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어느 중증 장애인·이주여성 부부의 쓸쓸한 죽음

by 체커 2020. 1. 7.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앵커]

장애가 있는 남편과 필리핀 이주여성 아내가 단칸방에서 함께 숨진 지 일주일 만에 발견됐습니다.

혼자서는 움직일 수 없는 중증 장애를 앓고 있는 남편과 한국말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아내였는데요.

돌봄 등 복지 서비스는 받지 못했습니다.

해당 지자체가 내세워온 '맞춤형 복지'라는 말이 한낱 구호에 그친 게 아니냐는 지적입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 남구의 한 다세대 주택입니다.

출입문에 폴리스 라인이 붙어 있습니다.

어제(6일) 아침 9시 반쯤 이곳에서 63살 A 씨와 아내 57살 B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씨는 혼자서는 움직일 수 없는 중증 장애인이고, B 씨는 한국말이 서툰 필리핀 출신의 이주여성이었습니다.

경찰은 아내가 숨지자, 보살핌을 받지 못한 남편이 숨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부검 소견에서) 여자분, 아내분께서 뇌출혈이 진행되셨나 봐요. 남편분이 도와주러 (침대에서) 내려오셨는데 저체온사하신 것 같다고…"

A 씨 부부는 세밑 한파가 닥친 지난달 30일 이후 숨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집에 설치된 응급 안전알림서비스 신호가 끊긴 시점입니다.

담당자가 뒤늦게 찾아가 봤지만 이미 숨진 뒤였습니다.

A 씨 부부는 사실상 외부와 단절된 채 생활했습니다.

<주민> "동네 사람들하고는 어울리지 못했지. (아내가) 말을 못 하니까. 그 좁은 (방에서) 약 한번 타러 가고… 사는 것이 사는게 아니지."

A 씨 부부는 2004년 결혼했습니다.

형편이 어려운 탓에 2007년부터는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로 지정됐습니다.

A 씨는 2014년 교통사고로 뇌병변 장애 1급 진단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중증 장애인에게 지원되는 돌봄 서비스는 이용하고 있지 않았습니다.

광주 남구청 담당자는 어떤 이유로 이용하지 않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광주에서 중증 장애를 가진 남성과 그 남성을 돌보던 외국인 이주여성이었던 아내가 사망했다고 합니다..

 

아내분이 뇌출혈로 쓰러져 결국 사망하였고 이로인해 남성도 결국 사망하게 된 것입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고통 없는 곳에서 영면을 취하길 기원합니다..

 

이런 부부나 주변의 도움 없이 홀로 힘겹게 살아가는 이들이 많을 것입니다. 

 

공무원들은 이런 사람들의 실태 파악과 제대로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다시금 정신 차리고 일을 했으면 합니다..

 

더욱이 사망한 부부는 중증 장애인이 있음에도 돌봄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했습니다.. 돌보는 아내분이 한국어가 서툴었기 때문이겠죠..

 

이번 사고를 계기로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했으면 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