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조두순 아들입니다"..조회수에 눈먼 철없는 아이들!

by 체커 2020. 11. 14.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미성년자들이 유튜브에서 자극적인 콘텐츠를 쏟아내고 있다. 조회수만 많이 받으면 큰 돈도 벌 수 있다는 잘못된 생각에 도를 넘어선 행동도 서슴지 않는다.

하지만 유튜브는 이런 문제를 제어할 제대로 된 시스템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최근 ‘조두순 아들입니다. 우리 아빠 건들지 마라’는 제목의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와 논란이 됐다. 실제로 조두순은 자녀가 없다.

해당 영상을 올린 건 초등학생으로 알려진 A군. 그는 영상에서 “조두순을 건드리면 내가 다 총으로 쏴 죽일 것”이라며 “조두순을 욕하는 사람들은 생각 좀 하고 살아라”고 말했다. 높은 수위의 욕설도 쏟아냈다. A군은 이영상으로 논란을 일으키며, 단기간에 조회수를 끌어올렸다.

또 다른 유튜브 채널은 표면적으로는 성교육을 내세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미성년자를 이용해 음란물에 가까운 성적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

‘훈녀 여고생은 스킨십으로 남자친구를 찾을 수 있을까’, ‘10대 여학생들, 몸 좋은 남자 앞에서 평정심을 유지할 수 있을까’, ‘10대 훈남, 훈녀가 서로의 몸을 간지럽혀 본다면’ 등의 영상이 올라와 있다.

영상에선 고등학생으로 소개된 이들은 교복을 입은 채 수위높은 스킨십을 하며, 성적인 이야기를 늘어 놓는다. 이 채널의 구독자만 98만명에 달한다. ‘10대 훈남, 훈녀가 서로의 몸을 간지럽혀 본다면’ 영상의 경우 조회수가 437만건을 넘겼다.

유튜브에서 10대 미성년자 유튜버들의 음담패설, 욕설, 범죄자 옹호 등을 어렵지 않게 볼수 있다.

어린 유튜버들이 이같이 자극적인 영상을 올리는 이유는 조회수로 돈을 벌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이다. 유튜브 콘텐츠 경쟁이 격화될 수록 자극적인 소재로 조회수를 올리려는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

유튜브는 머신러닝을 통해 부적절한 유튜브 콘텐츠를 검열하고 있다. 하지만 그 정확도가 떨어져 부적절한 콘텐츠을 일일히 파악해 걸러내기 어려운 상황이다. 유튜브측은 “자체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적절하지 못한 콘텐츠에 대해서는 삭제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태훈 성신여대 교육학과 교수는 “유튜브 영향력이 커지면서 유튜버를 꿈으로 키우는 10대가 많아지고 있다. 그러면서 자극적인 소재로 조회수를 올리려는 부작용도 심각해지고 있다”며 “인터넷 윤리교육을 강화함과 동시에 유튜브에서 검열 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123@heraldcorp.com


 

유튜브와 트위치등으로 방송을 하여 이익을 보는 이들이 나타나면서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이들 많이 늘어났죠..

 

이런 이들중엔 선을 넘는 크리에이터들이 있긴 합니다.. 

 

그런 이들 상당수는 수익을 못내는 경우가 많죠.. 노란딱지등이 붙거나 계정이 해지되는 경우가 많았으니까요..

 

그럼에도 꾸준히 관련 동영상이 올라가고 삭제되곤 합니다..

 

위의 보도는 그런 이들에 관련된 보도입니다.. 다만 두번째 사례는 개인차가 있을 것 같습니다.. 

 

첫번째 사례는 유튜버가 나이어린 사람입니다.. 제목을 조두순 아들이라 말했네요.. 

거기다 계정이 자주 폭파되는 모 유튜버 사촌이라고도 언급한 적도 있습니다.. 관심을 받기 위한 동영상이라 보면 되겠죠.. 

그런데 방송 내용이 꽤 자극적입니다.. 욕설이 난무하니까요.. 그리고 사회적으로 민감한 사항을 별 문제의식을 가지지 않고 방송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네요.. 유튜버가 어려서 그런건지..

 

이런 방송을 하는 이들.. 공통적으로 자주 계정이 폭파가 되죠.. 아마 이 유튜버 계정도 폭파되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생각보다 조회수등이 영 아니었거든요..

 

유튜버가 미성년자이기에 해당 영상에는 댓글작성이 차단되어 있습니다.. 아마 한소리 하고 싶은 이들은 그냥 신고만 하고 돌아가길 바랍니다..

 

그리고 조두순씨는 자식이 없습니다.. 아내가 있긴 하지만 부부사이에 남긴 자녀는 없죠.. 그렇기에 유튜버가 관심을 끌기 위한 동영상임을 알 수 있습니다.

 

참고링크 : 조두순(나무위키)

 

두번째 영상의 경우 성적으로 자극적인 영상이라 언론사에서 언급했는데 심지어는 음란물에 가까운 컨텐츠를 만들고 있다고 언급도 했네요..

 

그런데.. 대충 넘기듯이 보면... 그저 남녀 커플이 나와 꽁냥거리는 것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손발이 오그라드는건 개인적으로 느끼는 거고요..긍정적 댓글을 쓴 이들은 이들 남녀의 행동에 대리만족을 얻는듯한 댓글모습을 보여주네요.

자극적이라 봐야 하나 싶긴 한데... 왜 언론사가 이 유튜브 채널에 대해

 

[표면적으로는 성교육을 내세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미성년자를 이용해 음란물에 가까운 성적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

 

라고 언급했는지 좀 이해하긴 힘드네요...남녀간 수위가 높은 스킨십이 있는 것인지..(자세하게 보진 않았지만..) 다만 몇몇 이들이 그렇게 받아들이고 있는것 같습니다.. 관련 뉴스 댓글에는 비슷한 댓글들이 보이긴 하네요.. 혹시 기사를 쓴 언론사 기자가 부러워서 그런건지..

 

물론 위의 언급된 유튜버 이외 다른 유튜버들이 올린 영상중에는 그런 음란물에 관련된 동영상이 있긴 했었습니다... 다만 이후 폭파가 되었지만..

 

유튜브로 돈버는 게 가능하다는게 알려지면서 너도나도 뛰어드는 유튜브에 이미 관련산업은 레드오션이 된 것 아닐까 싶습니다.

 

실제로도 이미 유튜브 초기부터 오던 유튜버들이나 인플루언서들이 수익을 낼 뿐... 그리고 다른 분야나 아프리카TV등의 다른 플랫폼이나 지상파 및 종편 방송등에서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 이들이나 수익을 낼 뿐... 그외는 얼마나 수익을 내고 있을까 싶죠..

 

물론 노력하고 다양한 컨텐츠를 만든다면 누구나 가능성은 있습니다.. 다만 그 방송기획을 그저 자극적인 방송을 통해 얻을려는 이들이 많아 요새는 많은 구독을 취소하고 보던거만 보는 상황까지 가네요.. 그게 요새 유튜브 환경이라 생각합니다..

 

그냥 자극적인 동영상으로 조회수 올려 이득을 보려는 이들... 앞으로도 힘들 것이라 생각합니다.. 인위적으로 조회수와 구독자수를 늘리면 모를까..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