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나경원 "文대통령, 日 경제보복에 직접 강경대응 안돼"

by 체커 2019. 7. 16.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닭 목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야당 탄압해도 투쟁할 것"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일본의 통상 보복 조치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대일 강경대응에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강 대 강 대치로 직접 끌고 가는 것은 일본 정부 입장에서는 꽃놀이패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강경 대응이 정권의 정신 승리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겠지만 사태 해결은 요원해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거친 설전과 치열한 다툼은 외교라인과 각 부처에 맡기고 대통령은 차분함을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정치적, 외교적 해법을 마련하고 협상력을 가져가기 위해 대통령은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사건은 결국 외교 문제의 사법화가 낳은 비극부터 시작했기 때문에 다시 외교로 돌아가야 한다"며 "또 지금 정부가 유지하고 있는 소득주도성장, 반기업 정책 폐기 없이는 산업 경쟁력의 강화는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권에서도 정경두 국방장관 교체설이 심심치 않게 나오는데 해임결의안을 표결조차 못 하게 하는 것은 오기 중의 오기라고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그러면서 맹탕 추경, 총선용 추경, 빚내기 추경, 게다가 일본 경제보복을 이유로 판돈 늘리기 추경에 무조건 거수기 노릇만 하라는데 국정 책임감은 1도 없는 여당"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임 정권 보복과 탄압에 절대 충성해온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을 끝내 강행한다는데 이는 의회와 국민 모욕이 도를 넘는 것"이라며 "검찰이 여당은 면담에 가까운 조사를 하고, 야당은 탄압하는 상황인데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오듯이 아무리 협박하고 짓밟아도 새벽이 올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6 cityboy@yna.co.kr

aayyss@yna.co.kr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부가 나서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하면 안된다 밝혔습니다.

 

두들겨 맞는데 맞고만 있으라는 겁니다..

 

경제보복의 원인이 대법원의 판결이고 해당 판결은 이전 정권에서 대법원장이 청와대의 의도에 따라 질질 끌다가 정권 교체 후 최종 판결을 했는데.. 판결했다고 일본에서 경제적으로 보복하는걸 왜 가만히 보고만 있어야 하는건지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어차피 일본에선 대화를 거부했습니다. 항의하고 원상복구하라 요구했건만 듣지도 않는 일본입니다. 그런데 가만히 두들겨 맞으라는 자유한국당...과연 한국의 정당인지 묻고 싶습니다.

 

그리고 패스트트랙 정국에 자신들이 한 감금.. 의안과 점령등.. 국회선진화법 위반사항에 대해 야당 탄압이다 하며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겠다 밝혔습니다.

 

자신들이 만든 국회선진화법을 자신들이 거부하는 상황... 아마도 그들은 과거로 돌아가 국회선진화법을 의결하는 자신들을 말리고 싶었겠죠..

 

1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백혜련의원과 정의당 윤소하의원이 검찰에 출석하였습니다.. 그리고 출석할 의원들이 늘어나겠죠..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의원의 출석율이 올라갈수록 자유한국당의 목을 조여올 것입니다.

 

리얼미터등의 여론조사에 자유한국당의 지지도는 올랐습니다. 한국갤럽에는 하락했네요..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를 따라가기엔 멀어보입니다. 그리고 이대로라면 친일 한국정당으로 자리매김을 할 것 같습니다..

 

뭐... 그렇게 된다면 바른미래당에선 기회가 될 수 있는데... 정작 바른미래당은 내홍중이라 신경쓸 여력은 없나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