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33개국서 운전 '영문운전면허증'.. 16일부터 발급

by 체커 2019. 9. 12.
반응형

다음

 

네이버

 

국제운전면허증·번역공증 없이 사용 가능

 

영문운전면허증 견본경찰청 제공

영문운전면허증 견본경찰청 제공 오는 16일부터 영국·호주·캐나다 등 33개국에서 통용되는 `영문운전면허증'이 발급된다.

 

이 영문운전면허증을 소지하면 적용 국가에서 별도 절차 없이도 운전할 수 있다.

 

경찰청은 16일부터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발급한다.

 

영문운전면허증에는 뒷면에 성명과 생년월일, 면허번호, 운전 가능한 차종 등 면허정보가 영문으로 기재된다.

 

그동안 한국인이 외국에서 운전하기 위해서는 출국 전 국제운전면허증을 발급받거나 출국 후 한국대사관에서 운전면허증에 대한 번역공증서를 받아야 했다.

 

영문운전면허증은 면허 신규 취득·재발급·적성검사·갱신 때 전국 운전면허시험장에서 발급할 수 있다.

 

재발급이나 갱신의 경우 경찰서 민원실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을 위해서는 신분증명서와 사진, 수수료 1만원(적성검사 시 1만5천원)을 내야 한다.

 

경찰청은 또 16일부터 전국 경찰서 교통민원실에서 지문인식을 통한 신분 확인 서비스를 시행한다.

 

신분증이 없더라도 본인 동의서만 제출하면 지문으로 본인 여부를 확인하고 각종 교통 민원 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된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33개국에서 운전이 가능하게 해주는 영문 문전면허증이 16일부터 발급을 시작한다 합니다. 

 

전국 운전면허시험장에서 발급하게 되며 재발급과 갱신은 경찰서의 민원실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고 합니다.

 

신청을 하기 위해 수수료 1만원을 내야 하는데... 외국에서 운전 할 수 있는 운전면허증이니만큼 외국에 관광을 많이 가거나 일을 하기 위해 외국에 가는 분들이 많이 신청할 것 같네요..

 

그런데..... 불안감이 있는게 한국인들보다 중국인이나 한국계 중국인들.. 동남아인들이 더 많이 신청할 것 같은 예감이 드네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