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野 일각, 개천절집회 금지에 "드라이브스루로 맞불"

by 체커 2020. 9. 22.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강경파와 일부 보수단체를 중심으로 다음달 3일 광화문에서 열려고 하는 '개천절 집회'를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열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경찰이 집회 금지를 통보하고, 여권은 물론 국민의힘에서도 방역 우려를 들어 집회 자제를 촉구하자 '대안'으로 들고나온 것이다.

국민의힘 김진태 전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서 "이번 광화문 집회는 드라이브스루 방식이 좋겠다"며 "정권이 방역실패 책임을 광화문 애국 세력에게 뒤집어씌우는 마당에 또다시 종전 방식을 고집하여 먹잇감이 될 필요는 없다"고 적었다.

그는 "이것도 금지한다면 코미디"라며 "내 차 안에 나 혼자 있는데 코로나와 아무 상관 없다"고 주장했다.

민경욱 전 의원도 드라이브스루 집회를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찰이 차량 시위에 대해 '10대 이상' 모이지 않도록 한 데 대해 전날 페이스북에서 "아예 주차장에도 9대 이상 주차를 금지하지 그러나"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과 민 전 의원은 지난달 15일 광화문에서 열린 '광복절 집회'에 참가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zheng@yna.co.kr


 

10월 3일 개천절날... 보수단체측에선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집회를 하자는 제안이 나왔습니다. 김진태 전 의원으로부터 나왔네요..

 

 

나름 괜찮은 방식이라 생각합니다.. 집회 참가자가 각자의 차 안에서 집회에 참석하는 것이니 감염의심자가 집회에 참여한들 감염확산이 발생할 여지는 적습니다.. 괜찮은 생각이라 봅니다.

 

대신 집회 신고 단체는 우선 지자체의 집회 금지 통보에 대해 법원에 이를 취소해달라는 가처분신청을 해서 승소해야 합니다..

 

그런데 법원에서 해줄까 싶네요.. 이미 광화문광장 집회 허가로 코로나19 감염확산을 법원이 허가해줬다는 비난이 쏟아졌고 지금도 언급하는데 광화문광장 집회 신고단체가 또다시 개천절.. 한글날 집회신고를 했으니 법원으로선 허가를 해 줄지 의문이네요..

 

그리고 집회 참여자중 과연 차량을 가진 이들이 얼마나 되나 싶습니다.. 

 

광화문광장 집회 참여자중 상당수는 전세버스를 대절해서 오는 이들이 상당수였습니다.  만약 집회참여자중 차 안에 2명 이상 동석을 한게 확인되면 결국 감염확산 우려 때문에 비난받을 여지가 큽니다.. 1인 1차로 집회 참여를 해야 하는데 과연 가능할까 싶죠..

 

그리고 집회 참여중에 차 밖으로 나와서도 안됩니다.. 그럼 집회참여자간 접촉이 일어날 수 밖에 없죠.. 보수단체의 집회 진행 시간을 생각하면 시간이 짧은 집회를 진행할 수 있을까 싶네요..

 

집회의 자유는 보장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그로인해 감염병 확산이 발생하면 집회 참여자 이외 국민들은 이동의 자유를 억압당할 수 밖에 없게 되고 일부는 영업활동도 제한받게 됩니다...이로인해 발생하는 피해는 전적으로 집회 개최측과 집회 참여자의 책임이 됩니다.. 

 

집회를 자제했으면 좋겠지만 차량을 이용한 집회를 한다면 막아야 할 명분은 상당수 줄어들 것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위의 언급한대로 1인 1차에 집회참여도중 차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통제 해야 하고 차 밖으로 침을 뱉거나 쓰레기를 버리는 행위를 막아야 하는데 집회 개최측이 과연 집회 참여자들을 통제할 수 있을진 의문입니다..여지껏 집회를 해온 그들의 전적을 보면 말이죠..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