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정치자금법 위반' 김승희 후보자 자진사퇴..복지부장관 두번째 낙마

by 체커 2022. 7. 4.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지명 39일 만.."정치자금 관리책임 겸허히 수용"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지난 5월 26일 장관 후보자에 내정된 지 39일 만이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그동안 저를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윤석열 대통령과 저의 가족을 포함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후보자직을 자진사퇴했다. 윤석열 정부 초대 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정호영 전 후보자에 이어 연거푸 낙마하게 됐다.

김 후보자는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객관적 근거가 없거나 저와 관련이 없는 가족들의 사생활에 대해서까지 수많은 비판이 제기됐다"며 "객관적 사실에 근거해 각종 의혹이 사실이 아님을 반복적으로 설명했으나 이 과정에서 공직자로서 부끄럽지 않게 살아왔던 저의 명예는 물론이고 가족들까지 상처를 입는 것이 무척 힘들었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특히 정치자금에 대해서는 고의적으로 사적인 용도로 유용한 바가 전혀 없으며 회계 처리과정에서 실무적인 착오로 인한 문제"라면서도 "이러한 사실과 별개로 최종적으로 관리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는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현재와 같이 정치자금 사용의 기준과 관리가 모호한 체계에서는 정치자금과 관련한 논란은 지속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저와 같이 억울하고 불합리한 피해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국회 내 논의를 통해 정치자금에 대한 제도적 보완이 이루어지기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마지막으로 "저의 사퇴가 국민을 위한 국회의 정치가 복원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한다"며 "앞으로도 국민 행복과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제가 처한 어떠한 위치에서도 최선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sj@news1.kr


728x90
반응형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를 했습니다.

 

이미 지명되고 난 뒤에 논란이 많아 임명되긴 힘들다고 생각을 했었을텐데.. 그래도 김 후보자는 계속 버텼죠.. 청문회 없이 임명을 강행한 사례가 있어 본인도 임명되리라 생각한거 아닐까 싶었으니..

 

그런데.. 의혹도 그렇고. 그로인해 경찰수사도 받고.. 정부쪽에서 관련해서 별다른 반응도 없고.. 결국 아니다 싶어 자진사퇴를 한 거 아닐까 싶죠.. 지명철회라는 방법도 있는데.. 이상하게도 그 방법은 쓰진 않네요..

 

논란이 된 2명중 1명이 낙마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자신은 억울하다는 입장을 냈던데.. 글쎄요...

 

김후보자가 낙마를 했으니.. 또 한명에 대한 관심이 커지겠군요..

 

[세상논란거리/사회] - 박순애 교육부장관 후보자 '면허 취소' 수준 음주운전하고도 '선고유예'

 

하지만.. 그 한명은 임명되었네요.. 한명을 버리고 나머지는 청문회 없는 임명을 강행한 것인데.. 자진사퇴를 했으니 임명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 생각을 했을까요?

 

참고뉴스 : 윤석열 대통령, 김승겸·박순애 후보자 임명...김승희 자진사퇴 가닥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데드크로스를 했다고 하죠? 이젠 골든크로스는 기대하긴 어려워질 것 같군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