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백신 안 맞겠다는 친구, 모임에서 빼기로 했습니다"

by 체커 2021. 10. 2.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패스'를 도입을 검토한 후 접종 완료자에게 여러 혜택을 줄 계획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백신 미접종자를 모임에서 제외했다는 사연이 알려지면서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백신 안 맞은 사람 모임에서 제외하기로 했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거리두기로 인해 만나지 못했던 친구들과 만나려 했다는 작성자 A씨는 "가끔 만나는 모임이 있는데, 그 중 한 명이 백신을 안 맞았다"며 운을 뗐다. A씨는 미접종자에 대해 "백신 맞으면 죽는다고 하고, 국민 접종률 80% 넘으면 집단 면역이 돼 안 맞아도 된다고 하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총 5명의 친구 중 세 명이 백신 미접종한 친구 빼고 만나자고 한다"면서 "저도 알겠다고 했지만 조금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로 인해 A씨는 죄책감을 느끼자 모임의 한 친구는 "미안해 할 것 없다, 자기 죽기 싫어서 백신 안 맞았고, 우리가 백신 맞아주면 자기는 안 맞아도 된다고 말하고 다니는데 그거 이기적인 것"이라며 "백신 맞을 상황이 아니라면 우리가 일부로 제외하겠냐, 상황이 다르다고 말했다몇 년 전에 심혈관 쪽 수술 받은 사람도 의사 상담 받고 백신 맞았다"고 말했다.

결국 A씨와 그의 친구들은 백신 미접종자를 제외하고 메신저 방을 따로 만들어 모이기로 했다고,

그러면서 작성자는 "듣고 보니 백신 안 맞는 것도 자유고 안 맞은 사람하고 안 보는 것도 자유"라면서 "백신 미접종자를 제외하고 단체 대화방을 만들어서 모임을 갖기로 했다"며 "아직 접종하지 못한 0세~18세 아이들에게는 백신 미접종자가 슈퍼전파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당 사연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크게 엇갈렸다.

A씨의 입장에 공감하는 누리꾼들은 "다른사람이 맞았다며 본인 안 맞겠다는 건 정말 이기적이다" "백신 안 맞은 사람 안 만나는것도 개인 자유지" "상황이 안 되는 것도 아닌데 왜 저래" "나머지는 실험용 쥐야 뭐야, 말하는 본새가 영 아니네" "백신 미접종자들은 돌아다니지 말아줬으면 한다" 등 의견을 냈다.

반면 "왜 백신을 강요하나요" "안 맞는 사람 숨 막히게 하는 분위기 너무 싫다" "알고보니 백신은 핑계인거 아닌가" "백신은 의무가 아니라 선택이야" "접종하고 부작용나면 책임져 줄 수 있냐" "백신 맞고 죽은 사람들 너무 많아서 나도 무섭다"라고 말하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한편 지난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백신패스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개인 질환과 체질, 알레르기, 부작용으로 백신 접종을 무조건 강제할 수 있느냐"며 "지금도 백신미접종자는 회사 사회에서 눈치를 주며 개인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데, 단체 입장 제한이라는 패널티는 사회 분열과 인간 기본권 침해로 위헌소송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백신접종을 거부한 이를 모임에서 배제했다는 글.. 이걸로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배제가 당연한 것라는 주장과.. 그건 차별이고.. 백신접종을 강요해선 안된다는 주장이 맞섰다는 내용이군요..

 

아직은 멀었지만.. 언젠가 다가올 코로나 일상화에 대한 논란의 핵심이기에 관심을 많이 가지는것 아닐까 싶죠..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백신접종을 받으면 코로나에 걸릴 확률을 줄여주고.. 걸린다고 한들.. 중증으로 넘어갈 확률을 줄여주기에 백신을 접종받아야 하며.. 백신 미접종자에 대해선 감염 가능성을 막아 미접종자의 코로나 감염을 차단하면서도 모임을 계속 하게끔 해야 한다는 주장이죠..

 

반대로.. 백신 접종을 강요해선 안된다고 하며.. 백신 부작용으로 사망하는 이들도 있는데 책임질 것도 아니라면 백신접종을 강요해선 안된다는 주장으로 맞섰는데..

 

다 떠나서.. 위의 사례의 미접종자의 이 발언이 미접종자에 대한 모임 배제를 정당화시킬 수 있는 여지를 만든거 아닐까 싶네요..

 

"백신 맞으면 죽는다고 하고, 국민 접종률 80% 넘으면 집단 면역이 돼 안 맞아도 된다고 하는 사람"

 

본인은 백신맞기 싫고.. 자신 이외 타인들이 모두 백신 접종을 받으면 자신은 백신을 맞지 않아도 감염확산은 발생하지 않겠느냐는 주장..

 

남은 안중에 없고 자신만 중요하다는 걸 드러낸 셈이 됩니다.. 이런 친구라면.. 어려울때는 도와주기는 커녕 이득이 안되면 버리는 친구일 것이라 생각되죠..

 

코로나는 그런 절묘한 주장을 여지없이 비껴가 감염확산을 일으키죠.. 더욱이 백신접종을 받아 감염이 되지 않았더라도.. 바이러스가 일시적으로 머물렀다 비말로 배출되면서 타인에게 전파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코로나 일상화가 시작되어도 마스크는 벗지 말아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는거죠..


코로나 백신 접종 후 돌파감염 확률..

 

코로나 백신에 대해서.. 돌파감염사례가 보도가 되기에.. 접종을 받아도 소용없지 않느냐 주장하는 이들의 글이 간간히 보입니다..

 

하지만.. 확실히 백신은 코로나 감염을 막아줍니다.. 100%는 아니지만..

