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대통령실 출입하는데 '재산'·'부모 직업'은 왜 적나요?

by 체커 2022. 5. 4.
반응형

다음

 

네이버

윤석열 당선인 측이 용산 대통령실에 출입할 취재기자 명단을 신청받으면서, 과도한 개인정보를 요구해 논란입니다.

부동산과 채무뿐 아니라 취재원과 배우자 부모의 직업까지 적도록 했는데요.

화면으로 보시겠습니다.

오늘(3일) 오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공유한 출입기자 신원 진술서입니다.

본인과 배우자의 '재산'칸이 있는데, 부동산과 동산, 채무까지 꼼꼼하게 나눠 적게끔 돼 있습니다.

정당이나 사회단체 활동 경력은 물론, 배우자와 부모, 심지어 배우자 부모와 북한거주 가족까지, 이름과 생년월일, 직업과 거주지 등 구체적인 정보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마지막 칸은 친교인물, 즉 기자의 취재원을 명시하게끔 했는데, 역시 구체적인 신상정보를 적어야 합니다.

기재사항을 누락하거나 허위로 기재할 경우, 국가공무원법 등 관계 법령에 따라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이 서류 파일이 기자단 단체대화방에 공지되자, 출입기자도 공직자 수준의 검증이 필요하냐, 언론인 사생활을 국가가 들여다본다, 기자들의 직무와 보안은 어떤 연관이 있느냐는 등 수십 건의 항의 글이 쏟아졌습니다.

미국 NBC, 중국 CCTV, 알자지라 등 외신도 민감한 개인 정보가 왜 필요한지 잇달아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반발이 커지자, 당선인 대변인실은 '일부 실무진'의 착오였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새 기자실은 기존 청와대 춘추관과 달리 대통령 집무실과 같은 공간에 위치하기 때문에 이전보다 강화된 보안기준이 적용된다면서, 보강된 양식을 공지하는 과정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밝히고, 정정된 신원진술서 양식을 다시 공지했습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반응형

용산에 만들어질 대통령 집무실에 대해.. 출입기자 명단을 신청받아 정해진 인원만 출입시키게 될 겁니다.

 

이는 보안이 요구되는 대통령 집무실이기 때문이죠.. 

 

그래서 신청을 받으면서 기자에 대한 신상정보를 대통령 집무실쪽에서 받는 것 같은데.. 그 명단에 써야 할 내용이 논란이군요..

 

기자의 가족사항.. 정당.. 사회단체 가입여부등은 뭐 요구할만하다고 생각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배우자와 부모, 심지어 배우자 부모와 북한거주 가족까지, 이름과 생년월일, 직업과 거주지 등 구체적인 정보를 요구했군요..

 

기자가 북한 거주 가족이 있긴 할까요?

 

혹시 탈북한 기자를 가려내기 위함일까요? 그렇다면 탈북한 이들을 일단 간첩으로 취급한 셈이 되겠죠.

 

거기다 기자의 취재원에 대한 명단도 적게끔 했는데.. 자세한 신상정보를 넣어야 합니다.. 알려지면 그 취재원은 대통령 집무실에서 왕따를 당하겠죠.. 저 사람과 정보를 교환하다간 언론사에 노출된다고 해서 말이죠..

 

왜 이런 정보를 요구하는 걸까요? 혹시.. 출입기자들이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보도기사를 쓸 때.. 맘에 들지 않거나 불리한 기사를 쓴다면 뭐라도 하기 위해 개인정보를 받아놓을려는 걸까요? 혹시.. 외부 기자들과 소통을 하는 관계자들을 미리 찾아내서 대통령 집무실에서 내보내기 위함일까요? 그래서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보도가 나오지 않도록 말이죠.

 

거기다.. 국내 기자들 뿐만 아니라 해외 언론사 기자들에게도 요구한것 같습니다.. 해외 언론사들도 왜 필요하냐 의문을 제기했다면.. 요구받지 않고서야 의문을 제기할까 싶으니.. 혹시 윤정권에서는 언론통제를 해외 언론사까지 할려는 거 아닐까 싶군요..

 

기자들이 반발하니... 실무진의 착오라고 해명했습니다.. 그것도 일부의 실무진...

 

근데.. 과연 일부의 실무진의 착오가 맞을까 의문이 드네요.. 더욱이.. 현재 청와대 실무진은 청와대 출입기자들의 명단을 작성하면서 저런 정보를 요구한건 아닌것 같으니 말이죠.. 분명 청와대 실무진으로부터 관련 정보를 받거나 들었을텐데 말이죠..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