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8·15 집회 주최측 "개천절에 광화문서 1천명 모이겠다"(종합)

by 체커 2020. 9. 16.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경찰 "내일 중 주최 측에 집회 금지 통고 전달"

 

8·15비대위, 광화문에서 1천명 규모의 개천절 집회 예정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최인식 8·15 비대위 사무총장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개천절 집회 신고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9.16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문다영 기자 = 지난달 광화문 집회를 주최한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 등이 10월 3일 개천절에도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이들은 이날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권은 헌법이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집회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정부가) 10월 3일에 더 큰 목소리를 낼 국민의 입을 틀어막기 위해 국민의 기본권을 짓밟고 있다"고 주장했다.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는 자유민주국민운동 등 광복절 집회에 참가한 보수단체가 주축이 돼 결성됐다.

최인식 자유민주국민운동 대표는 "우리는 단호하게 이 정권과 맞서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해 오늘 집회 신고를 한다"며 "국민에게 (정부의) 정치방역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소상하게 알릴 기회를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집회 참가인원 전원은 방역 수칙에 따라 앞뒤 2m의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모두 착용하며 소독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개천절 집회는 사랑제일교회와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 "우리의 투쟁은 문재인 정권이 퇴진할 때까지 계속된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자유민주국민운동은 10월 3일 세종로소공원 앞 인도 및 3개차로에 1천명 규모의 집회를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내일 중 주최 단체 측을 만나 집회 금지 통고 공문을 전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집회로 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1일부터 서울 전역에 내려져 있는 '10인 이상 집회금지' 조치를 10월 11일 자정까지 연장했다.

 

xing@yna.co.kr, zero@yna.co.kr

 

8·15비대위 개천절 집회 신고서 제출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최인식 8·15 비대위 사무총장(오른쪽)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경찰서 민원실에서 개천절 집회 신고서를 제출하고 있다. 2020.9.16 jin90@yna.co.kr


 

개천절(10월 3일) 광화문광장에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한 보수단체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개천절날 1000명규모로 방역수칙에 따라 집회참여자간 간격유지와 마스크 착용.. 장소 소독을 하며 진행하겠다 밝혔습니다..

 

그런데..

 

광화문광장 집회의 경우 애초 신고인원이 100명인데 그보다 훨씬 많은 인원이 몰렸었죠.. 이번엔 1000명 신고이니.. 얼마나 많은 인원이 또다시 광화문광장에 몰릴까 싶네요 

 

이에 서울시나 경찰이나 집회 금지 입장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결국 법원이 판단해줘야 하는데.. 또다시 법원이 허가할지를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어찌되었든 개천절 광화문광장 집회는 열겠다고 버티는 보수단체입니다.. 법원의 판단에 또 허가가 된다면 광화문광장 집회와 같은 상황이 벌어질 수 밖에 없겠죠..

 

걱정이네요.. 아마 법원은 허가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법원의 판사들이 상식을 생각해서 광화문광장 집회에 관련되어 판단했다면 코로나 확산사태는 벌어지지 않을 가능성이 컸을 터.. 법원이 이번 개천절 집회에 대해 이전과 다른 판단을 하리란 기대는 별로 없네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