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벤츠 사이드미러 살짝 스쳤는데 '전치 2주'..한문철 "한 푼도 주지마"[영상]

by 체커 2021. 10. 7.
반응형

다음

 

네이버

제보자의 차량이 주차된 벤츠를 스치는 장면. (유튜브 '한문철TV' 영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사이드미러를 접지 않은 채 골목길에 주차한 벤츠 차주가 그 옆을 지나간 차가 사이드미러를 치고 갔다며 과도한 보상을 요구한 사연이 눈길을 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벤츠 사이드미러와 살짝 스쳤는데, 사이드미러 교체와 2주 진단 대인 접수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사고는 지난 7월 20일 오전 10시쯤 충남 당진시 읍내동 한 골목길에서 발생한 것으로, 주차된 벤츠와 그 옆을 지나간 제보자 A씨의 차 간의 일이다.

영상 속 도로 양옆으로 차들이 빽빽이 주차된 상황에서 A씨는 여기를 빠져나가려 천천히 차를 몰았다. 그러다 우측에 주차된 검은색 벤츠의 사이드미러를 스쳤다. 인근 상점 CCTV로는 사이드미러가 부딪히는 모습을 인지하기도 어려울 정도로 가벼운 사고였다.

A씨는 "벤츠는 흰색 실선에서 한참 벗어난 곳에 주차돼 있었다"며 "워낙 공간이 협소해 천천히 지나가던 중 살짝 '톡'하는 소리가 나는 것 같았다. 만약 친 게 맞는데 그냥 가면 뺑소니가 될 수 있어서 내려서 벤츠 차주에게 갔다"고 회상했다.

이어 "벤츠의 사이드미러는 이미 심하게 파손돼 있었고 흠집들도 많이 나 있었다"면서 "만약 나랑 접촉을 안 했다면 어디에 흠집이 났는지 그분도 저도 찾기 어려울 정도"라며 사이드미러를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벤츠 차주는 사고로 사이드미러가 접히지 않는다며 교체 비용 전액과 2주 진단 대인 배상을 요구했다. (유튜브 '한문철 TV' 영상 갈무리) © 뉴스1

벤츠 차주는 "보험사를 불러달라"며 처리를 요청했고, 사고로 사이드미러가 접히지 않으니 완전 교체 비용 전액을 지급하라고 주장했다. 또 2주 진단서를 내밀며 대인 배상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에 A씨 보험사는 "진단서가 들어왔으면 어쩔 수 없다. 대인 신청 받아주고 대물 보상도 우선 처리한 뒤 부당이득 반환청구를 하라"고 말했다고 한다. 해당 벤츠의 부품을 독일에서 오는 데 3주나 걸려 수리 기간 렌트 차량비 역시 만만치 않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교통사고 전문가 한문철 변호사의 의견은 달랐다. 한 변호사는 "우리 보험사에 단 한 푼도 주지 말라고 하고 싶다. 치료비도, 사이드미러 값도 주지 마라"고 조언했다.

한 변호사는 "보험사는 (처리) 안 한다. 말뿐이고 그저 빨리 한 건을 털고 마무리하고 싶은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사이드미러가 100만원이라고 치자. 판사가 10만원이나 주라고 할까? 아니다. 다쳤다는 말도 인정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 한 변호사는 "자기 비용으로 치료받고, 수리한 뒤에 위자료와 함께 소송을 걸어온다면 놔둬라"라면서 "벤츠 차주가 A씨에게 소송을 건다면 내가 도와주겠다. 상대가 소송에서 이기기 매우 어려울 것이다. 변호사비도 함께 물어야 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누리꾼들 역시 "사이드미러 쳤다고 대인접수? 보험사기다", "벤츠가 계획적으로 덤터기 씌우는 것 같다", "솔직히 부딪혔는지도 모르겠다", "너무 양심 없다", "보험사가 저런 식으로 대응하니 불법이 계속되는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sby@news1.kr


반응형

접촉사고가 났는데.. 사기가 의심되는 정황에 대해 운전자가 한문청TV에 제보를 했고.. 그에 대한 답변이 나온 사례군요..

 

차도의 양 사이드에는 주차로 협소한 도로에서 차량 1대는 서 있고.. 운전자가 지나가는 중에 사이드미러 접촉이 있었다고 합니다..

 

인지하기도 어려웠을 접촉이라는게 운전자의 주장입니다. 그런데 사이드미러를 교체해야 한다고 피해 운전자측이 주장하네요..

 

거기까지였으면.. 그냥 부품 교체하고 싶어 그려려나 싶었는데.. 2주 진단서 끊어서 대인 배상도 요구했다고 합니다..

 

피해차량은 서 있던 상태.. 가벼운 사이드미러간 접촉.. 그런데 대인배상? 명백히 사기행위로 볼만한 상황이죠..

 

운전자 보험사측은 진단서 끊었으니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하는데.. 한문철TV는 배상하지 말라 조언했습니다.

 

상대측이 법적 소송을 건다 한다면 그렇게 하라고 놔두라고도 조언했고요.. 소송 걸리면 한문철 변호사가 직접 도와주겠다고도 했네요..

 

소송걸면.. 패소하겠죠.. 아니 사고 발생 자체도 인정되지 않을 수 있을 정도니까요..

 

보험사의 태도 때문에 이런 사기성 행동이 나오는것 같습니다.. 보험사.. 정작 자신들에게 가입한 가입자에게는 그리도 보험금 지급에 난색을 표하는 이들이.. 정작 이런 상황에선 서슴없이 상대에게 보험금 지급을 할려 하니.. 뭐 지급해도 어차피 가입자로부터 보험금 할증으로 더 받아내면 된다는 식의 운영을 하고 있었으니 이런 식의 보험금 태도가 나올 수 밖에 없는 것 같군요..

 

그래서 보험을 가입해도 보험사를 믿지 말라는 말이 괜히 나온게 아니라고 봅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