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민주당 인재영입5호 오영환 "조국 자녀입시비리는 관행..작은 허물 침소봉대"

by 체커 2020. 1. 7.
반응형

다음

 

쿠키뉴스

 

더불어민주당 총선 인재영입 5호 오영환 전 소방관이 7일 이해찬 당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발표식에서 정계 입문 소감을 말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총선 인재 영입 5호 인사인 오영환 전 소방관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입시비리 논란에 대해 “당시 학부모들이 하던 관행”이라고 밝혔다. 

오 전 소방관 7일 민주당 인재영입 발표회에서 “많은 언론에서 검찰에서 새어 나온 정보로 모든 학부모가 그 당시에 관행적으로 해온 행위들을 너무 지나치게 부풀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물론 허물이 있을 수 있다. 작은 허물조차 침소봉대하게 부풀려서 국민들에게 많은 불신과 의혹을 심어주는 모습이 너무 두렵다. 검찰 권력이 얼마나 두려운 것인지, 그것을 견제할 세력이 왜 필요한지 다시한번 고민할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오 전 소방관은 또 정치 입문 동기와 관련해 “가슴 아픈 세월호 사고를 겪으며 많은 희생자들이 있었다. 모든 국민이 슬퍼했던 시기”라며 “당시 소방방제청을 해체해 또다른 거대 행정 조직을 만들어 지휘를 만들겠다고 했다. 말도 안 되는 탁상행정에 불과한 현실을 바라보며 혼자 광화문 시위에 나갔다.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정치에 대해 의견들이 부딪히고 합의되고 합의되지 않은 한쪽 의견이 우세한 정당적 문제를 눈으로 보며 공부해왔다”고 밝혔다.

오 전 소방관은 경기 동두천에서 태어났지만, 부산의 장례업체 버스운전을 하는 아버지와 보험설계일을 했던 어머니 밑에서 자라며 부산 낙동고를 졸업했다. 이후 2010년 광진소방서 119구조대원으로 소방관 생활을 시작해 지난달까지 중앙119구조본부 항공대원으로 근무했다. 

그의 이름이 알려진 것은 2015년 일선 소방관들의 이야기를 다룬 ‘어느 소방관의 기도’라는 책을 출간하면서다. 또한 그는 한 종합편성채널 길거리 강연 프로그램에 출연해 많은 호응을 받았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더불어민주당이 인재영입을 계속 하고 있습니다. 그중 한명이 오영환씨네요.. 전직 소방관 입니다..

 

정계입문 소감을 밝히는 상황에서 조국 교수의 자녀 입시비리 논란에 대해 당시 학부모들이 하던 관행이라 발언해 논란입니다.

 

입시비리 논란이 오영환씨 말따라 논란거리가 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조국 교수 자녀의 입시비리에 대해선 앞으론 법정에서 가려질 예정이기에 섣부른 단정은 좀 이르다고 생각합니다..

 

당시 학부모들의 관행이었다 하더라도 상당수 학부모들은 그런 관행조차 아이들의 입시에 도움을 주지 못했습니다.. 관행이라면 누구나 다 그리 했었어야겠죠.. 오영환씨의 말을 들은 입시를 치루거나 앞둔 학생을 키우는 학부모들은 화가 났을지도 모릅니다.. 누구나 자식에게 입시에 대해 뭐든 안해주고 싶어서... 도움을 안줬을까요? 

 

기소가 되었고 현재 논란이 이미 커진 상황에서 이제사 입시비리 논란에 대해 관행이라 치부하기엔 너무 성급한 거 아닌가 생각합니다.. 

 

이제 정치판에 들어온 신인이기에 실수도 하고 잘못도 할지 모릅니다...만 벌써부터 논란을 만들어버린다면 앞으로 정치생활은 순탄치 않을 것 같습니다.

 

얼마나 정치활동을 할지는 봐야 할 테고 총선에 당선될지 여부도 지켜봐야 하겠지만 정치신인이 벌써부터 논란이 되는 말로 주목을 받는 건 피해야 하는것 아닌가 싶네요..

 

더불어민주당에선 아마도 속으로 당황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더욱이 정치를 공부한 사람이 아닌 얼마전까지 소방관으로서 현장에 근무했던 사람이니 앞으로 이런 논란이 될 말을 또다시 할 것만 같군요...

 

더불어민주당은 인재를 영입했고 그 인재가 정치를 공부한... 정치를 계속한 인재가 아니라면 미리 좀 정치에 대해 공부를 시켰으면 어땠을까 싶네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