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국제

"한국 다루기 끔찍"..에스퍼, 트럼프 재임때 주한미군철수 수차례 언급

by 체커 2022. 5. 11.
반응형

다음

 

네이버

 

전 美국방장관 "주한미군 철수 명령 막으려 장관직 지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마크 에스퍼 전 국방장관 [사진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재임 중 주한미군의 완전 철수를 몇 차례 주장했고 주변 만류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이 생각을 굽히지 않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마크 에스퍼 당시 국방장관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한미군 철수 실행을 막으려는 목적이 장관직을 지킨 이유 중 하나였다고 토로했을 정도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일했던 마크 에스퍼 전 국방장관은 10일(현지시간) 발간한 회고록 '성스러운 맹세'(A Sacred Oath)와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 등을 통해 이렇게 밝혔다.

회고록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주 아시아의 핵심 동맹인 한국을 폄훼하면서 2만8500명에 달하는 주한미군을 모두 철수시키는 명령을 내리겠다고 반복적으로 위협했다. 에스퍼 전 장관과 다른 고위 당국자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철군 명령을 내리는 것을 설득하고 지연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실제 철수 명령을 내리진 않았지만, 그 생각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WP는 전했다.

다행히 주한미군 철수 문제는 한국이 주한미군 주둔에 대한 재정적 기여를 400%까지 늘려야 한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요구로 마무리됐다고 에스퍼 전 장관은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한국인들에 대해 "상대하는 게 끔찍하다", "우리에게 바가지를 씌우고 있다"고 비난하고, "한국은 우리에게 삼성 TV를 팔고, 우리는 그들을 보호까지 해준다. 그것은 말이 안 된다"는 언급도 했다고 한다.

에스퍼 전 장관은 트럼프가 장관 재직 15개월 동안 여러 번 주한미군 완전 철수를 언급했다면서 대북 억지력 상실 등 재앙적인 결과가 될 뿐만 아니라 아시아에서 미군을 몰아내려 한 중국이 환영할 만한 일일 것이라고 설득했다.

그러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당시 국무장관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주한미군 철수는 두 번째 임기 우선순위로 하시죠"라고 제안하자 트럼프가 "그렇지, 맞아, 두 번째 임기"라며 미소를 지었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에스퍼 전 장관은 "이 일은 제 재임 기간 내내 반복적으로 일어났다"면서 "매번 저는 그것에 대해 미뤄야 했다. 저는 그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원치 않았고, 내가 지켜보는 한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고 WP는 전했다.

에스퍼 전 장관은 주한미군 완전 철수는 그가 우려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많은 위협 중 하나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한국뿐만 아니라 다른 동맹국도 안보 문제에서 미국에 '무임승차'한다면서 아프리카 주둔 미군 철수 희망을 피력했고, 실제 독일 주둔 미군의 9500명 감축을 발표하기도 했다.

에스퍼 전 장관은 WP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군(軍) 최고사령관이 되기에 적합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미국의 대통령은 자신보다 나라를 우선시하는 기본 자질을 체화하고 원칙과 진실성이 있어야 하는데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런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는 것이다.

에스퍼 전 장관은 2020년 3월 한미 간 방위비 분담금 협상 잠정 타결안을 트럼프 전 대통령이 되돌려 버렸다는 사실도 직접 확인했다. 그는 국무부가 주도한 협상팀이 13% 증액안을 잠정 합의해 백악관에 보고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시간 만에 이를 거부했다는 것이다.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은 400% 인상을 주장했고 에스퍼 전 장관은 50% 증액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지만, 13%는 합리적 해법을 찾으려는 폼페이오 전 장관이나 자신이 보기에도 어려운 일이었다고 평가했다.

에스퍼 전 장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타결된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도, 미국이 한국에 분담금 증액을 계속 요구해야 한다는 게 내 생각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반응형

트럼프 전 미국대통령에 대해... 진보진영이야.. 아마도 꽤나 싫어하지 않았을까 싶은데.. 보수진영에선 꽤 우호적이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만 이 뉴스가 보수진영도 트럼프 전 대통령을 꽤 싫어할 계기를 만들지 않을까 싶죠..

 

트럼프 전 미국대통령이 주한미군 철수를 시킬려 했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에스퍼 전 국방장관의 회고록에서 말이죠..

 

참고링크 : A Sacred Oath: Memoirs of a Secretary of Defense During Extraordinary Times Hardcover – May 10, 2022 - 아마존

주한미군 주둔은 진보쪽에선 철수를 주장하지만.. 보수쪽에선 계속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었고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근데 트럼프 전 미국대통령의 주한미군 철수 의지에 대해선 한국의 보수진영에선 싫어할만한 내용이죠..

 

물론 주한미군 철수 및 감축은 진행되진 않았지만.. 대신 한국이 주한미군에게 지급하는 방위비 협상에 난항을 겪었었죠..

 

결국 정권이 바뀌어 바이든 정권이 들어선 뒤에 13%인상안으로 합의가 되었죠..

 

거기다 방위비 협상과정에서 주한미군 철수설이 나온 적이 있었습니다. 다만 에스퍼 전 국방장관은 관련 보도에 대해 질문하는 언론사에 대해 오보라고 반발까지 했었죠..

 

[세상논란거리/국제] - 에스퍼 美국방 '주한미군 철수설'에 "들어보지 못했다" / 美국방부 "미군철수 검토 사실 아냐...조선일보, 기사 즉각 내려라"

 

그런 일련의 상황에서.. 결국 주한미군 감축 혹은 철수가 진행되지 않은 이유가 에스퍼 전 국방장관과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노력으로 실행되지 않았다는게 에스퍼 전 국방장관의 회고록에서 언급한 내용이라고 합니다.

 

현재 트럼프 전 대통령.. 재선을 노리고 있죠.. 만약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다시 미국 대통령이 되면.. 또다시 주한미군이 논란의 중심이 될지도 모르겠네요..

 

당시에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트럼프 전 대통령을 달래면서 한 말이 다음 임기에서 하자는 말을 했었으니..

 

이젠 한국의 보수진영도 트럼프 전 대통령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으리라 예상합니다. 한국에는 하등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많은 이들이 생각할테니까요.. 뭐 미국만 생각한다는 대통령이니 어느 국가에서나 도움 된다 생각을 할까 싶네요.. 일본이면 모를까..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