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도피 4년 만에"..경찰, 뉴질랜드 '가방 속 아이들 시신' 피의자 울산서 검거

by 체커 2022. 9. 15.
반응형

다음

 

네이버

[앵커]

지난달 뉴질랜드에서 경매에 부쳐진 여행 가방 안에서 한국계 어린이 시신 2구가 발견되는 충격적인 일이 있었죠.

이 사건의 피의자이자 아이들의 어머니로 알려진 여성이 우리나라에서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모두 국적이 뉴질랜드라 본국에서 송환을 요청했는데 법원이 조만간 범죄인 인도 심사를 열어 송환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중순, 뉴질랜드 전역을 충격에 빠뜨린 '가방 속 아이들 시신' 사건.

오클랜드에 사는 한 가족이 창고 경매로 유모차와 가방을 샀는데 그 안에서 사망한 지 오래된 어린이 시신 2구가 발견됐습니다.

현지 경찰 조사 결과 이 아이들은 각각 7살과 10살인 한국계 뉴질랜드인으로 밝혀졌습니다.

유력한 용의자로 과거 창고의 주인이자 아이들의 친모로 추정되는 40대 한국계 뉴질랜드인 A 씨가 지목됐는데 지난 2018년쯤 한국에 들어온 정황이 확인돼 뉴질랜드 경찰이 한국에 공조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우리 경찰은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추적에 나섰고, 울산 울주군에 있는 아파트에서 A 씨를 붙잡았습니다.

체포 당시 A 씨는 별다른 저항이나 발언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질랜드와 우리나라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뉴질랜드 이민자 출신으로, 한국계 뉴질랜드인 남성과 결혼했지만 남편은 오래전 질환으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 씨는 아이들 사망 이후로 추정되는 지난 2018년 한국에 들어와 서울과 지인이 있던 울산 등에서 도피 생활을 이어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질랜드 경찰은 A 씨를 본국인 뉴질랜드로 송환해달라고 요청했고, 법원은 조만간 범죄인 인도 심사를 통해 A 씨의 신병을 넘길지 결정할 예정입니다.

YTN 강민경입니다.

YTN 강민경 (kmk0210@ytn.co.kr)


반응형

뉴질랜드에서 경매로 부쳐진 가방 안에서 아이의 시신이 나와 발칵 뒤집어진 사건.. 그 아이들을 죽게 만든 것으로 의심되는 친모가 한국으로 도피중이었는데.. 울산에서 잡혔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사망한 때를 2018년으로 추정하고 있는 상황에서.. 친모는 2018년 한국으로 들어와 도피생활을 하고 있었다고 하는군요.. 범행 후 도피한 것이라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죠..

 

아이들의 아버지는 뭘하고 있었냐는 말도 나올법 한데.. 아이들의 아버지이자.. 용의자의 남편은 뉴질랜드인으로 2017년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아마 친모는 2017년 남편을 잃고 생활고에 시달린거 아닌가 의심이 드네요.. 그래서 2018년에 범행을 저지르고 가방에 아이들을 유기한 뒤에 한국으로 도피한 것으로 보이죠..

 

한국 법원에서 송환여부를 결정한다고 하는데.. 송환하리라 예상합니다. 이전 다른 사례처럼 용의자의 관계자가 용의자를 고소 고발을 하는 방식으로 잡아둘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그런 조력자는 없는듯 보이네요..

 

[세상논란거리/사회] - 美송환 앞둔 손정우, 부친에게 '자금세탁' 혐의로 피고발

 

아이들을 죽게 한건 친모라고 합니다. 계모도 아닌데.. 자신의 배로 낳은 아이를 죽게 했으니.. 충격적인 사건이죠.. 뭔 사연이 있든 뉴질랜드 법에 따라 처벌을 받길 바랍니다. 그게 아이들에게 속죄하는 방법중 하나일테니...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