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공정' 외치더니..'딸 취업비리' 김성태 중용한 尹

by 체커 2021. 11. 26.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김성태 선대위 합류에 與 "청년 울화통" 비판
尹 측 "대법원 판결 남았다"면서도 교체 시사
(시사저널=조문희 기자)

2019년7월23일 김성태 당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KT에 딸을 부정 채용시킨 혐의로 자신을 수사한 검찰 관계자들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벌이는 중에 눈물을 닦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자녀의 KT 특혜 채용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김성태 전 의원을 선거대책위원회 직능총괄본부장으로 임명해 논란에 휩싸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청년을 우롱하는 행태"라며 강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국민의힘은 "아직 대법원 최종 판결이 나지 않았다"며 김 전 의원을 두둔하면서도 교체를 염두에 두는 분위기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측 선대위 수석대변인인 조승래 의원은 26일 브리핑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김 전 의원을 중요한 것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해촉하라"고 촉구했다.

조 의원은 "'신선한 엔진이 꺼져가는 느낌', '매일 선대위 명단에 오르내리는 분들의 이름이 어떤 신선함과 감동을 주고 있느냐'는 국민의힘 청년 대변인의 개탄에 윤 후보는 김성태 카드로 답했다"며 "한 마디로 어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의원은 "윤 후보가 김성태를 중용한다는 것은 공정한 경쟁을 통해서 취업·정규직·승진에 도전하는 모든 2030 세대에 대한 도발이며 모욕"이라며 "더구나 국민의 힘 당헌 당규상 뇌물죄로 기소된 자는 당원권이 정지된다. 그럼에도 김성태 직능촐괄선대본부장은 국민의 힘의 중앙위원회 의장이다. 당헌당규 상 당직도 맡을 수 없는 범죄자가 선대위 최고위 직에 오른 이유를 윤석열 후보는 답해야 한다"고 따져 물었다.

전날 전용기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도 논평에서 "선택적 공정과 선택적 분노, KT 딸 특혜 채용에 관대한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가 말한 공정은 무엇이었나"라며 "무지한 것인가. 청년을 우롱하는 것인가. '유체이탈'의 극치를 보여주는 것 같다"라고 일갈했다.

이에 대해 김병인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아직 대법원 최종 판결이 나지 않은 상황"이라며 "법적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데 1심과 2심의 재판 결과가 달리 나타나기도 했다"고 두둔했다.

김 대변인은 "(김 전 의원은) 직능에 관련된 직위를 맡게 됐는데, 중앙위의장을 맡고 있는 당직이 있기 때문에 그 당직에 당연직으로 선대위에 들어왔다"라며 "중앙위의장으로서 전체적인 직능을 총괄해왔던 일이기 때문에 여기에 대해서 자연스럽게 옮겨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윤 후보는 이날 김 전 의원의 직능총괄본부장 인선 교체를 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윤 후보는 "김 전 원내대표 입장에서는 임명 논란이 억울할 수 있지만 '조국 사태'에서 조 전 장관의 자녀에 불공정에서 드러난 2030 세대의 분노를 잊어서 안 된다"며 교체 의사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 전 의원은 2012년 국정감사 때 이석채 전 KT 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딸을 부정 채용시킨 혐의로 기소돼 2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김 전 의원은 항소심 판결에 불복하며 상고했으며 현재 대법원에서 상고심이 진행 중이다.


반응형
728x90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윤석열 대선후보의 선거캠프에 김성태 전 의원을 영입했다죠..

 

선거대책위원회 직능총괄본부장으로..

 

김성태 전 의원.. KT관련.. 자녀의 KT 특혜 채용 혐의로 재판중으로 2심까지 나왔는데 유죄로 결론이 난 상태.. 항소를 했고 최종심이 남아 있습니다.

 

이런 사람인데.. 윤석열측은 김 전 의원을 데려와 임명했네요.. 특히나 공정면에서 많은 이들.. 특히나 청년들이 예민해 하는 부분인데.. 특혜채용으로 유죄를 받았고.. 항소심을 하고 있는 김 전 의원을 영입했다면.. 청년들은 과연 뭐라 생각할까 싶죠..

 

관련해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언론사 인터뷰를 했는데... 이준석 대표의 판단으론.. 윤석열 대선후보는 김 전 의원에 대한 논란을 모르지는 않았을 것이라 판단했습니다. 그리고 그것도 감안해서 임명을 한 것이라 판단했고요..

그렇다고 이준석 대표가 나설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대선캠프에 대해선 윤석열 대선후보가 전권을 가지고 판단한다고 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인선으로 인한 논쟁은 모두 윤 후보가 감당해야 할 부분이죠.. 그리고..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는건 당연할테고요..

 

더욱이..검토만 한 것과.. 임명을 했다가 취소하는 건 더 좋지 않은 영향을 줄 겁니다.

 

윤석열 대선후보가 직능총괄본부장 인선 교체를 시사하고 있다고 하는데..

 

처음부터 신중하게 임명하는게 아닌.. 대충 임명했다 논란이 된 게 있으면 얼마 안가 교체하는게.. 과연 윤 대선후보가 검찰총장까지 하면서 사람을 쓰는 능력에 대해 좀 문제가 있는거 아닌가 의구심이 드네요.. 대통령이 되면.. 그저 누군가의 추천으로 임명만 하는 대통령이 되는거 아닌가 싶군요..

 

물론 인사를 데려와 임명하기 전.. 검증하는 과정이 어려운건 이해가 가는데.. 김성태 전 의원의 경우는 많이도 알려져 굳이 조사를 할 필요도 없이.. 판단할 수 있는 부분일 것 같은데 그걸 알고서도.. 논란이 될 걸 알면서도 굳이 임명한걸 보면 사람을 데려와 쓰는 능력에 대해서 의문이 드는건 어쩔 수 없는것 같군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