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경제

파주서 폐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국내 첫발생(종합)

by 체커 2019. 9. 17.
반응형

다음

 

네이버

 

백신·치료제 없는 '돼지 흑사병'..아시아 국가 확산 이어 北서 5월 발생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이태수 기자 = 폐사율 최대 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돼지 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17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경기도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

그러나 돼지는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이다. 아직 백신이나 치료 약이 개발되지 않았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감염된 돼지 및 돼지 생산물의 이동, 오염된 남은 음식물의 돼지 급여, 야생멧돼지 등을 통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잠복기는 3일에서 최장 21일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달 5월 30일 북한에서 발생했으며 앞서 지난해 중국과 베트남, 미얀마 등 아시아 주변국에서 확산했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4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생긴 이후 돼지고깃값이 40% 넘게 오르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고기 가격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줬다.

정부는 올해 5월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한 후 방역에 힘을 쏟았다.

농식품부는 전국 모든 양돈 농장을 대상으로 돼지 혈액검사를 하고 방역 작업을 펼쳐왔으나 결국 국내에 유입됐다.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이날 오전 9시 정부 세종청사에서 이와 관련한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sungjinpark@yna.co.kr


 

 

한국에도 첫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합니다. 파주에서 발생했네요..

 

중국에 이어 북한에서도 발병했기에 정부에선 가축 잔반금지와 북한과 접경지역의 멧돼지 남하를 막고 사살까지 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지만 결국 발병했으니.. 좀 허탈하긴 합니다.

 

현재 전국의 가축 이동 금지가 내려진 상황... 잠복기는 최장 21일이기에 이대로 2~3달간 가축이동이 금지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후 추가 발병이 확인되지 않는다면 차단에 성공한 것이겠죠..

 

하지만 몰래 돼지를 팔려는 업주나 생각없이 여기저기 돼지농가를 방문하는 사람도 있는 만큼 안심할 수는 없겠죠...

 

유입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왠지 그동안 인천공항등에서 계속 적발된 중국산 육가공품이 걸리네요..

 

계속 적발됨에도 꾸준이 들여올려 했었죠.. 중국인들이...그리고 그중에는 몰래 들어온 육가공품도 있을테고 말이죠..

 

관련뉴스 : 중국산 육가공품, 대림동서 버젓이..'따이공'에 뚫린 검역

관련뉴스 : 중국인 여행객 소시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전자 발견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