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송옥렬 후보자 물러나.. 윤석열 정부 인사낙마 4호

by 체커 2022. 7. 10.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공정거래위원장 지명 후 서울대 로스쿨 제자 성희롱 보도.. 대통령실 "본인 뜻 존중"
[박소희 기자]

 

제자들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한 전력이 드러났던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10일 자진사퇴했다. 윤석열 정부 들어 김인철, 정호영, 김승희 후보자에 이어 네 번째 인사낙마다.


송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큰 공직을 맡아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 확신이 서지 않는다"며 "교직에만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며 지난 4일 윤석열 정부 초대 공정위원장 후보자로 지명됐다. 윤 대통령과는 사법연수원 동기로, 야당에선 또 '지인 인사'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그런데 지명 당일 송 후보자가 2014년 제자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고 보도됐다. <서울경제>에 따르면 그는 당시 학생 100여 명과 저녁을 먹는 자리에서 만취 상태로 '넌 외모가 중상, 넌 중하, 넌 상'이라는 식으로 외모 품평을 하고 한 여학생에게는 다른 남학생을 가리키며 '너 얘한테 안기고 싶지 않냐'는 발언을 했다. 

대통령실은 해당 사안을 사전에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모습이었다. 보도 직후 대통령실 관계자는 취재진의 질문에 "좀 더 알아보겠다"고만 답했고, 나중에 문자 메시지로 "검증과정에서 이 사안과 관련해 발언 경위 및 구체적 내용 등을 확인했다. 당시 참석자들에게 사과했고 그것으로 일단락된 사안으로, 학교의 별도 처분이 없었던 점 등을 고려했다"고 해명했다.

이때 송 후보자는 대통령실을 통해 "당시 과오를 인정하고 다시 한 번 깊이 사과한다"고 알렸다. 하지만 그는 결국 '윤석열 정부 내각 후보자 인사낙마 4호'로 물러나는 쪽을 택했다.

대통령실 "본인 뜻 존중"... 검증 실패 지적엔 수긍 안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10일 송 후보자의 자진사퇴 소식이 알려진 뒤 기자들에게 "송 교수가 교육과 연구에만 전념해온 분이라 지금 상황에 대해 큰 부담을 느낄 수 있다"며 "(대통령실은) 본인의 뜻을 존중하는 것으로 이해하면 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송 후보자 인사검증을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에서 진행했냐'는 질문에는 "그 부분은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대통령실은 '연이어 인사 검증에 실패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사실상 수긍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이 관계자는 "송 교수 건에 대해 지난번에 말씀드린 게 본인이 사과했고, 그 건으로 특별히 징계가 없었고, 일단락된 사건으로 봤기에 지나간 것"이라며 "이후에 그 분이 그 일(공정위원장)을 맡으면 충분히 능력을 발휘할 수 있으리라는 게 우리의 기대였다"고 했다.

 

[관련기사]
'대통령 동기' 공정위원장 후보자, 제자 성희롱... 대통령실 "알아보겠다" http://omn.kr/1znj7
'버럭' 윤 대통령 "전 정권 장관 중 이렇게 훌륭한 사람 봤나" http://omn.kr/1znro


728x90
반응형

송옥렬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후보자가 결국 자진사퇴를 했습니다. 이유는 이전의 제자에 대한 성희롱 전례..

 

누구처럼 버티다 임명되는거 아닐까 싶은데.. 자진사퇴를 했네요.. 그나마 철면피는 아니라는 의미로 생각됩니다.

 

논란이 될 건.. 자진사퇴한 후보자가 아닌.. 대통령실 같네요..

 

결국 인사검증 실패가 명확합니다. 지명되고 관련해서 청문회가 열리지 않았음에도 많은 논란이 보도등을 통해 알려졌습니다. 그럼 언론사의 검증에 대해 대통령실과 법무부가 제대로 확인도 안했다는 의미가 됩니다.

 

그럼 반성해야죠.. 그리고 누굴 지명할진 모르겠지만 검증을 잘해야죠..

 

그런데 위의 보도내용을 보니..

대통령실은 '연이어 인사 검증에 실패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사실상 수긍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이 관계자는 "송 교수 건에 대해 지난번에 말씀드린 게 본인이 사과했고, 그 건으로 특별히 징계가 없었고, 일단락된 사건으로 봤기에 지나간 것"이라며 "이후에 그 분이 그 일(공정위원장)을 맡으면 충분히 능력을 발휘할 수 있으리라는 게 우리의 기대였다"고 했다.

결국.. 논란이 되든 안되든 검증을 제대로 할 생각은 없나 봅니다. 그냥 윤석열 대통령과 인연이 있나 없나 이것만 확인하는거 아닌가 싶네요.. 그래서 지명을 하면.. 언론보도로 의혹이 나오면.. 그냥 무시하고.. 후보가 끝까지 버티면 임명... 이런게 윤석열 정권의 인사채용인가 싶군요..

 

이런 인사지명에 대해 국민의힘은 그동안 계속 옹호를 하고 있고..

 

그럴거면 국민의힘은 왜 전정권에서 그리도 난리를 쳤을지 의문이군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