체커 2019. 7. 12.
728x90
반응형

시사포커스

 

'베트남여성 폭행' 영상이 논란인 가운데, 전처는 "베트남 여성은 불륜을 저지른 내연녀다"라는 주장을 했다.

남편에게 폭행 당한 베트남 여성이 결혼 전 남편의 부인에게 보낸 카톡 사진. (이 외에도 카톡과 베트남에서 촬영한 사진은 더 있다.) ©제보자 제공 출처 :  시사포커스(http://www.sisafocus.co.kr)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한국말이 서투르다는 이유로 남편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베트남 이주 여성이 유부남을 만난 내연녀이며 한 가정을 파탄 낸 사람이라는 전처의 증언이 나왔다.

9일 베트남 이주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남성의 전 부인은 본지와 통화에서 “베트남 여성 또한 다를 게 없는 똑같은 XX이며 피해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전 부인은 “베트남 여성이 아이를 한국에서 키우고 싶다는 기사를 읽었으며, (폭행을 당한) 베트남 여성을 보호해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는 것도 봤다”며 “하지만 남의 한 가정을 파탄 낸 여성이다”고 토로했다.

이어 “베트남 여성은 이혼하지 않은 유부남을 만났으며, 내가 수차례 ‘유부남이며 아이도 있으니 만나지 말라’라고 얘기했다”며 “하지만 유부남의 아이를 임신하고 베트남에 가서 아이를 낳고 현지에서 결혼식 및 돌잔치를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의 눈에 눈물 나게 해놓고 잘살아 보겠다며 아이를 한국에 데려와 버젓이 키우고 있는 이 상황이 너무 소름끼치고 속상하다”며 “저 베트남 여성은 계획적이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남자 역시, 폭언, 가정폭력, 육아 무관심, 바람핀 죄로 벌을 받아야한다고 생각하지만, 베트남 여성도 다를 게 없는 똑같은 사람이다. 남의 가정을 파탄 내고선, 가정을 이루어 잘 살아보겠다고 한국으로 넘어와 뻔뻔하게 살고 있는 (베트남) 여성을 보고 있으니 너무 속상하며 너무 괴롭다”고 울먹였다.

더불어 “내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남자에게 양육비를 받지 못하고 아이를 키우는 와중에, 저 둘은 가정을 꾸려 뻔뻔히 혼인신고를 하고 살고 있었다는 것이 너무 화가 난다”며 “뻔뻔함에 극치를 보여주는, 죄책감이란 하나도 없는 두 사람 모두 엄중히 처벌 해주시고, 저 여성 또한 베트남으로 다시 돌아가게 꼭 도와주세요”라고 말했다.

앞서 베트남 출신 아내를 무자비하게 폭행한 한국인 남편이 지난 8일 구속된 바 있다. 이에 법원은 남편의 범죄 사실이 소명되며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외에도 전 부인은 본지와 통화에서 “가정이 있는지 뻔히 알면서 남자만 생각하고, 저희 아이는 아빠 없는 아이가 됐다며 농락한 저 파렴치한 여성은 엄마랍시고, 본인 아이를 지키려고 하는 모습이 너무 화가 난다”며 “(베트남)여성은 나와 저 남자가 이혼한 사실을 알고 난 후에도 한국에 오고 싶다며 계속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 남편 또한 양육비를 주지 않은 상태에서 저 여자와 혼인신고를 하여 살림을 차린 것이다"고 끝맺었다.

이와 관련,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또 럼(To Lam) 베트남 공안부 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정부는 한국에 거주하는 베트남 국민의 안전과 인권보호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본지가 입수한 카톡 내용에는 전 부인과 폭행 당한 베트남 여성의 대화가 있다.

베트남 여성은 전 부인에게 지난 2017년 7월 “너 지금 이혼 안했어?, 너 XXX지?, 생각 없어?, 우리(폭행 남성과 자신)는 지금 너무 사랑해”라는 카톡을 보내 이혼을 종용했다.

또한 베트남 여성은 “XX오빠 아들 싫어. 너도 알지?”, “그럼 이혼해”, “아줌마 너무 바보”라는 말을 하며 농락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