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광장 폐쇄했더니 해수욕장으로..방역 지침은 있으나마나

by 체커 2021. 6. 29.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앵커]

코로나19 상황 짚어봅니다.

최근 제주​에선 감염이 번지는 걸 막기 위해 해안 광장을 폐쇄했습니다.

그러자 인근 해수욕장에서 밤새 무질서한 술판이 벌어진다는데요, ​신익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평소에 젊은 층으로 북적이던 제주시 탑동광장.

밤 10시가 되자 전등이 꺼지고 안내방송이 나옵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마스크 쓰기, 2m 이상 거리두기, 5인 이상 모임 금지입니다."]

이후 제주시 도심과 가까운 곳에 있는 해수욕장.

모래사장과 주변이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관광객과 시민들로 북적거립니다.

대부분이 마스크도 제대로 쓰지 않았습니다.

5명 이상 모임 금지도 어기고 한데 모여 술을 마시는 사람들도 보입니다.

[시민/음성변조 : "사람들 많이 온다길래. 10시 이후로도 규제 단속도 없고 하니까 그냥 왔는데, 진짜 사람이 많네요. 다들 그냥 하는 것 같아서."]

밤이 깊어갈수록 방역 지침은 무용지물이 됩니다.

만취한 취객들이 보이고 여기 저기서 고성방가가 난무합니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거의 보이질 않습니다.

새벽까지 어울려 폭죽을 쏘는 등 소란을 피웁니다.

인근에 사는 주민들은 밤잠을 못 이루고 있다며 불편을 호소합니다.

[양한섭/제주시 이호동 : "한 (새벽) 3시쯤 되면 술 취해서 난장판이에요. 너무하는 겁니다. 너무 무질서해요. 여기 주변에 사는 사람으로서 불편이 너무 많아요."]

모레(1일)부터 제주의 모든 해수욕장이 일제히 문을 여는 가운데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방역 당국의 고민도 한층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익환입니다.

촬영:김주완/영상편집:허수곤


코로나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제주도는 광장도 폐쇄했습니다.. 그렇게 되면.. 사람들은 그냥 저녁에 집이나 숙소로 돌아가면 되는데.. 인근 해수욕장으로 몰려가 술판을 벌인다고 합니다.. 마스크도 제대로 착용하지 않고..

 

더욱이.. 아직 해수욕장은 개장을 하지도 않았다네요.. 저러다 누군가 술먹고 바다에 뛰어들다 실종된다면.. 신고하고 찾기까지 꽤나 시간이 걸리고 사망할 가능성이 커질 겁니다. 그러질 않길 바랄 수 밖에 없겠네요..

 

아님 개장전까진 해수욕장도 완전 폐쇄를 해야 할 듯 싶고요.. 

 

지침이라는게.. 정해지면 지켜야 하는 것인데.. 지키지 않고 무시한다면.. 그로인해 감염자가 발생하고 증가한다면... 그때가선 정부와 지자체 탓을 할 수 있을까 싶죠..

 

그런데.. 저렇게 술판을 벌이더라도.. 확진자가 발생하고 감염이 되면.. 정부 탓.. 지자체 탓을 합니다.. 

 

지금도 집단감염사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감염이 되더라도.. 방역수칙 지켜가며.. 외출을 자제한다면.. 감염될 가능성과 확산될 가능성을 상당히 줄일 수 있을 겁니다..

 

그런데 요새 집단감염사태가 자꾸 발생하는 건 결국.. 저렇게 일탈행위를 하는 인간들 때문이다.. 라고 주장한다면.. 그 주장.. 신빙성이 없다 할 수 있을까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