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코로나 백신 맞으면 몸에 무선인식칩 삽입된다' 황당 루머

by 체커 2020. 11. 18.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무선인식칩’을 삽입, 피접종자 인체에 들어가게 함으로써 사람들을 통제하려 한다는 루머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최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이같은 내용의 게시물이 속속 등장했다. 게시자들은 “하루가 다르게 통제사회 시스템을 갖춰가는 중” 등의 내용을 적어 불만을 드러냈고, 이용자들은 “SF영화에서 보던 미래가 현실화하는 것 같아 두렵다” “반대해야 한다” 등의 댓글로 우려를 드러냈다. 게시물들은 또다시 다른 커뮤니티나 단체 채팅방으로 빠르게 퍼졌다.

게시물에 언급된 무선주파수인식기술(RFID·Radio-Frequency IDentification) 칩은 라디오 주파수의 특성을 이용해 반도체칩에 저장된 정보를 무선으로 읽어내는 기술로, 바코드보다 많은 정보를 담을 수 있다. 교통카드, 건물 출입증, 물류 시스템 등에도 널리 활용된다.

이 게시글은 대부분 “정은경 ‘백신에 RFID 도입 의무화, 온도 확인 스티커 필요’”라는 제목의 온라인 의학 전문매체 기사를 근거로 제시하고 있다. 기사에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지난달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일부 독감 백신 실온노출 사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답변한 내용이 담겼다. 당시 정 청장은 “백신에 대한 지표, 인디케이터를 붙이는 거라거나 유통 관리에 대한 개선 부분은 필요성이 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검토 후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정 청장의 발언은 백신 등 의약품의 유통 경로를 추적하기 위해 제품 포장에 전자 스티커 등을 부착하는데 대한 것이지 신체에 삽입하기 위한 칩을 뜻하는 게 아니었다. RFID 칩이나 신체 삽입 등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는데도 이를 왜곡한 게시물이 퍼지고 있는 것이다.

이같은 루머는 해외에서 먼저 확산된 바 있다. 올해 상반기 영상 공유 SNS인 ‘틱톡’에 사람들이 작은 칩을 팔에 삽입하는 모습을 촬영한 영상이 등장했다. 영상에는 ‘18개월 내 RFID 칩이 코로나 백신 접종과 함께 찾아올 것(짐승의 표식)’이라고 적혀 있었다.

그러나 이는 짜깁기된 영상으로, 원본은 한 미국 회사에서 컴퓨터 로그인이나 복사기 활성화 등을 편리하게 이용하기 위해 원하는 직원들의 손가락에 마이크로칩을 이식했다는 내용이었다. 2017년 미 NBC에서 방송한 내용이었으며, 코로나19 백신과는 아무 관련이 없었다.

국내 의약품의 포장에 바코드나 RFID를 표기·부착하는 것도 정 청장의 발언이 있기 전부터 이미 의무화된 상태다. 식약처 고시(告示)인 ‘의약품 바코드 또는 전자태그(RFID tag) 표시 대상 등에 관한 기준’ 제2조는 “제조업자 등은 국내에서 제조하거나 수입하여 국내에 유통하는 의약품에는 바코드 또는 전자태그(RFID tag)를 표시하거나 부착하여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의약품의 식별 및 유통 경로 추적을 위해서다.

식약처 관계자는 “원료 약품, 한약재, 임상약을 제외하면 완제품으로 시중에 유통되는 모든 약은 바코드나 RFID를 써야 한다”며 “이미 의무화된 내용이라 (백신에 의무 도입 등) 따로 검토하는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백신에 무선인식칩을 넣어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을 통제할려 한다는 소문.. 그딴 소문이 왜 만들어졌고 떠도는 건지 알 수 없지만 꽤 퍼졌다고 합니다.. 

 

언제부터 누구에 의해 퍼진건지 알 수 없고.. 언론사가 찾았던 원글도 찾기가 어렵지만 비슷한 글은 겨우 찾았네요..

 

관련링크 : 블로그(네이버)

백신에 위치 추적이 가능한 칩을 넣어 접종시킨다는 유언비어를 배포하는 블로그

그런데 블로그 내용중엔 이에대한 제대로 된 사실확인은 하지도 않았습니다.. 그저 한 부분만 가지고 주장만 할 뿐이었죠.. 그렇기에 누가 이런 내용을 믿을까 싶고요..

 

정작 뉴스에선 코로나 백신에 추적이 가능한 RFID 의무화는 국민의 힘의 김미애의원이 제안을 한 것이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검토한다는 것인데.. 마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제안하고 추진한다는 식으로 퍼트린 것 같네요..


관련뉴스 : 정은경 “백신에 RFID 도입 의무화, 온도 확인 스티커 필요”

 

정은경 질병관리청 청장이 백신 RFID 도입 의무화에 대해 긍정적 의사를 내비쳤다.

이는 7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 중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대한 답변으로 나왔다.

김미애 의원은 “이번 백신 상온노출 사태가 재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제조·포장 과정에 대한 재정비가 필요할 것”이라며 “2012년 향정신성의약품에 도입된 RFID 의무화를 백신에도 도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RFID를 도입하면 유통일자, 제조번호 등을 통해 전 유통과정을 추적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상온 노출 시 변질되는 것을 알 수 있도록 콜드체인 안심 스티커를 부착하는 방법도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 청장은 “온도를 확인할 수 있도록 스티커를 붙이거나 유통관리를 강화할 수 있도록 RFID를 도입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본다”며 “제안해주신 정책 부분에 대해 검토해서 별도로 보고드리겠다”고 답했다.


그리고 김미애 의원의 발언을 보면 알 수 있듯이 RFID에 대해 이미 향정신성의약품에 도입되어 있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마치 이번에 처음 하는 것처럼 언급하네요..

 

관련 법도 이미 2016년에 만들어져 있는데 말이죠..


관련링크 : 의약품 바코드 또는 전자태그(RFID tag) 표시 대상 등에 관한 기준[시행 2016. 4. 1.] [식품의약품안전처고시 제2016-22호, 2016. 4. 1., 일부개정]

 

제2조(표시 또는 부착 대상 및 의무자) 제조업자등은 국내에서 제조하거나 수입하여 국내에 유통하는 의약품(의료용 고압가스, 의약품등의 제조업소에만 사용할 목적으로 제조된 원료의약품, 한약재, 임상시험용의약품을 제외한다. 이하 같다)에는 바코드 또는 전자태그(RFID tag)를 표시하거나 부착하여야 한다. 다만,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 제69조제7항에 해당하는 의약품은 바코드 또는 전자태그(RFID tag)를 생략할 수 있다.


사실 이런 가짜뉴스가 나왔다는걸 몰랐네요.. 물론 이들이 유포한 정보등이 제한된 범위내에서 유포되었기에 접할 기회가 없었던 것도 있지만 이들이 유포한 내용을 믿는 이들도 제한적일 것이라 확산하는덴 한계가 있겠죠..

 

그리고 유포한 내용 일부를 보면 특정종교를 믿는 이들이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종교를 믿는 이들이 같은 종교를 믿는 사람이 주장하는 내용을 좀 더 잘 믿는게 이런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원동력으로 보이고...종교계에서 자꾸 정치를 할려 시도하기에 이런 상황도 발생하는 거 아닌가 싶군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