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만화축제 금상 '윤석열차' 논란에 문체부 "행사 취지 어긋나 엄정 조치"

by 체커 2022. 10. 4.
반응형

다음

 

네이버

[부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뉴시스]신재우 정일형 기자 = 한국만화축제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하는 그림이 논란이 된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가 "행사 취지에 어긋난다"며 "엄정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4일 문체부는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하여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나기 때문에 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해당 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이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지만 공모전 대상은 문체부 장관상으로 수여되고 있으며 행사의 후원명칭에 문체부가 사용되고 있다"며 관련해 엄정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문체부에 따르면 행사의 후원명칭 사용을 승인하며 진흥원 측에 행사와 관련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승인사항 취소가 가능함을 함께 고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향후 후원명칭 사용 금지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한편, 만화영상진흥원 관계자는 "이번 공모전 수상작 전시는 기존에 해왔던 것이고, 카툰부문의 경우 정치적 풍자 성향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또한 수상작 선정은 진흥원이 하는 것이 아니라 랜덤 추천으로 외부 심사위원들이 맡았다"고 말했다.

‘윤석열차’ 제목의 만화는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의 일환으로 제출된 것으로 카툰 부문 금상(경기도지사상)을 수상했다.

그림은 윤 대통령의 얼굴을 한 열차가 연기를 내뿜으며 달리자 시민들이 놀라 달아나는 모습을 담고 있다. 또 조종석 위치에는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자리하고 있으며 나머지 열차에는 검사복을 입은 이들이 칼을 들고 서 있다.

작품을 본 누리꾼들은 "현 정권 최고 권력자인 대통령을 풍자한 그림을 그린 행위 자체에 놀랐다"면서 "그린 학생도 대단하지만, 이 작품에 대상을 준 심사위원들도 대단하다"고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2roo@newsis.com, jih@newsis.com


반응형

얼마전 막을 내린 부천 국제만화축제.. 거기에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끄는 만화가 있었죠..

 

위의 만화 이외에도.. 임산부석.. 아빠찬스 말이죠..

 

[세상논란거리/사회] - 검사 칼 든 '윤석열차' 카툰에 금상 준 부천만화축제

 

그런데... 문체부가 이 축제에 대해 엄정조치를 취한다고 합니다.

"해당 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이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지만 공모전 대상은 문체부 장관상으로 수여되고 있으며 행사의 후원명칭에 문체부가 사용되고 있다"며 관련해 엄정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문체부에 따르면 행사의 후원명칭 사용을 승인하며 진흥원 측에 행사와 관련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승인사항 취소가 가능함을 함께 고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향후 후원명칭 사용 금지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에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고지를 했으니 가능하다는 입장...

 

근데.. 정말로 문체부가 말하는 조치를 취했다간.. 난리날듯 싶죠..

 

특히나.. 윤석열 대통령은 그리 자유를 많이 언급한 대통령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풍자.. 이전부터 계속 나오는 것으로 현정권.. 이전정권.. 혹은 정치인이나 기업인을 상대로 풍자화를 그리고 공개하는건 늘 있었고.. 특히나 박근혜 풍자화는 논란이 커졌음에도.. 결국 법적 책임은 없고.. 오히려 풍자화를 훼손한 사람에 대해선 손해배상까지 했던 전례를 생각하면.. 문체부의 이런 발표는 경고성 발표로 끝나지 않을까 싶네요..

 

정말로 조치가 취해졌다는 보도가 나오면.. 아마 많은 비난이 오겠죠..

 

현 문체부장관은 박보균 장관입니다. 친일 성향의... 청와대를 전시공간으로 개조하며 차기정권에서 청와대로 복귀하는걸 막기 위해 말뚝을 박는 중인데.. 그럴려면 아무래도 반발할 수 있는 언론과 민간단체를 억누를 필요가 있을텐데.. 이번 사례가 그런 빌미로 써먹는건 아닌건지 의심도 드네요..

 

[세상논란거리/사회] - 한덕수·박보균, '위안부 망언' 쏟아지던 해 일왕 생일 축하연 참석

[세상논란거리/정치] - 日王 생일 현장 취재?.."초청장 받아야 참석 가능"

[세상논란거리/정치] - 尹, 원희룡 국토·박보균 문체 임명 강행..권영세도 임명

[세상논란거리/정치] - "5년후 청와대 복귀는 없다"..문체부, 원형보존 '문화예술공간' 말뚝박기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