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경제

네이버·쿠팡 또 속였다..허위 후기 사업자·광고대행사 적발

by 체커 2022. 6. 26.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광고주 오아 억대 과징금..광고사 유엔미디어·청년유통 시정명령
건당 1000원 받은 아르바이트생, 빈박스 받고 3700개 허위 후기
유엔미디어, 두 번째 적발..공정위 "소비자 교란 행위 지속감시"


[세종=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가짜로 물건을 구매한 후 후기를 작성하는 이른바 ‘빈박스 마케팅’ 사건이 다시 적발됐다. 이들은 네이버·쿠팡 등 대형 온라인 쇼핑몰에서 후기 작성 권한을 얻기 위해 내용물이 없는 빈박스를 아르바이트생에게 보내고 건당 1000원에 약 3700개의 거짓 후기를 만들었다.

26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오아주식회사, 광고대행업자 유엔미디어 및 청년유통이 표시광고법을 위반했다고 판단하고 제재했다. 오아는 과징금 1억 4000만원과 시정명령(향후 금지 및 공표 명령), 유엔미디어·청년유통에는 시정명령(향후 금지명령)이 각각 부과됐다.

(자료 = 공정위)

공정위에 따르면 전자제품 제조·판매업자인 오아는 광고대행업자인 유엔미디어·청년유통과 함께 2020년 5월부터 2021년 5월까지 오아 브랜드의 청소기, 전동칫솔, 가습기 등이 판매되는 인터넷 쇼핑몰에 ‘빈 박스 마케팅’방식으로 약 3700개의 거짓 후기를 게재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쿠팡, G마켓, 옥션, 11번가, 위메프, 티몬 등 대형 인터넷 쇼핑몰 모두 타깃이었다.

유엔미디어·청년유통은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해 이들이 개인 아이디 및 결제 수단을 이용해 오아가 지시하는 상품을 구매토록 했다. 오아는 실제 제품 대신 빈박스를 보냈고, 후기작성권한을 얻은 아르바이트생들은 건당 1000원에 긍정적인 후기를 작성했다. 이들은 특히 제품출시 직후 등 구매후기가 적은 시기에 적극적인 위법행위를 했다.

(사진=오아주식회사 홈페이지 캡쳐)

오아는 빈박스 마케팅이 실제 제품을 제공·협찬하고 긍정적 후기를 유도하는 마케팅에 비해 적은 비용으로 단기간에 광고 효과를 낼 수 있다고 판단, 이같은 위법행위를 저질렀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이같은 행위는 실제 구매후기가 아닌 점, 허위 구매후기를 보고 많은 이들이 오해할 가능성이 높은 점 등을 고려할 때 모두 표시광고법 위반이다.

광고대행업자인 유엔미디어는 지난해 12월에도 사무용품 회사인 카피어랜드 제품을 2020년 9월부터 2021년 2월까지 동일한 방식으로 거짓광고하다가 제재를 받은 바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올바른 구매선택을 방해하고 공정한 거래질서를 저해하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위법사항 적발 시 엄중히 제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용석 (chojuri@edaily.co.kr)


728x90
반응형

공정위 보도자료입니다. 오픈마켓에서 특정업체가.. 마케팅 업체를 이용해서.. 빈박스 마케팅을 하다 적발되었다고 합니다.

 

관련링크 : 빈박스 마케팅을 통해 허위 후기를 작성·게재한 통신판매업자와 광고대행사 제재 - 공정거래위원회

220627(조간) 빈박스 마케팅 통한 허위 후기 작성 통신판매업자 등 제재.pdf
0.53MB

이들이 한 마케팅의 방법은 허위 소비자를 만드는 일이었습니다. 제품을 오픈마켓에 올리고..광고대행사가 모집한 이들이 해당 제품을 구입하게 합니다.

 

하지만 그들에게 간 것은 빈 박스로.. 구매를 한 뒤에 쓸 수 있는 후기를 작성하기 위해 제품이 배송된 것처럼 만들었던 겁니다..

 

이후 우호적인 후기를 작성하면.. 제품 구매액과 후기 건당 금액을 허위 구매 및 후기를 작성한 이들에게 주는 방식입니다. 

이는 네이버.. 쿠팡.. 지마켓등.. 오픈마켓에서 감시할 방법이 없습니다. 실제로 제품을 구매를 했고.. 배송이 이루어진 것이 전산상으로는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많은 이들이 제품을 구매할 때.. 구매후기를 봅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실제 이용자들이 제품에 대해 어떤 의견이 있는지.. 사진과 실제와 얼마나 일치하는지 여부등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구매후기를 무조건 믿을 수는 없죠.. 같은 제품이라도 그걸 쓰는 개인의 성향과 판단에 따라 다르니까요.. 하지만 실제 이용자들이 적은 내용이기에 나름 신뢰성이 있다고 생각했을 겁니다..

 

그런데 그런 구매후기마저 조작이라고 한다면.. 소비자는 과연 뭘 믿고 제품을 구입할 수 있을까 싶죠..

마치 소비자가 쓴 것처럼 후기가 쓰여 있으니.. 저 후기가 가짜라는 걸 믿기가 어려웠을 겁니다. 결국 이젠 사용후기라는 걸 믿지 못하는 상황까지 오지 않을까 싶네요..

 

요새.. 배달앱도 그렇고.. 오픈마켓도 그렇고.. 구매후기등을 없애라는 의견이 나오기도 합니다. 악의적 후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조작된 후기도 포함된다면.. 정말로 후기를 없애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더 실릴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런 조작된 후기는 비단.. 오픈마켓등에만 있는게 아닙니다. 블로그도 그렇고..밴드, 카페에서도 홍보대행사가 몰래 심어놓은 계정으로 마치 사용자였던 것처럼 글을 올려 제품을 홍보하는 사례.. 이미 있었고 지금도 만들어지고 있는게 현 상황입니다.

 

그럼 뭘 믿고 제품을 사느냐... 뭐 가장 확실한 방법은 오프라인 매장을 찾는게 가장 좋은 방법 아닐까 합니다. 직접 눈으로 보고 판단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 말이죠..

 

그런 매장 있을까 싶군요.. 오프라인 매장에서 제품 상태등을 확인하여..정작 주문은 온라인으로 하는 판매방식 말이죠..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