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30대女, 백화점 안전요원 뺨을 '짝'..명동 롯데리아 난동 왜?

by 체커 2020. 1. 10.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서울 명동의 백화점 건물 내에서 30대 여성이 다른 손님에게 행패를 부리고 출동한 보안직원을 폭행하는 소동이 10일 벌어졌다.


이날 오후 1시 40분경 서울 중구 소공동의 백화점 건물에 있는 롯데리아에서 30대 여성이 식사 중 다른 손님에게 소리를 지르는 등의 행패를 부렸다.

이에 안전요원이 출동해 자제를 요청하자 해당 여성은 음료수컵과 음식을 안전요원 얼굴에 집어 던지고 테이블을 넘어뜨리는 등의 난동을 부렸다.

이 여성은 난동 후 백화점으로 들어가려다가 또 다른 안전요원이 제지하자 해당 요원의 뺨을 때리기도 했다.

이에 3명의 안전요원이 여성을 건물 밖으로 인도해 경찰에 인계했다.

이 모습은 주변을 지나던 행인들의 휴대전화 카메라에 포착돼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됐다.

경찰은 신원조회 결과 해당 여성에게 정신병력이 있는 것으로 판단, 피해 안전요원들에게 고소 여부를 물었다. 그러나 해당 안전요원들이 선처를 원해 훈방 조치했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

 


 

서울 명동의 한 백화점 안에서 어떤 여성이 손님에게 행패를 부리고 이때문에 출동한 보안요원의 뺨까지 때린 소동이 벌어졌다고 하네요..;;;

 

서울 명동의 한 백화점내 롯데리아라고 하니... 롯데백화점 소공2호점밖에 생각이 나지 않네요..

 

백화점 안 롯데리아에서네요... 이게 뭔가 싶네요.. 다른 손님에게 고함을 지르는 등의 행패를 벌이다가 백화점에 다시 들어갈려다 안전요원에 제지당하자 안전요원의 뺨까지 때려버렸으니...

 

그런데.. 이 여성... 정신병력이 있었네요.. 경찰이 신원조회를 한 결과 이전 전력이 나왔나보죠..

 

정신병력이 있는 여성이어서 그런지 뺨맞은 안전요원은 선처를 했네요..  안전요원에게는 그저 운이 나쁜 날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해당 가해여성.... 꼭 치료받길 바랍니다.. 또다시 이런 소동이 벌어진다면 아마도 정신병원에 집어넣어라 주장할 것 같네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