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기차5

한덕수 "美 IRA, FTA 최혜국 대우 위반"..오류 여부 살펴보니 다음 네이버 '최혜국 대우 위반'은 WTO 협정에 해당, FTA는 '내국민 대우 위반' 여부 살펴 봐야 (세종=뉴스1) 나혜윤 임용우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20일 열린 국회 외교·안보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이 한미FTA(자유무역협정) 최혜국 대우 조항 위반일 것'이라고 답변한 것을 두고, 통상 현안과 관련한 기본적인 사실 관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문제가 되는 부분은 '최혜국 대우 조항 위반'으로, 통상 분야 전문가들은 한미FTA가 아닌 WTO(세계무역기구) 협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한다. IRA 전기차법 세제혜택 차별조항 변경을 위해 정부는 물론, 정치권, 민간에서도 분투하고 있는 상황에 국무총리가 잘못된 답변을 했다는 .. 2022. 9. 21.
'엔진 떼고 모터 장착'..정부, 전기차 컨버전 속도낸다 다음 네이버 정부가 노후한 내연기관차를 전기차로 개조하는 ‘전기차 컨버전’(EV Conversion) 활성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전기차 대전환 상황에서 전기차 신차 보급보다 친환경적이고 소비자 선택권을 늘릴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유럽 미국 등에서는 일부 클래식카 마니아 사이에서 활성화돼 있다. 29일 산업계에 따르면 한국자동차연구원은 기존 내연기관차의 엔진 등을 제거하고 모터와 배터리 등을 탑재해 전기차로 개조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지난해 정부 공모과제로 시작했다. 내연기관차에 특정 전기차 부품을 장착했을 때 안전성이나 주행성능에 문제가 없는지 등을 검증한다. 현재 국내 기술력으로도 전기차 컨버전은 가능하다. 다만 개조한 전기차가 실제 주행하려면 교통안전공단 심사를 통과해야 하는데 아직 구체적인.. 2022. 5. 29.
제주에 전기차 보급했더니 이럴줄은..폐업 속출한 이곳 다음 네이버 에너지경제연구원 "제주도서 전기차 5% 보급률 달성하자 정비소 59곳 폐업해 12% 감소" 전기차의 등장으로 카센터나 주유소의 일자리 감소가 현실화하고 있다. 전기차 보급 속도를 높이더라도 정부가 내연기관 등 기존 자동차 관련 업종 종사자들의 직종전환이나 재취업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고용노동부를 중심으로 자동차산업 인적자원개발위원회(ISC)가 출범할 정도로 예상보다 관련업종 종사자들의 타격이 클 전망이다. 정부는 제주도의 경우 전기차 보급률이 5%를 달성하는 기간(2015~2019년) 동안 정비업소 59곳(12.6%)가 폐업했다고 파악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에서만 전기차 보급이 계획대로 이뤄질 경우 주유소나 정비업소에서만 6000여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는 결과다. .. 2021. 7. 28.
전기차 충전하려다 살인미수까지..제주서 '충전 갈등' 심각 다음뉴스 네이버뉴스 도, 1월부터 충전구역 불법주차 단속 "20분 충전 에티켓 지켜야"(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최근 제주에 관광 온 박모(39·서울시)씨는 전기차를 충전하려다가 황당한 일을 겪었다. 전기차 충전구역 불법주차차량 (제주=연합뉴스) 제주도는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계도기간 전기차 충전구역에 불법주차한 차량에 대한 단속을 벌였다. 왼쪽 사진은 전기차 충전구역에 불법주차한 일반차량, 오른쪽 사진은 충전하지 않고 있음에도 충전구역에 주차한 전기차량의 모습. [제주도 제공] 전기차 렌터카를 타고 관광을 하다가 충전을 위해 공영주차장의 전기차 급속충전소를 찾았는데, 일반 차량이 버젓이 주차돼 있었다. 박씨는 차주에게 전화를 걸어 '차를 좀 빼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차주의 반응은 처음엔.. 2019. 1. 4.
"암 환자면 죽어라" 주차 문제로 50대 여성 28차례 들이받은 남성 https://news.v.daum.net/v/20181210105701139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2&aid=0001226874 자신의 차를 가로막고 주차했다는 이유로 50대 여성을 차로 수십차례 들이받은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살인미수 및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김 모(37)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김 씨는 지난 4일 정오쯤 제주대병원 전기자동차 주차장에서 이중 주차 문제로 실랑이를 벌이던 A(54‧여)씨를 자신의 차로 28차례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JIBS와의 인터뷰에서 "계속 살려달라고 했는데 그 사람이 차에서 내렸다"며 "저한.. 2018. 12. 1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