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음식만 먹고 사라졌어요"..소상공인 울리는 '먹튀'

by 체커 2022. 6. 9.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KBS 제주] [앵커]

식당에서 음식을 먹고 나서 계산하지 않고 가버리는 무전취식, 이른바 '먹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최근 관광객이 늘면서 '먹튀'도 자주 발생해 식당 업주들이 분통을 터뜨리고 있는데요,

금액이 적어 신고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고의적이거나 상습적인 무전취식은 사기죄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보도에 이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귀포시 대정읍의 한 유명 식당.

남성 6명이 들어와 갈치구이와 고등어회 등 음식과 술도 주문합니다.

2시간여 후, 식사가 마무리되자 하나, 둘 자리에서 일어나더니 모두 식당 밖으로 빠져나갑니다.

관광객으로 추정되는 이 남성들, 시간이 흘러도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이른바 '먹튀'입니다.

이날 이들이 주문한 음식값은 27만 원어치.

손님이 잠시 자리를 비운 줄 알았던 직원은 황당함을 감추지 못합니다.

[정정옥/피해 식당 직원 : "아무도 안 들어오는 거예요. 밖에 나가서 보니까 아무도 없어요. 아무도 없고 이상하다 싶어 계속 기다리고 있었는데 1시간 정도 기다려도 안 왔어요. 벌써 가고 없는 거예요."]

주변의 다른 식당도 마찬가지입니다.

잠시 밖에 나가는 척하거나 가게가 바쁜 틈을 이용해 음식값을 내지 않고 사라지는 무전취식, '먹튀'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피해 식당 : "어이가 없더라니까요, 아무렇지 않게. 서로 말도 안 하고 가버리고. 그런 다음 전화도 안 오고 눈물 나더라니까요."]

경찰에 신고된 무전취식 피해 건수는 지난 2019년과 2020년에 3천 건을 넘어섰고 올해 들어서도 1천 건 넘게 발생했습니다.

무전취식은 경범죄에 해당해 과태료 등의 처분을 받게 됩니다.

다만 고의적이거나 상습적일 경우 형법상 사기죄로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집니다.

경찰은 음식을 먹고 달아난 남성들에 대해 수사하는 한편, 무전취식 피해가 발생할 경우 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경주입니다.


728x90
반응형

무전취식 사례입니다.. 이번에 발생한 곳은 제주도네요..

 

제주도만의 문제일까... 서울등에서도 발생했고.. 하고 있습니다.

 

[세상논란거리/사회] - 흑돼지에 된장 2번 리필, 술까지 먹고 먹튀한 젊은 남녀.."CCTV 얼굴 잘 찍혔지만" 공개 못한 자영업자 '한숨'

[세상논란거리/사회] - 4만7000원 내기 싫어서 치밀하게 '먹튀'한 커플..업주는 눈물만

[세상논란거리/사회] - "셀카 찍고 4시간 떠들더니..아줌마 셋, 홍대 술집서 먹튀"

 

거기다.. 식당만 그런 것도 아닙니다.. 서비스를 받고 돈 안내거나 일부만 내고 도망간 사례도 있죠..

 

[세상논란거리/사회] - 미용실 염색·커트 '먹튀男'.."6000원만 내고 도망, 번호도 가짜"

 

그래서 언론사에 제보를 하면.. 그제서야 슬그머니.. 몰랐다.. 동행인이 낸줄 착각했다.. 변명을 하며 오는 경우나.. 아예 모르쇠.. 잠적하는 경우가 상당수이기도 합니다.

 

그러면서도.. 자신들에 대한 보도에 대해.. 그리고 관련 글을 올리는 블로그 글에 대해 게시중단 요구는 잘도 합니다..

언론사는 사진이나 영상의 경우 다 모자이크 처리는 합니다.. 그리고 이름이나 개인정보는 언급되지 않죠.. 그걸 인용하는 블로그글도 대부분 그런 조치는 다 합니다.

 

그럼에도 자신들이 한 것이 부끄러운 건 알긴 하나 봅니다. 이런 보도 많이도 나와서 다신 무전취식같은 행위가 근절되거나 줄어들었음 좋겠군요.

 

사실.. 많은 이들은 아예 모자이크 없이 공개해야 한다 주장하는 이들 많습니다. 아마 법으로 금지하지 않았다면.. 이미 꽤나 많은 얼굴과 실명이 공개되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 많이도 저지른 이들이 있기에... 비록 모자이크 처리와 실명이나 개인정보 언급 없이 보도와 글이 올라오지만.. 두고두고 부끄러움을 느껴 반면교사를 삼고 다신 하지 않기를 기대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