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정부, 정유·가스업계와 맞손.."주유소에서 전기·수소차 충전"

by 체커 2020. 11. 13.
반응형

다음

 

네이버

 

환경부, 18일 정유·가스 6개사와 업무협약
SK에너지·GS칼텍스·현대오일뱅크 등 참여
"충전 불편 해소..충전시간 효율활용 가능"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앞으로 접근성이 좋은 도심 주유소에서도 전기·수소자동차 충전이 가능해진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오는 1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정유·가스 공급 6개사와 '미래차 충전시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한국판 그린뉴딜 대표 과제인 '미래차 보급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0일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전략'을 발표했다. 2025년까지 완속충전기 50만기, 급속충전기 1만5000기, 수소충전소 누적 450기를 구축해 전기·수소차도 휴대전화처럼 상시 충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협약에는 SK에너지,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S-오일, SK가스, E1 등이 참여해 사업 추진계획을 설명할 예정이다. 한국환경공단은 환경부의 충전사업 재정지원 및 구축방안을 소개한다.

구체적으로 SK에너지는 전기차 급속충전기 설치와 충전, 세차, 정비 등 차량 관리를 한 번에 할 수 있는 사업체계를 구축한다 .GS칼텍스는 서울 도심 내 주유소에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매년 40기 이상 구축하고, 전기차 이용 환경개선 사업을 개발한다.

현대오일뱅크는 2023년까지 직영주유소, 물류센터 등에 100㎾ 이상급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200기 이상 구축하기로 했다. S-오일은 직영주유소를 대상으로 충전기 설치가 가능한 곳을 선정해 매년 30기 이상 충전기를 구축한다.

SK가스와 E1은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수 있는 수도권 내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 부지를 적극적으로 발굴한다.

환경당국은 접근성이 좋은 도심 주요소에 전기·수소차 충전시설이 구축될 경우 충전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세차, 정비 서비스도 함께 이용할 수 있어 충전 대기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그린뉴딜 미래차 보급의 성공적인 목표 달성은 충전시설의 속도감 있는 구축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어 "이번 협약을 계기로 다양한 사업자가 충전기반시설 구축에 참여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돼 보다 속도감 있는 충전시설 구축이 가능하다"며 "특히 수도권 내 수소충전소 구축이 신속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앞으로 주유소에서 전기자동차도.. 수소자동차도 충전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각 정유사들과 협약을 통해 각 지역의 주유소에서 전기자동차와 수소자동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을 하도록 협약을 맺었다 합니다..

 

전기 충전이든 수소충전이든.. 정해진 장소가 너무 적어 전기자동차와 수소자동차의 보급이 상당히 느렸습니다..

 

하지만 이번 협약을 통해 각 주유소에 인프라 추가 구축이 가능해 진다면 전기자동차와 수소자동차의 보급은 더 빨라지겠죠..그리고 충전을 위해 여기저기 찾아 다닌게 아닌 이미 있는 주유소에 방문하면 되니 운전자 입장에서도 좋을 것이고요..

 

그리고 각 주유소의 사장들도 추가 수익을 기대할 수 있어 좋을 듯 합니다..

 

다만 전기와 가스 취급 관련 안전에 신경을 써야 하겠죠..그리고 무엇보다 이를 통해 추가 일자리가 만들어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이번 협약이 단지 협약만으로 끝나는게 아닌 계속 이어져 실제 설치.. 운영이 되어 많은 이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