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회사 가야하는데" 펜스로 차단된 광화문 상황 [포착]

by 체커 2021. 8. 14.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출근하는 시민들 잡고 사원증 등 요구하기도
국민혁명당 관계자 등과 경찰 충돌도

14일 광화문사거리에 설치된 차벽. 연합

 

보수·진보단체들의 집회와 행사가 예고된 14일 광화문 등 서울 도심 일대에는 차벽과 펜스로 통행이 막히고 경찰이 곳곳에 배치되면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14일 광화문 인근 도로에서 교통을 통제 중인 경찰. 연합
국민혁명당의 '1인 걷기 대회' 행사와 민주노총 1인 시위가 예고된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일대에서 경찰이 임시 검문소를 운영하고 있다. 뉴시스

경찰은 도심을 지나가는 차량과 시민들을 대상으로 검문을 하는 방식으로 참가자들의 집결을 원천 차단하며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이날 오전 8시쯤 시청∼광화문 일대 횡단보도에는 고정 펜스가 설치되고 경찰 버스가 정차해 있었다. 시청 인근은 차벽 수준의 차단은 아니었으나 국민혁명당이 오전 기자회견을 예고한 광화문 일대에는 차벽이 빽빽하게 세워졌다.

경찰은 인도에 차단막과 펜스를 세워 지나가려는 시민들을 멈춰 세우고 구체적인 방문지를 물었다. 한 남성이 회사로 출근을 해야 한다고 말하자 경찰은 구체적인 회사명과 사원증을 제시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14일 광화문 인근 도로에서 교통을 통제 중인 경찰. 연합
14일 광화문 인근에서 1인 걷기 운동 참가자를 막는 경찰. 연합
14일 광화문 인근에서 1인 걷기 운동 참가자를 막는 경찰. 연합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주한미국대사관·보신각 방향 인도를 비롯한 광화문역 인근 일부 구간은 통행이 아예 불가능했다.

세종대로 사거리를 비롯한 도심권에선 임시 검문소 81개소가 이날 새벽부터 운영됐다. 경찰 관계자는 “집회나 행사에 쓸 목적으로 방송 장비를 싣고 가는 차량 위주로 검문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혁명당 관계자들과 걷기대회에 참가하려는 시민들 일부는 곳곳에서 경찰과 실랑이를 벌였다.

14일 경찰에 가로막힌 집회 참가자들. 연합
1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경찰이 한 남성을 제지하고 있다. 뉴시스
1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경찰이 한 남성을 제지하고 있다. 연합

광복절 연휴 첫날 도심에 나온 시민들은 교통 통제로 인해 큰 불편을 겪었다.

한 중년 여성은 “삼청동 칠보사에 가려고 했는데 마을버스가 안 다닌다고 한다”며 “너무 불편하다.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면서 결국 발길을 돌렸다.

경찰이 차단막을 설치한 통제 구역으로 들어가려다가 제지당한 시민은 “회사에 가야 하는데”라고 말하며 발을 동동 구르기도 했다.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일대에서 경찰이 임시 검문소를 운영하고 있다. 뉴시스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인근 도로에서 경찰이 임시 검문소를 운영하고 있다. 뉴시스

한편 서울시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청와대로·세종대로·새문안로·을지로 등 도심을 운행하는 버스노선 49개가 현장 통제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행되며 임시 우회된다고 공지했다.

율곡로와 자하문로, 세종대로 등 일부 도로도 부분적으로 차단되고 있다. 서울경찰청은 시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이날부터 15일까지 양일간 임시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경찰은 최대 186개 부대와 가용 장비를 최대한 활용해 집결 단계부터 불법 집회를 제지·차단하고 해산한 뒤 엄중히 처벌할 방침이다.

황금주 인턴기자


이전 민노총 집회의 경우...(보수진영측에서 민노총을 걸고 넘어지기에..)

민노총이 신고한 광화문광장과 여의도 국회앞은 차벽 및 검문소 설치.. 그래서 종로구에서 기습 집회.. 그러니.. 경찰이 차벽으로 이동을 막고 경찰 병력으로 고립시킴..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