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소비자원 "일부 텀블러 제품 외부 표면서 납 검출"

by 편안한 체커 2019. 7. 16.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최근 환경보호를 위해 일회용 종이컵 대신 텀블러를 사용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제품의 용기 표면에서 다량의 납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페인트 코팅 텀블러 24개를 대상으로 유해물질 안전성 및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4개 제품의 용기 외부 표면 코팅 페인트에서 다량의 납이 검출됐다고 16일 밝혔다.

조사 대상 텀블러는 커피전문점(9개)과 생활용품점(3개), 문구·팬시점(3개), 대형마트(4개), 온라인쇼핑몰(5개)에서 판매되는 제품 가운데 용기 외부의 표면을 페인트로 마감 처리한 제품이었다.

우선 온라인쇼핑몰에서 판매되는 엠제이씨의 '리락쿠마 스텐 텀블러(얼굴, 350ml)'와 파스쿠찌에서 판매되는 '하트 텀블러', 할리스커피에서 판매되는 '뉴 모던 진공 텀블러 레드', 다이소에서 판매되는 'S2019 봄봄 스텐 텀블러'의 외부 표면에서 다량의 납이 검출됐다고 소비자원은 밝혔다.

납은 어린이의 지능 발달을 저하하고 식욕부진, 근육 약화 등을 유발할 수 있으며 국제암연구소에서 인체발암 가능 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금속 재질의 텀블러는 표면 보호나 디자인을 위해 표면을 페인트로 마감한 제품이 다수며, 이 경우 색상 선명도와 점착력을 높이기 위해 납과 같은 유해 중금속이 첨가될 우려가 존재한다.

특히 표면에 납이 함유돼있으면 피부나 구강과 접촉을 통해 벗겨진 페인트를 흡입·섭취해 인체에 납이 흡수될 우려도 있다.

그러나 식품과 접촉하는 면이 아닌 텀블러의 외부 표면에 대한 별도의 유해물질 기준은 마련돼 있지 않다.

소비자원은 국내에서도 어린이 제품과 온열팩, 위생물수건 등 피부 접촉 제품에 대해서는 납 함량을 규제하고 있는 만큼 텀블러와 같은 식품 용기의 외부 표면에 대해서도 유해물질 관리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보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이를 요청하기로 했다.

또 납이 검출된 4개 제품의 경우,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해 업체에서 자발적으로 판매를 중지하고 회수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24개 제품 중 23개 제품은 표시기준을 준수하고 있었고 1개 제품은 재질·식품용 기구 도안 표시를 누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eshiny@yna.co.kr


 

예전 텀블러에서 납이 검출되었다는 뉴스가 있었죠..

 

관련뉴스 : 스테인리스 텀블러, 매일 사용하면 '납 중독'?

 

스테인리스 텀블러, 매일 사용하면 '납 중독'?

다음 네이버 [앵커] 안쪽 재질이 스테인리스스틸로 된 텀블러를 오래 쓰면 납 중독 된다. 6개월 쓰면 바꾸는 게 안전하다. 일회용 컵 덜 쓰기 위해 텀블러 가지고 다니는 분들 계실 텐데, 사용기한을 두고 안전성..

argumentinkor.tistory.com

하지만 문제의 납검출 물품은 보온병이었으며 오래 사용했기 때문에 납이 검출된 것이라고 알려졌습니다.

 

이번엔 한국 소비자원에서 납 검출 텀블러에 대한 보도자료가 나왔습니다.

 

다행히도 납은 텀블러의 외부 코팅에서 검출된 것이며 내부 스테인리스에서 검출된 것이 아니라는 게 한국소비자원 보도자료입니다.

 

관련링크 : 일부 텀블러의 용기 외부 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납 다량 검출

 

일부 텀블러의 용기 외부 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납 다량 검출 상세보기|보도자료 | 한국소비자원

보도자료 제목 일부 텀블러의 용기 외부 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납 다량 검출 보도자료 상세정보 보기 제목 일부 텀블러의 용기 외부 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납 다량 검출 작성일 2019-07-16 조회수 819 첨부파일1 190715_보온보냉 텀블러 안전실태_보도자료.pdf 이 자료는 7월 17일(수) 조간부터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방송·인터넷 매체는 7월 16일(화) 12시] 일부 텀블러의 용기 외부 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납 다량 검출 - 해당

www.kca.go.kr

일부 텀블러의 용기 외부 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납 다량 검출
- 해당 업체 자발적 판매중지 및 회수 -

최근 정부의 일회용품 사용 규제가 강화되고 환경 보호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이 높아지면서 보온·보냉 텀블러(이하 텀블러)를 구입·이용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그러나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페인트 코팅 텀블러 24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안전성 및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의 용기 외부 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되어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 커피전문점(9개), 생활용품점(3개), 문구·팬시점(3개), 대형마트(4개), 온라인쇼핑몰(5개) 판매제품

 

해당 물품은 해당 업체의 자발적 판매중지 및 회수조치가 이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외부 페인트 코팅부분만 납이 검출된 것이기에 사실 납을 지속적으로 섭취할 염려는 적었습니다. 하지만 오래 사용하면서 코팅부분이 떨어져 나가 입이나 손에 묻어 섭취할 가능성도 있기에 검출되자 해당 업체에 통보하여 회수조치되었으니 염려는 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해당 제품을 쓰고 있는 소비자 분들은 구입한 곳에서 반품처리를 하면 될 것입니다.

190715_보온보냉 텀블러 안전실태_보도자료.pdf
0.36MB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