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방학 때 접종'에 AZ 취소한 60대 교직원들..교육부 "구제방안 검토 안 해"

by 체커 2021. 6. 29.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이미 부교육감 회의 통해 안내..9월 이후 맞아야"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540명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백신 1차 접종자 수가 1379만명을 넘어선 17일 오전 서울 노원구민체육센터에 마련된 백신접종센터에서 예방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한편 50대와 교직원, 대입 수험생은 7월부터 40대 이하는 8월부터 예방접종이 시행될 예정이다. 2021.06.17.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김정현 기자 = 교육부가 전체 교직원의 여름방학 중 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을 접하고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AZ) 백신 예약을 취소한 만 60세 이상 교직원에 대한 구제 방안을 검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교육계에서는 만 60세 이상 교직원이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에서 빠지면서 2학기 전면등교를 앞두고 방역에 틈이 생긴다는 지적이 커지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29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AZ를 취소한 만 60세 이상 교직원에 대한 규모를 파악할 계획이 없다"며 "행정기관의 착오 등으로 인해 접종을 못한 경우 지금 추가 예약을 받고 있지만, 방역 당국 입장은 본인이 예약을 안 했거나 취소한 경우는 구제하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60~64세 연령층은 지난 7일부터 전국 지정 병·의원(위탁의료기관)에서 AZ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현행법에 따라 교사 정년이 만 62세까지임을 고려하면 60~62세 교사도 당시 우선접종 대상자에 포함됐다.

하지만 앞서 4일 교육부와 방역 당국의 변경된 교직원 백신 접종계획이 발표되면서 혼란이 생겼다.

관계 당국은 4일 당초 7일 시작될 예정이던 유치원과 초등학교 1·2학년 교사 등 31만여명의 접종 시기를 7~8월 여름방학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당시 추진단은 "다른 초·중·고교 교직원 약 70만명 접종과 함께 여름방학(7~8월) 중 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문제는 일부 교직원이 60세 이상도 여름방학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되는 것으로 생각한 일부 교직원들이 AZ 접종 예약을 취소하거나 예약을 미룬 것이다.

일선 시·도교육청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등에 따르면 백신 물량 부족 등의 이유로 AZ 접종이 미뤄지며 여름방학 중에 접종을 다 끝마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고 화이자나 모더나를 맞기 위해 예약을 취소했다는 민원도 다수 들어온다고 전해졌다.

추진단은 60~74세 고령자 중 AZ 물량 부족 등의 이유로 제때 접종받지 못한 사전예약자 19만7058명을 대상으로 지난 23일 0시부터 30일 오후 6시까지 접종 예약을 받는 중이다. 그러나 본인 스스로가 예약을 하지 않은 사람은 사전예약할 수 없다.

교육부와 전국 시·도교육청은 지난 24일부터 30일까지 일선 학교에 고3 학생과 고교 교직원 중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상자 명단을 제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여기서도 '상반기 우선접종 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으나 동의하지 않아 접종을 받지 않은 자'는 대상에서 빠진다.

60~64세 접종 대상자에 해당하는 인천의 한 고등학교 교직원은 "주변에서도 AZ 2차 접종이 9월에 끝난다는 문자를 받고 방학때 맞겠다면서 예약을 하지 않은 사람이 수두룩하다"며 "제자들이 당장 방학때 백신을 다 맞고 들어올텐데 고3을 가르치는 교사가 정작 접종을 받지 못하는 현실이 참 힘 빠진다"고 비판했다.

학교 현장에선 교육부가 혼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60~62세 교직원의 예방접종 예약을 취소하지 말도록 하는 안내 공문조차 보내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시·도교육청 실무 관계자는 "60~62세 교직원들이 예방접종 예약 과정에서 혼란이 없도록 안내할 수 있게 교육부에 방역 당국과 협의 후 관련 공문을 시행해달라고 요청했으나 화답이 없었다"며 "전체 교직원 우선접종 시기에 예약을 취소한 60~62세 교직원도 구제해달라고 교육부에 유선으로 건의했다"고 밝혔다.

