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IT

아파트 주민 사생활, 알몸까지 '탈탈'..정부, 월패드 해킹차단 나선다

by 체커 2021. 11. 26.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유 중인 국내 아파트 홈패드 해킹 영상

최근 아파트 내 월패드가 해킹돼 개인 일상을 불법 촬영한 영상이 유출돼 논란이된 가운데 정부가 이를 막기위한 월패드 '세대간 망분리'를 의무화한다. 하나의 네트워크 망으로 연결된 국내 아파트 단지 시스템 구조 때문에 해킹 공격 한 번에 단지 내 전 가구의 월패드 카메라로 사생활이 털리는 사고가 이어져서다. 이를 막기 위해 네트워크를 세대 별로 분리 운영하는 방안이다.

26일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는 홈 IoT(사물인터넷) 보안관련 고시인 '지능형 홈네트워크 설비 설치 및 기술기준'에 세대간 망분리 의무화 조항을 담기로 했다. 세 개 부처의 공동 소관인 이번 행정고시는 이날부터 국무총리실이 규제심사에 착수해 내주부터 이해관계자 대상 설명회 등 본격적인 입법 절차를 밟는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세대간 망분리를 의무화하기로 관련된 세 부처가 합의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세대간 망분리 의무화는 정부가 2018년부터 연구용역과 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통해 검토돼 왔으나, 건설업계와 월패드 업체 등이 비용부담, 단가상승 이유로 반대해 지지부진했다. 지난 국정감사에서 홈네트워크 보안에 정부가 미온적으로 대처한다는 질타가 이어진 뒤 정부가 이를 재 추진했다.

월패드는 아파트내에 벽에 카메라와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인터폰 형태의 자동화 기기다. 가정 내 도어록과 조명, 가전 등 IoT 기기를 원격 작동하거나 현관 앞에 누가 왔는지 확인하고 문을 열 수 있다. 특히 현재는 월패드가 연결된 각 세대의 망이 모두 하나의 공용망을 통해 중앙 서버와 연결하는 구조라, 한 가구만 해킹에 성공하면 공용망을 타고 다른 가구도 쉽게 해킹할 수 있다.

이와관련 최근 일부 다크웹(추적차단을 위해 특수 웹 브라우저를 사용해 해야 접근할 수 있는 웹페이지) 등에 전국 아파트 월패드 카메라를 통해 불법 촬영한 영상이 유포된 사건이 논란이 됐다. 이러한 구조를 악용한 해킹 공격으로 일반 가정집 내부 모습이 그대로 담겨있다. TV를 보거나 밥을 먹는 등의 일상은 물론, 주민의 알몸이나 성관계 영상까지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된 해킹 대상 공동주택 수만 700여곳에 달한다. 이에 경찰과 과기정통부 등도 해당 리스트의 진위여부 등을 수사 중이다.

남우기 한국정보통신기술사회 회장은 "인터넷 기반 서비스가 많아져 월패드 등 홈 네트워크에 외부에서 접근할 수 있는 경로도 매우 많아졌다"며 "각 세대 별로 네트워크를 분리해야 해킹 피해가 전 아파트 단지로 확산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차현아 기자 chacha@mt.co.kr


반응형
728x90

이전에 홈캠에 관련되어 해킹논란이 있었는데.. 요새 아파트마다 설치된 월패드에 대해서도 해킹피해가 발생했기에 정부는 관련된 시설에 대한 조치를 취한다고 합니다..

 

[세상논란거리/IT] - '웹캠 해킹' 무더기 유통..사생활이 생중계된다

 

망분리입니다. 망분리가 시급한 것이.. 한곳이 털리면 연결된 다른 집까지 들여다볼 수 있는게 현 구조인지라 피해확산을 막기 위함입니다.

 

세대간 망분리를 의무화한다고 하는데.. 현재 이미 지어진 아파트에 적용이 될 수 있는지가 중요할 것 같고.. 그 비용을 누가 감당할지에 대해선 논란이 있을 것 같네요.. 

 

애초 해킹 자체가 되지 않았음 좋겠지만.. 어떠한 방화벽이든 계속된 공격에 대해선 장사가 없죠.. 그렇기에 피해가 발생되면 다른 곳까지 확산하는걸 막는게 일단 최선이긴 합니다.

 

월패드의 기능이 단순히 방문자가 누구인지 확인하는것 이외.. 문을 열어주거나.. 집내의 보일러나 에어컨 원격작동등 다양한 사물인터넷에 연결되는만큼.. 보안이 중요한데..해킹피해가 발생되어 월패드 해킹에 대해 많은 이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네요..

 

망 분리가 다 되었더라도.. 그건 피해확산을 막는것 뿐이지 근본적인 해결책은 아닙니다.

 

무엇보다.. 해킹피해가 발생했는지 여부를 감지할 수 있는 수단이 없다는게 문제일 겁니다. 해킹을 당해 영상과 음성을 탈취하거나.. 연결된 채로 영상송출을 계속 저장하여 인터넷에 뿌려.. 그걸 본 이들이 피해자와 경찰에게 알리지 않는 한.. 외부에서 월패드에 접속해.. 멋대로 에어컨와 보일러등을 작동시키거나.. 문을 열게 하여 외부인이 침입하다 걸리는등의 범죄이력이 나타나면 모를까.. 자신의 집에 있는 월패드가 해킹이 되었는지 여부를 알 방법이 없습니다. 월패드에서 외부접속 이력을 조회할 방법이 있을까 싶으니까요..

 

따라서.. 애초 월패드에 달린 카메라와 마이크를 비활성화 하면 좋은데.. 그게 쉽진 않겠죠. 외부인 방문이나.. 택배나 배달이 올 수 있으니.. 

 

개인적 생각으론.. 집 밖에서 집에 있는 가전제품을 원격으로 작동시키는 기능... 즉 아파트 밖에서 월패드와 연결되는 기능 자체를 비활성화시켰음 좋겠습니다. 아파트 내에서만 연결되어 작동하게끔 말이죠.. 그렇게 되면.. 해킹에 대해선 나름 안전성을 조금이나마 확보하는 방법 아닐까 싶네요.

 

그런 안전장치가 나오기 전까진.. 일단 카메라라도 불투명스티커등을 붙여 가리는게 좋겠네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