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보수 유튜버들, 민주당 경선장서 '형수 욕설' 틀어 한때 충돌

by 체커 2021. 10. 9.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2022 대선]더불어민주당 경기 지역 순회 연설회장
명-낙 지자자들 사이에 '묘한 신경전'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합동연설회에서 결과 발표가 끝난 후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경기 지역 순회 연설회가 열리는 경기 수원컨벤션센터 앞에는 어림잡아 2000명에 육박하는 인파가 몰려들었다. 후보들이 등장하자 마스크 너머로 환호성이 울려 퍼졌고,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 펼침막이 넘실거렸다. 경선 1,2위를 달리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지지자들 사이에 미묘한 신경전도 느껴졌다. 

지지자들은 후보들이 도착하기 전부터 ‘본선 승리’, ‘최강후보’ 등의 손팻말을 들고 대선 후보들을 기다렸다. 일부 지지자들은 장외에 부스를 차리고 기념사진을 찍기 분주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지자들은 “국힘 게이트 부패 지옥”, “개발이익 전면 환수” 등 문구가 적힌 펼침막을 들고나와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야당의 공격에 맞섰다. 이 지사가 현재 누적 과반의 득표율을 안고 본선에 진출할 가능성이 상당해서인지 지지자들의 표정은 밝았다. 장구와 북을 치며 흥을 돋우기도 했다. 행사장에 도착한 이 지사는 밝게 웃으며 지지자들과 일일이 주먹 악수를 했다. 자신의 텃밭인 경기 지역 순회 연설을 시작하기에 앞서 이 지사는 “아무래도 제가 있는 곳이니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장에 나온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지지자들도 “결선 가자”, “도덕적인 연과 함께” 등 이 전 대표를 응원하는 문구가 적힌 펼침막을 세차게 흔들었다. 이들은 장구와 꽹과리를 들고나와 맞불 응원전을 폈다. “지켜줄게 이낙연”, “역전의 명수, 이낙연”을 외치던 이들은 이 지사가 행사장에 도착하자 “화천대유”를 연신 부르짖으며 이 지사의 ‘대장동 책임론’을 부각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번 경기·서울 지역 순회 경선에서 ‘역전극’을 써야 이 지사와 결선에서 다시 맞붙을 수 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기 위해 연설회장을 찾은 200명 안팎의 지지자들은 “추다르크 옳았다”, “불어라 추풍, 모여라 촛불” 등 구호를 외쳤다. 이낙연 전 대표가 현장에 도착하자, 추 전 장관 지지자들은 이른바 ‘명-추 연대’를 연상케 하듯 이재명 지사의 지지자들과 함께 “원팀”을 외치기도 했다.

연설회장 밖에서 이뤄진 지지자들의 응원전 한쪽에서는 민주당 지지자들과 보수 성향 유튜버들 간의 충돌이 일어나기도 했다. 대형 방송차량을 몰고 나온 이들 유튜버는 한쪽 면을 모니터로 개조한 대형 트럭에서 이 지사의 ‘형수 욕설’을 틀었고 이에 이 지사 지지자들이 항의하다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경찰이 제지에 나서고 방송이 중단되면서 상황은 끝났다.

이날 장외에 있던 대의원과 권리당원 등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행사장 안에는 들어오지는 못했다.

노지원 조윤영 기자 zone@hani.co.kr


반응형
728x90

수원컨벤션센터에선 더불어민주당의 순회 연설회가 있었더랬죠.. 현장에는 각자 지지하는 후보를 위해 응원전도 했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에 뜬금없이 보수 유튜버가 와서 이전 이재명지사와 그의 형수에게 욕설을 한 영상을 틀어 충돌이 일어났었다고 합니다..

 

보수유튜버... 뭐.. 전직 보수유튜버 아닐까 싶네요. 보수진영에서도 손절했을지 모르겠고요.. 

 

왜냐하면.. GZSS의 안정권이 이곳에 와서 문제의 영상을 틀고.. 마이크 잡고 욕설을 했기 때문입니다.

안정권.. 현재 유튜브 채널이 없습니다. 모두 폭파당했거든요.. 그래서 유튜브에 올라온 관련 영상은 다른 유튜버가 찍어서 올린 것이고.. 안정권이 운영하는 채널은 Vimeo기반의 동영상플랫폼인 Vellado(벨라도)에 영상을 올리고 있습니다. 그 영상을 볼려면 돈내고 회원이 되야 합니다.

 

참고링크 : 안정권(나무위키)

 

어찌되었든.. 그 유명한.. 욕설을 서슴치 않는 극우스트리머가 가서 영상틀고 난리를 쳤으니.. 이재명지사 지지자들은 화가 났겠죠.. 결국 경찰이 개입되고 영상은 멈췄다고 합니다.. 만 이후 마이크 잡고 욕설에.. 더불어민주당 간부급에서 나왔다는 글을 소재로 조롱 노래에.. 난리쳤다고 하네요.. 그리고 자리털고 현장 정리하고 유유히 떳다는...

 

아마 보수진영에선 어떤 보수 유튜버가 그런 용감한 행동을 했는지 꽤나 궁금해 했을 것 같습니다.. 다만 안정권이라는 이름을 듣고.. '아 원래 그런거 하던 사람이었구만..'라고 그냥 흘려듣고 고소해 할 것 같네요..어차피 더불어민주당에 가서 깽판친 것이니.. 보수진영도 손절한 것으로 알려진 안정권이었으니 그냥 강건너 불구경으로 생각할듯 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