 

참고링크 : 계속되는 돌파감염 위험. 각 백신별 돌파감염의 정도 - 의사나라 티스토리

따라서 백신 접종이 소용이 없는게 아닙니다.. 돌파감염 발생률이 1%도 안되죠.. 물론 변동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리고.. 백신 접종을 받았다 하더라도...체내로 지속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이 진행되면 감염될 수 밖에 없습니다. 즉..확진자와 계속 같이 머무르며 대화하며 식사하며.. 붙어 있다면.. 바이러스를 계속 들이붓는것과 뭐가 다를까 싶죠..돌파감염이 안되는게 이상할 정도일테니.. 따라서 코로나 일상화가 진행되더라도 마스크 착용 상시화는 계속 되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코로나에 감염되어 사망할 확률과 백신 부작용으로 사망할 확률

 

일부는 백신접종 부작용으로 죽는 확률이 감염되어 사망한 확률보다 높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습니다..그래서 백신을 거부하는게 더 많은 이들이 살 수 있다는 주장을 하죠.. 주장의 신빙성을 위해 수식으로 계산하여 결과를 보여주며 주장하죠..

 

그런데 그들의 수식에는 몇가지 의문이 있더군요.. 한사람이 백신을 접종받고 부작용이 발생되어 죽을 확률과 한사람이 코로나에 감염되어 죽는 확률로 계산해야 하는데..

 

이들이 코로나에 감염되어 죽는 확률을 계산한 식을 보면..

 

현재 코로나 확진자수에 전체 인구수로 계산하면서..

 

정작 백신 접종후 사망률은 코로나 백신 접종 사망자수에 코로나 백신 접종자수로 계산하더군요...

 

백신접종후 부작용 사망자수는 접종자수와 사망자수 모두 누적으로 계산하면서.. 코로나 감염 확진자수는 현재 확진자수로 계산하더군요..현재 확진자수는 매일매일 달라지는데 말이죠.. 평균을 낼 수 없죠.. 결국 누적 확진자수와 누적 사망자수로 계산해야 맞음에도 숫자를 왜곡해서 계산하더군요..

 

2021년 10월 2일 기준 질병관리청의 보도자료를 보면.. 

[10.2.보도참고자료]+코로나19+국내+발생+및+예방접종+현황(10월+2일).pdf
3.62MB

누적확진자수는 301,523명(국내)+14,497명(해외유입)입니다.. 사망자수는 2,504명(질병관리청 수치)이죠.. 치명률은 0.79(질병관리청 수치).. 한국의 의료진들의 노력으로 사망자수는 적습니다.. 

 

결국 감염되서 사망할 확률은 의료진들의 치료행위라는 간섭이 있기에 왜곡되어 있습니다.. 원래대로라면.. 감염된 뒤.. 의료진의 치료행위 없이 자연적으로 치료되거나 사망한 이들의 통계가 있을까 싶네요.. 따라서 단순히 질병관리청의 자료로 사망률을 계산하기가 어렵죠..

 

그럼 백신 접종후 부작용으로 사망한 확률은 어떨까 싶은데..

 

1차 접종자는 10월 2일 기준으로 39,585,265명.. 2차는 26,574,685명이죠.. 이중 접종후 사망한 사례는 713건...

 

713명으로 사망자수는 백신접종으로 인한 사망자인지 기저질환에 의한 사망인지 알지 못하지만 사망한 수입니다.. 

 

1차접종자수와 2차접종자 수를 모두 합한 것이기에 구분하기가 어려운데.. 단순히 수가 적은 2차 접종자로 적용한다 하면.. 0.0027%.. 한국의 치명률보다 낮습니다..  1차 접종자수로 적용하면 더 낮아지고요..

 

감염되서 의료진의 치료를 받거나 하지만 사망할 확률 0.79%

 

백신접종을 하고 부작용 의심으로 사망할 확률 0.0027%

 

감염되서 사망할 확률이 높죠.. 비록 둘 다 1%도 안되지만..

 

그래서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한다.. 부작용에 대해 주의는 해야 하겠지만 두려움에 떨만한 정도는 아니다라는게 현 상황입니다..


백신 접종자들의 미접종자들 기피에 대해서...

 

백신접종은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감염확산을 막고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서입니다. 물론 백신이 불안한건 누구든 이해합니다.. 개발기간이 워낙 짧아 안정성이 충분히 테스트되지 않았다고 볼 여지가 크니까요.. 다른 신약등의 개발 기간과 비교하면 그렇죠.. 하지만 이제 화이자백신의 경우 정식 출시가 되었습니다. 다른 코로나 백신도 정식 출시가 되겠죠.. 긴급승인으로 유지되는게 아닌.. 그리고 복용하는 치료제도 나올려 하죠..

 

일상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약이 나올때까지는 백신으로 버텨야 합니다.. 대부분이 맞았지만.. 1~2명이 안맞는다면.. 확산은 더디겠지만 돌파감염 확률이 올라갑니다.. 백신이라는 방패가 있더라도.. 계속 외부에서 바이러스 유입이라는 망치로 두들긴다면... 아무리 튼튼한 방패도 결국 금이 가고 부셔지기 때문입니다. 

 

백신접종을 강요하지 말라는 주장에 대해 인정해야 한다고 봅니다.. 백신접종에 대해 거부할 권리도 있죠.. 하지만 백신접종 거부자들에 대해서 코로나는 감염이 안되는 보장이 없습니다. 그리고 그들로 인해 백신 접종자들이 돌파감염이 될 가능성은 올라가고요.. 따라서 돌파감염이 되지 않을 권리.. 계속 코로나 바이러스를 공급받지 않을 권리도 백신 접종자들에게 있습니다.

 

따라서 백신접종자들이 접종 거부자들을 외면하고 회피하는 것에 대해 백신 접종 거부자들이 이의를 제기할 명분이 없는 겁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