교총은 지난 25일 60세 이상 교원의 2학기 전 백신 접종을 추진하라는 공개 성명을 내고 "특정 연령 교원의 백신 접종 기회를 원천적으로 박탈한다면 2학기 개학 전 학교 집단면역 형성은 어려울 수 있고, 학생 안전도 담보할 수 없다"며 "정부와 교육 당국의 모호한 지침과 안내로 발생한 측면이 큰데 교원 개인의 책임으로만 전가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교육부 관계자는 "60~62세 교직원 백신 예방접종과 관련해서는 이미 시·도부교육감 회의를 통해 '먼저 맞으라' 안내했다"며 "안타깝지만 해당 연령층 중 취소했거나 예약하지 않은 경우 9월 이후 맞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이전... 60세 이상 64세 이하 교직원들은 AZ를 예방접종하게 했죠..

 

이후 교육부는 아직 접종하지 않은 교직원들을 AZ 대신 화이자와 모더나로 접종하도록 방침을 바꿨습니다. 1차와 2차간 간격이 짧은 백신으로요.. 이는 방학때 1~2차 모두 접종하게 하여 2학기부터는 전면 대면등교가 가능하도록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런데 우선 접종대상인 60세 교직원들중 일부가 예약을 취소하거나 안하는 상황이 벌어졌다고 합니다. 이는 화이자와 모더나를 맞기 위함으로 볼 여지가 있죠.. 

 

하지만 방역당국의 방침은.. 코로나 백신의 접종순서가 되었음에도 건강상에 문제가 아닌.. 개인의 판단으로 백신접종을 미루거나 한다면.. 다른 이들이 모두 접종을 끝낸 이후에서나 접종이 가능합니다.. 이는 60세 교직원들도 예외없이 같이 적용이 되죠..

 

맞을 차례가 되었지만.. 미룬 이들.. 화이자 모더나를 접종받는게 아닌.. 나중에 접종을 받게 되었습니다.. 고3 제자들이나.. 다른 교직원들은 백신 접종을 모두 받았지만 자신들만 받지 않는 상황이 되어 버린 것이죠.. 

 

더욱이.. 이전에 건강상.. 물량부족으로 접종받지 못한 이들에 대해 사전예약이 시작되었지만 이들은 예약을 하지 못합니다.

 

이들은 취소하지 말라는 공문을 보내지 않은 교육부를 탓하기도 합니다.. 심지어는 교육부 공문의 취지에 맞게 취소한 것이라는 주장도 있더군요..

물론 관리자에게 전달했더니 안된다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이럴때는..관리자에게 항의를 해야 할듯 합니다.

결국.. 백신 접종을 취소한 이들중.. 몇몇은 공문을 자의적으로 생각해서 취소를 한 것이거나.. 화이자 모더나를 맞기 위해 일부로 취소한 것이라는 결론이 나옵니다. 

 

그리고.. 이들에 대한 구제책은 없습니다.. 교총에서 나설까 싶긴 한데.. 글쎄요.. 입장을 내긴 했는데.. 당사자들이 취소한 건 모두 교육부의 발표 때문이라며 책임 전가를 하고 연령 구분 없이 접종을 하게 해 달라 요구하네요.. 하지만.. 애초 백신 접종을 취소하면.. 후순위로 밀린다는건.. 처음부터 정해진 방침입니다.. 만약 이번에 예외를 두게 되면.. 아마도 후순위로 밀린 이들이 갑자기 나서서 자신들도 접종을 받게 해달라 요구가 빗발치겠죠.. 일부는 화이자와 모더나등.. 선호하는 일부 백신 접종을 요구하면서 말이죠..

 

관련링크 : 60세 이상 교원도 2학기 전 백신 접종 추진하라(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교총보도자료] 60세 이상 교원도 2학기 전 백신 접종 추진하라.hwp
0.18MB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