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與 "尹 100일 회견, A4만 보고 읽던 어떤 대통령과 차원이 달라"

by 체커 2022. 8. 17.
반응형

다음

 

네이버

 

주호영 "국민이 궁금해 하는 것 자세히 설명"
권성동 "100일 성과도, 아쉬움도 있을 것..국가 도약 위해 노력"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전자랜드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TV 생중계를 통해 지켜보고 있다. 2022.8.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대해 문재인 정부와 결별한 정책 전환과 국정 운영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담았다고 평가했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오전 김진표 국회의장 접견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 전반에 관해 국민과 언론이 궁금해 하는 것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있었다고 본다"고 밝혔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난 정부와 결별한 정책 기조의 전환을 잘 보여줬다"며 "경제는 국가주도에서 민간주도로 전환했다. 폭등을 거듭해왔던 부동산도 징벌적 과세를 비롯한 규제를 합리화해 상당 부분 안정화 시키는 성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권 원내대표는 "외교는 북한에 대한 굴종에서 단호한 안보와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연대로 전환했다"며 "반도체, 우주산업,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한 지원과 과감한 탈원전 폐기 역시 미래 산업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00일 동안 성과도 아쉬움도 있을 것이다. 중요한 것은 더 나은 미래를 개척하는 것"이라며 "당·정 협의와 여야 협치를 통해 국가정상화와 대한민국의 도약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박수영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A4 (용지)만 보고 읽던 어떤 대통령과는 차원이 다르다"라며 "종이도 프롬프터도 없이 이게 가능하다"라고 적었다.

기자회견에 앞서 일부 의원들은 취임 100일 맞은 윤 대통령의 분발을 촉구하기도 했다.

조경태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임기 초반이다. 대통령께서 국정 수행을 조금 더 잘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더 분발해서 국민의 지지를 회복해서 사랑받는 정부, 대통령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김기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위기의 100일이라는 비판도 겸허히 수용하면서 앞으로의 1700일을 위한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윤석열 정부가 성공해야 대한민국도 성공할 수 있고, 우리 당에게도 미래가 있다. 다시 시작한다는 각오로 심기일전해 힘차게 전진해 나가자"라고 밝혔다.

asd123@news1.kr


반응형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맞아 기자회견을 했죠.. 

 

[세상논란거리/정치] - 尹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서도 文정부 '때리기'.."상식 복원했다"

 

상당수는 이 기자회견에 대해 자화자찬을 했다는 분석이 꽤 있습니다.. 내용을 보고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각자에 대해 맡겨야 하는데.. 여당인 국민의힘으로선 칭찬하는건 당연하겠죠..

 

다만.. 사실 왜곡은 하진 말아야 하죠..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런 글을 썼군요..

얼마나 찬양을 하고 싶었으면... 윤석열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할 때... 이전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우 A4만 보고 읽었다고 하지만.. 윤석열 대통령은 종이도.. 프롬프트도 없이 발표했다고 칭송하네요.. 찬양이죠..

 

그런데 말이죠..

정작 윤석열 대통령도 손에 A4 용지를 들고 읽었습니다.. 

 

아무리 찬양을 해도.. 사실왜곡은 하진 말아야 하는거 아닌가 싶네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