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뉴욕대 "김건희 5일 연수..학력·학점 불인정 기업체 위탁 유료과정"

by 체커 2021. 12. 24.
반응형

다음

 

네이버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겸임교원 지원 과정에서 학력으로 기재한 ‘미국 뉴욕대학교 연수’가 부풀려졌다는 의혹에 대해 당시 연수 프로그램을 운영했던 뉴욕대가 “해당 프로그램은 학력뿐만 아니라 학점 인정도 되지 않는, 기업체를 위한 유료 과정”이라고 직접 밝혔다. 사실상 김 씨가 해당 연수를 학력란에 기재한 것은 ‘허위 경력’이라는 의혹을 뒷받침하는 셈이다.

24일 미국 뉴욕대 스턴 스쿨(Stern School)의 교육 프로그램 담당자는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뉴욕대 스턴 스쿨에서 운영하고 있는 이그제큐티브 프로그램(Executive program)은 외부 기관의 요청에 따라 2~5일 동안 대면 교육으로 진행되는 맞춤형 연수 프로그램”이라며 “해당 과정을 마친 교육생에게 스턴 스쿨 명의의 수료증이 지급되지만, 해당 과정이 학력으로 인정되거나 학점 인정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담당자는 “해당 교육 과정에는 실제 뉴욕대 교수진이 강의를 하기는 하지만, 이는 외부 기관이 지급하는 비용 등에 따라 결정되는 사안”이라며 “일반적으로 미국 내 기업 등이 직원의 전문 역량을 키워주기 위해 운영하는 재교육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씨는 안양대와 수원여대에 겸임교원으로 지원하며 이력서 상 학력란에 ‘NYU Stern School Entertainment & media Program 연수’를 기재해 “외부 단기 연수를 학력란에 부풀려 기재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해당 프로그램의 주체에 대해서도 담당자는 “기업이 원하는 과목과 일정에 따라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것”이라며 뉴욕대의 정규 과정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여권의 허위 학력 의혹 제기에 국민의힘은 “김 씨는 서울대 GLA(Global Leader Association) 2기 과정을 다녔고, 그 과정 중에 해당 연수가 포함돼 있다”라며 “김 씨는 많은 동기들과 함께 NYU Stern의 위 연수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해 수업을 듣고 NYU Stern 명의의 수료증까지 받았다. 어느 부분이 허위인가”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뉴욕대 연수를 정규 학력인 것처럼 학력란에 기재한 것이 잘못”이라는 반응이다.

김 씨의 허위 경력 논란은 결국 수사로 이어질 전망이다. 전국교수노조, 한국비정규교수노조, 전국대학노조 등은 지난 23일 김 씨를 사기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 이들은 “김 씨가 약 20개에 달하는 허위·날조 경력으로 고등교육기관과 학생들을 기망했다”라며 “허위경력이 기재된 이력서를 제공해 경력을 쌓은 것은 물론 실제 급여를 받았다. 경찰이 철저히, 신속히 수사해 반드시 엄벌해달라”고 주장했다.

osyoo@heraldcorp.com


반응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의 허위경력 논란에 대해.. 연수를 했다는 뉴욕대쪽에서 입장이 나왔는데..

 

이거.. 윤 후보 배우자에겐 매우 불리한 입장이네요..

 

뉴욕대는 윤 후보 배우자가 받은 연수에 대해선..

“해당 프로그램은 학력뿐만 아니라 학점 인정도 되지 않는, 기업체를 위한 유료 과정”

즉..돈받고 연수를 해준 것이라는... 수료증을 주지만.. 그게 학력이나 학점으로 인정되지 않는 것이라고 합니다..

 

이런 연수사항을 이력서 경력사항에 독립적으로 넣었다면.. 결국 허위경력이 맞다는 결론이 납니다.

 

국민의힘에선 수료증까지 공개해가며 반박했지만.. 그 수료증마저 경력으로 인정되지 않는다는게 결론이 났으니..

 

국민의힘으로선.. 방법이 없겠네요.. 오롯이 윤 후보 배우자가 감당해야 할듯 싶고.. 이로인한 비판.. 비난도 반박을 못한 채.. 받을 수 밖에 없을것도 같고요..

 

이걸 어떻게 옹호를 할까 싶죠..;;; 아예 뉴욕대로부터 학력이나.. 학점등.. 경력으로 인정받지 못한다고 부정당했는데..;;

 

거기다.. 그 이력서를 가지고 여러 학교에서 겸임강사직을 하기까지 했는데..;;;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