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최대집 "의사국시 해결 수순"에..김민석 "자작극" 반박

by 체커 2020. 10. 31.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의협 최대집 회장 "의사 국시 재응시 해결 수순"
국회 복지위원장 김민석 "최대집의 농단, 자작극"
의사 국시 재응시 문제 두고 SNS서 설전
정부도 재응시 선 그은 상태.."논의 과제에 없어"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의사 국가고시 (재응시) 문제가 해결 수순에 진입했다"고 주장했지만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은 "자작극"이라며 즉각 반박했다.


김 의원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대집 회장의 농단이 묵과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며 "존재하지 않는 당정청 국시(국가고시) 합의설을 흘리며 자기 정치의 도를 넘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최 회장은 "본과 4학년 학생들의 의사 국시 문제는 이번주 중 해결의 수순으로 진입했다"며 "실기 시험 진행을 위한 실무적 프로세스가 진행 중"이라고 주장했다. "이번주 화요일과 수요일 중 당정청의 입장을 확인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하지만 김 의원은 "자작극적 언론플레이를 중단하라"고 곧장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의대생 국시 혼란을 가져온 이른바 의료계 선배들과 책임자들은 국민 앞에 말과 행동을 삼가라"며 "더 이상의 국민 협박과 기망은 용납하지 않을 것, 저런 상대와 어떻게 국민 건강의 미래를 협상하겠는가"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최 회장은 다시 자신의 SNS를 통해 "(김 의원이)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며 "민주당과 의협, 복지부와 의협 간 이뤄진 9.4 의정합의 파기를 원하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다만 보건복지부 등 정부도 의사 국시 재응시 여부에 선을 그은 상태다.

복지부 강도태 2차관은 지난 29일 기자들과 만나 "(재응시 문제는) 의정 협의 논의 과제에 없다"며 "국민적 동의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 0hoon@cbs.co.kr


 

얼마전 대한의사협회 회장인 최대집 회장이 SNS에 당, 정, 청과 만나 국시 추가접수에 해결수순까지 갔다고 밝혔었죠..

 

[세상논란거리/사회] - 최대집 회장 "의사국시 문제 해결 수순 진입..실무절차 진행 중"

 

하지만 알려진 후.. 갑자기 최대집 회장의 글은 삭제가 되었었는데.. 이후 더불어민주당이자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인 김민석의원이 반발을 했죠.. 

 

이후 최대집 회장은 SNS에 글을 올리고..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던 글을 다시 올렸습니다.. 아마도 비공개를 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자신을 비난한 안민석 의원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런데.. 두번째 입장문을 올려 봤더니... 기만한게 맞는 것 같습니다.. 뺨맞고 싶은데 누군가 때려준 격이죠..

 

최 회장은 당, 정, 청과 의대 국시 재접수등의 대해 해결수준으로 갔다는 부분에 대해 언급이 없습니다. 이미 이전에 정부도 합의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죠.. 

 

이에 반박하는 내용은 없고 김민석의원이 반발한 "자작극적 언론플레이를 중단하라"에 대한 대답에 대해 사실과 부합하다고 응답도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측에선 한 적이 없다고 하는데.. 그에대해 안민석의원이 반발한 것만 끄집어내 응답도 안한다는 식으로 말을 돌려벼렸으니.. 합의를 안한게 맞는 것 같습니다..

 

대신 안민석의원의 말에 대한 말꼬리 잡기만 했습니다. 

 

그리고 의정 합의에 암묵적 전제조건이 의대생 국시문제라고 언급했습니다.. 암묵적 전제조건...이게 뭘까 싶죠.. 

 

합의서에선 당연히 없는 부분이죠..

 

[세상논란거리/사회] - 복지부-의협도 합의 극적 타결..집단휴진 사태 해결국면

 

결국 말장난입니다.. 암묵적 전제조건이라 말하는 것부터 증명하기 어려운 말만 꺼내 마치 이미 했던 것처럼 보이는 것 같습니다.. 이미 복지부도 그런 합의 한 적 없다 밝혔음에도 그에대한 반박도 없이 자신을 비난한 안민석 의원에 대한 말꼬리 비난과 보건복지부 위원장으로 있는 안민석의원에 대해 마치 가르치듯이 글을 쓴 걸 보면...

 

그리고 최대집 회장이 원하는 건.. 아마 안민석 의원에 대한 글을 올리면서 글내용 안에 있지 않을까 싶군요..

 

[(1) 그런데 김민석 의원은 ‘의정합의에 조건을 거는 일체의 시도는 의정합의 파기’라는 말을 하였는데 민주당-의협 간, 복지부-의협 간 이루어진 9.4 의정합의가 파기를 원하는 것입니까?]

 

혹시 최대집 회장은 9.4 의정합의를 파기하고 싶어하지 않을까 싶군요..

 

의협이 만약 의사국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강경책을 쓰겠다 밝혔습니다.. 그런데.. 강경책이라 한다면 진료거부겠죠..

 

하지만 9.4 의정합의를 했기에 또다시 진료거부한다면 스스로가 9..4 의정합의를 파기하는 셈이 됩니다.. 그래서 대신 다른 누군가가 파기해주길 바라는 것일지도 모르죠.. 그걸 안민석의원에게 덮어 씌울려 하는 것일 수도 있고요.. 

 

따라서 안민석의원은 지금의 선에서 그냥 추가 입장을 내지 않고 가만히 지켜보는게 어떨까 합니다.. 일을 키우지 말고요..

 

만약.. 안민석의원이 이후 추가 언급이 없고.. 복지부에서도 그런 협의 한적이 없다고 밝힌 상황에서.. 의협과 최대집 회장이 안민석의원에 대해 비난을 하며 추가 도발을 한다면.. 아마 9.4 의정 합의 파기 핑계를 안민석의원탓으로 돌리기 위한 것이라는게 확실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현재까지 정부도.. 민주당도.. 최대집 회장이 주장한 의대 국시문제에 대해 협의한 적 없다 밝혔습니다.. 대한의협은 협의한게 맞다고 한다면 그에 맞는 증거를 제시해야 할 겁니다.. 그리고 복지부나.. 민주당이나 별다른 움직임이 없음에도 의사들이 진료거부를 시작한다면.. 의정 합의 파기는 결국 의협에서 하고 싶어한다는 걸 증명하게 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나저나 끝까지 최대집 회장도 국민들에 대한 사과도 없네요.. 국민은 안중에도 없나 보죠.. 그저 돈줄이라 생각하는 듯...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