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경제

정치화된 스타벅스 '불매'..자칫하면 다시 美스타벅스 된다?

by 체커 2022. 1. 12.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앵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멸공 논란이 정치 쟁점화된 가운데 여권 지지자를 중심으로 스타벅스 불매운동이 퍼지고 있습니다.

대선을 앞두고 이런 움직임에 불이 붙을 경우, 자칫 대주주인 이마트가 다시 미국 본사로 지분을 넘겨야 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데요.

신윤철 기자 연결합니다.

다시 미국 스타벅스가 될 수 있다는 게 무슨 이야기입니까?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원래 미국 스타벅스 본사와 신세계그룹의 이마트가 지분을 50%씩 가진 합자회사였습니다.

지난해 7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면서, 현재는 이마트가 총 67.5%의 지분을 가진 대주주입니다.

그런데 계약 내용을 보면, 미국 본사가 지분을 되사올 수 있는 콜옵션 조항이 있습니다.

이마트의 귀책 사유로 라이선스 계약이 해지될 경우, 미국 본사가 35% 할인된 가격으로 지분을 되사올 수 있다는 내용인데요.

[앵커]

일종의 독소조항이 들어있군요?

[기자]

문제는 스타벅스가 최근 정용진 부회장의 구설수를 계기로 불매 운동의 타깃이 되었다는 점입니다.

만약 불매 운동이 더 확산되고 스타벅스 기업 이미지가 지속적으로 훼손된다면 콜옵션 조항 발동 가능성도 높아진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앵커]

이렇게 되면 이마트 계획에도 차질이 생기는 거잖아요?

[기자]

네, 이마트는 지난해 여러 인수합병에만 4조 원을 쏟아부었는데, 앞으로 4~5년 내 스타벅스 코리아의 상장을 통해 이를 일부 만회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최근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법인명을 'SCK컴퍼니'로 변경하고, 이사회를 재편하면서 상장 전문가를 영입했는데요.

만약 콜옵션 조항이 발동되면, 상장 자체를 추진할 수 없는 만큼 재무 부담도 커지게 됩니다.

스타벅스코리아 측은 "공시된 내용 외에 세부 계약내역에 대해서는 대외 공개가 어려운 부분"이라며 "미국 스타벅스가 귀책 사유 등에 대해 검토할지 등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라고 밝혔습니다.

SBS Biz 신윤철입니다.


반응형
728x90

멸공으로 논란을 불러온 정용진 부회장... 불매다 뭐다 반발이 나오고.. 주가 하락을 하니.. 다신 멸공이란 단어를 쓰지 않겠다 하며 뒤로 물러선 모습을 보여줬죠..

 

뭐 대신 OO 라고 가려서 쓰기는 하지만..

 

그런데 왜 물러설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언론사가 알려줬네요..

 

만약 그대로 정용진 부회장이 물러서지 않고.. 결국 불매가 확산이 되었다면.. 매출에 타격이 왔었다면..

(사실 버텨도 매출에 타격이 올까 의심이 됩니다만.. 지금도 스타벅스에 사람들이 많이도 방문하니..)

 

현재 대주주로서 신세계가 스타벅스 지분을 가지고 있는데.. 그걸 뺏길 수 있다고 합니다.. 콜옵션이 있다고 하네요..

이마트의 귀책 사유로 라이선스 계약이 해지될 경우, 미국 본사가 35% 할인된 가격으로 지분을 되사올 수 있다는 내용

음... 많은 이들은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처음에는 불매운동을 하는것에 대해 부정적으로 본 이들도.. 이러한 옵션이 있었다고.. 다시 미국의 커피회사로 바뀔 수 있다는 것에 혹할 수도 있겠네요..

 

스타벅스의 지분을 신세계가 가지느냐.. 미국 본사가 가지느냐.. 따져보면.. 소비자 입장에선 별 상관이 없을테니까요..

 

다만 경영에 신세계의 입김이 있을때나.. 미국본사의 입김이 있을때나 차이가 얼마나 있을까 싶은데.. 그 차이를 아는 이들중.. 미국 본사가 관여할때가 좋았었다 생각하는 이들이 있다면 불매에 동참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님 이전보다는 덜 구매할 수 있겠죠..

 

관련종사자들도 생각하지 않을까 싶네요.. 멸공으로 시작된 논란이 불매로 번지고.. 이젠 지분을 누가 가지게 되느냐로도 옮겨갔으니.. 생각해서 자신에게 이득이 되는 쪽을 선택하는게 최선이겠죠 아마..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