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전두환을 용서할 의무가 있다?', 광주에 용서 독려한 안철수

by 체커 2021. 11. 28.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5.18 민주묘지 방문, "전두환 이름 석자에 분노하며 살 순 없어..비판도 감수할 것"
[박현광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를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28ⓒ 연합뉴스

"죄는 용서하지 않지만 사람은 용서한다. 우리는 남을 용서할 의무가 있고, 또 사랑은 못하더라도 용서는 할 수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8일 5.18 국립민주묘지를 찾아 전두환씨에 대한 용서를 주장했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생전 일기에 남긴 글을 인용하면서 "앞으로도 계속 전두환이라는 이름 석 자에 분노만 하며 살 수는 없다"라며 "용서와 화해, 국민 통합과 역사 발전, 그 중심에 광주가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광주 시민들에게 전씨에 대한 용서를 독려한 셈이다.

"고통받은 역사 뒤로 하고..."

이날 광주를 찾은 안철수 후보는 용서와 화합을 강조했다. 그는 고인에 대해 전두환씨가 아닌 '전두환 전 대통령'이라고 칭했다. 안 후보는 "지난 화요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세상을 떠났다. 사과도 반성도 없이 떠난 사람을 용서하기에는 더 많은 시간과 세월이 필요할 것"이라면서도 "그의 죽음과 함께 우리는, 광주는, 그리고 대한민국은 대립과 갈등, 상처를 넘어서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통받은 역사를 뒤로하고, 5.18 정신을 더 크게 계승하고 발전시킬 새로운 길을 찾아야 한다"라며 "그것은 열사들의 헌신과 희생을 이 나라 분열과 갈등을 치유하는, 국민 통합의 초석으로 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후보는 '광주의 아픔'을 정치적으로 이용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망언하는 자, 이용하려는 자 모두 5.18 정신과 국민 통합을 가로막는 공공의 적이라며 "내가 이런 말씀을 드리면 광주의 아픔을 부정하는 자들과 광주의 아픔을 이용하려는 자들 모두 저를 비판할지도 모른다. 비판한다면 기꺼이 감수하겠다. 그렇지만 우리가 언제까지나 이렇게 살 수는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헌법 전문에 5.18정신...대선 후보들 공동 참배하자"

안철수 후보는 여야 모든 대선 후보들에게 헌법 전문에 5.18정신을 넣을 것과 내년 1월 초 여야 대선후보들의 5.18 민주묘지를 공동 참배를 제안했다.

그는 "차기 정부는 임기 시작 즉시 개헌 논의를 시작하고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기리고 계승한다는 내용을 넣자"라며 "자랑스러운 민주화의 역사를 정치세력 간의 다툼과 이용의 수단이 아니라 국민 통합의 계기로 발전 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또 "5.18을 통합의 역사로 승화시키기 위해서는 정치권의 실천적 행동이 중요하다"라며 "내년 초 새해를 맞아 여야 대선 후보들이 다 함께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열사들의 뜻을 기리며 국민 통합을 약속하자"고 제안했다.


반응형
728x90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기자회견을 했다고 합니다..

"죄는 용서하지 않지만 사람은 용서한다. 우리는 남을 용서할 의무가 있고, 또 사랑은 못하더라도 용서는 할 수 있다."
"앞으로도 계속 전두환이라는 이름 석 자에 분노만 하며 살 수는 없다"

그런데.. 문제가 될듯한 발언입니다. 전두환씨에 대한 분노는 결국 5.18 당사자와 그의 유족들.. 관련단체들에게 용서를 강요하는 발언이 되기 때문입니다.

 

용서를 할지 안할지는 그들의 몫입니다. 타인이 나서서 용서할 의무가 있다고 발언한다면 무책임한 발언이죠.. 이후 헌법에 5.18 정신을 전문에 넣는다는둥.. 대선후보들이 모여 합동으로 참배를 하자는둥..  이런 발언은 그저 입발린 발언이고요..

 

무엇보다.. 전두환씨측은 광주와 5.18 관련해서 사과의 말을 한 적이 없습니다. 전두환씨나.. 그의 가족이나..

 

그럴진대.. 용서가 과연 될지 의문인데.. 안철수 대선후보가 나서서 용서해라 말한들.. 용서가 될까 싶죠.. 그리고.. 5.18 관련 당사자들이나.. 유족이나.. 관련단체가 정치계에 진출해서 정치를 하는 것도 아닙니다. 

 

이 발언에 대해.. 광주에선 어떤 반응이 올지 솔직히 좀 우려스럽습니다. 타인의 감정을 이래라 저래라 한것이니.. 그리고.. 타 지역에선 왜 아직도 시체팔이를 하냐는 주장도 나오고 있는데.. 용서부터 해야 한다는 발언은 문제가 있을 수 밖에 없죠.. 그 지역에 가서 5.18 관련 비난이나 조롱을 하지 말라 말한 적도 없었으니까요..

 

그저 정치권에서 이용하지 말란 발언만 했습니다. 그래놓고 호남에 자신을 지지해 달라며 선거활동을 합니다.. 결국 안철수 후보 본인이 5.18를 정치에 이용한 셈이 됩니다.

 

과연 광주와 전라도쪽에서 호응을 할진 의문입니다. 도리어 계란이나 던지지 않음 다행이겠죠..

 

아마 기자회견 내용이 많이 퍼진 뒤에는 다시는 광주에 못오는거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그런면에서 노태우씨와 그의 아들의 행보가 비교됩니다. 그 사례를 안철수 후보는 과연 생각을 했는지 의문입니다.

 

그러고보니.. 안철수 대선후보는 노태우씨도 용서해야 한다는 발언.. 없었네요.. 결국.. 안철수 대선후보는 전두환씨를 변호한 셈이고.. 비난을 자초할듯 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