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벤츠타고 무료 급식 받으려 온 '황당한 모녀'

by 체커 2020. 12. 14.
반응형

다음

 

네이버

벤츠를 타고 온 모녀가 노숙인 무료급식소에서 무료급식을 받아가려한 사연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김하종 신부 페이스북 캡처

성남 노숙자급식소 ‘안나의 집’ 김하종 신부 페이스북에 공개


[더팩트ㅣ성남= 김명승기자]벤츠를 타고 온 모녀가 노숙인 무료급식소에서 무료급식을 받아가려한 사연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성남시에서 노숙인 무료급식소 '안나의 집'을 운영하는 김하종 신부는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오늘은 아주 괴로운 날이다. 화가 나고 어이없는 일이 일어났기 때문"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리고 자신이 겪은 일을 소개했다.

김 신부는 글에서 "흰 색의 비싼 차(벤츠) 한 대가 성당에 왔다. 그리고 할머니와 아주머니가 내렸다. 두 분은 태연하게 노숙인들 사이에 끼어들었다"며 "저는 그분들을 막아서고 따님도 계시고 좋은 차도 있으시기 때문에 여기 오시면 안 된다. 도시락이 모자란다고 말렸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아주머니는 '여기는 공짜 밥 주는 곳인데 왜 막느냐'며 오히려 저에게 짜증을 냈다"며 "저는 아주 화가 났다. '도시락은 노숙인분들을 위한 것이고 아주머니와 할머니 때문에 다른 분들이 먹지 못 한다'고 했지만 아주머니는 계속해서 도시락을 받아가야겠다고 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이들 모녀가 도시락을 받아갔는지는 밝히지 않았지만 "이분들의 행동은 자기만을 생각하는 이기적인 것이고 이분들의 말은 우리 친구들을 무시하고 배려하지 않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시기에 우리가 ‘모두’를 생각한다면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겠지만, '나'만 생각한다면 사회는 더 힘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신부는 "30년 전에 제가 처음 한국에 와서 가장 좋다고 느낀 것은 '우리'라는 문화였다. 안나의 집이 어려움 속에서도 계속해서 식사를 포기할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며 "스스로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분들이 가져가는 도시락 하나가 그분들에게는 한 끼일지 모르지만, 노숙인 한 명에게는 마지막 식사일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우리 사랑하는 친구들은 803명이 왔다"고도 했다.

김 신부의 글을 본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어이 없는 일을 당하셨네요", "진짜 어이없네요", "어이없는 사람들이군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탈리아 출신으로 1990년 한국을 찾은 김하종 신부가 대표인 안나의 집은 IMF이후 노숙인이 급격하게 발생하면서 노숙인에 대한 인식 변화를 유도하고 기본적인 권리인 의식주를 해결해주기 위해 1998년 7월부터 운영되고 있다.

 

newswork@tf.co.kr


 

김하종 신부.. 경기도 성남시 모란시장 인근에서 무료급식소인 '안나의 집'을 운영하는 신부입니다..

1990년 처음 한국에 왔고.. 1998년에 오승철씨의 제안으로 무료 급식소를 운영하게 되었었습니다.. 이후 급식소는 성남동성당으로 옮겨졌고 지금의 이름도 그때 지어진 것이죠.... '안나'는 오승철씨의 모친 이름(세례명)입니다..

 

그런 곳인데.. 벤츠를 끌고 온 모녀가 이 급식소에 찾아와 도시락을 가져가려 해서 논란이 되었습니다.. 이를 김하종 신부가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많은 이들이 그 모녀에 대해 분노를 표출했습니다.. 12월 12일에 일어난 일인 것 같습니다..

 

무료급식소를 운영하는 이유.. 노숙인들을 위한 것입니다.. 벤츠를 끌고 다닐 정도면 경제력이 있음에도 무료라는 이유로 와서 도시락을 가져갈려는 행동... 누구도 이해하지 못하겠죠...

 

더욱이 그 모녀.. 특히 딸이라는 아주머니의 인식도 문제가 있다는 걸 보여줬습니다.. 

 

[그런데 아주머니는 오히려 저에게 짜증을 냈습니다. “이분은 저희 어머니이시고, 여긴 공짜 밥 주는 곳이잖아요? 왜 막으세요?” 저는 아주 화가 났습니다. “안됩니다. 도시락은 노숙인분들을 위한 것입니다. 아주머니와 할머니 때문에 다른 분들이 먹지 못 합니다.” 그러나 아주머니는 계속해서 도시락을 받아가야겠다고 했습니다.]

 

안나의 집이 왜 운영되고 누굴 위한 시설인지를 전혀 모르는 것 같습니다..안나의 집을 운영하는 신부에게 따질 정도니.. 최종적으로 모녀가 도시락을 받았는지는 알 수 없으나 아마 현장에서 꽤 소란을 피웠으리라 예상됩니다.

 

이 모녀.. 노숙인들을 위한 기부.. 아니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한푼이라도 냈을까 의문입니다.. 

 

이런 모녀... 벤츠를 끌고 와 노숙인들과 어려운 형편의 사람들을 위한 급식소에 찾아와 무료 도시락을 가질려 했던 모녀...

 

왠지 임대아파트에 살면서 외제차를 끌고 다니는 이들과 같은 사람이라는걸 깨닫는데 그리 오래 걸리지 않겠죠..

 

참고뉴스 : 고급 외제차 보유자가 LH 영구임대 아파트에?

 

궁금한게.. 할머니를 데려 왔다고 하는데... 그 할머니가 그 아주머니의 진짜 어머니인지도 의심되네요.. 그냥 혼자 벤츠타고 도시락 가져오기 뭣하니 급식소 근처 보이는 할머니 한명에게 도시락 준다는 말로 설득해서 무작정 데려온거 아닌가 의심되네요.. 

 

김하종 신부가 만류했을때... 만약 정말로 할머니가 진짜 자기 어머니였다면... 자기것은 포기하더라도 할머니 몫은 어떻게든 받을려 했을텐데.. 급식소를 운영하는 신부에게 왜 도시락을 받지 못하게 막냐 따지는 걸 보면... 아닌듯 하니까요..

 

뭐 애초 밴츠를 끌고 와서 무료급식소에 무작정 도시락을 받을려 할때부터 자신의 행동이 잘못된 걸 인지하지도 못한 걸 보면... 혹시 다른시설도 방문해서 뭔가 챙기는 거 아닌가 우려되기도 하네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