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영빈관 쓸 수 있어" 尹 의견 대신 관철된 "옮길거야" 김건희 다짐[영상] / 국힘도 "용산, 한심하다"..878억 영빈관 '돌발 청구서'에 부글

by 체커 2022. 9. 16.
반응형

다음

 

네이버

 

"영빈관 쓸 수 있어" 尹 의견 대신 관철된 "옮길거야" 김건희 다짐[영상] 

 

"(청와대를) 공원으로 개방하더라도 이 건물(영빈관)은 저녁에 국빈 만찬 같은 행사 할 때 쓸 수 있지 않겠나…" (지난 3월 윤석열 당시 대통령 당선인)

"내가 아는 도사가 청와대에 들어가자마자 영빈관을 옮겨야 된다고 하더라", "옮길거야" (지난해 12월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김건희 여사 간 통화 녹취 일부)

윤석열 당시 대통령 당선인의 말 대신 김건희 여사의 다짐이 현실이 됐다. 대통령실이 영빈관 성격의 시설을 짓기로 하고 878억6300만 원의 사업비를 편성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야권을 중심으로 논란이 거세다. 여기에 영빈관 이전 문제가 윤 대통령 대선 운동 당시 김건희 여사 발언을 통해 화제가 된 바도 있는 만큼, 해당 이슈는 '김건희 리스크'까지 이어진 모양새다.

 

16일 국회에 따르면 대통령실의 새 영빈관 건립 계획은 기획재정부가 제출한 '국유재산관리기금 2023년 예산안 자료'를 통해 뒤늦게 드러났다. 장소는 대통령 집무실 인근, 사업주체는 대통령비서실, 사업 목적은 외빈 접견 및 각종 행사 지원, 기간은 2년이다. 예비타당성 조사는 공공기관이서 면제다. 앞서 청와대 이전이 논란을 빚었고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496억 원이었다고 밝혔었다는 것, 심지어 윤 대통령 본인이 기존 영빈관을 쓸 수 있다고 말했던 것까지 감안하면, 영빈관 신축 계획은 먼저 국민들에게 밝히는 게 맞다는 비판이 나온다. "부속시설 신설 필요성을 국회에 제안한 것"이고 "예산안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는 대통령실의 입장은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다.

게다가 대선 과정에서 폭로된 김건희 여사 발언 녹취록에 "(영빈관을) 옮길 거야"라는 표현이 있었던 만큼, 영빈관 신축 계획은 더더욱 투명하게 다뤄졌어야 한다는 지적이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나온다. 윤 대통령은 녹취록 공개 당시 "사적인 대화 내용일 뿐"이라며 논란을 일축했지만 결과적으로 김 여사 말대로 영빈관 신축 계획이 진행된 셈이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정부 예산을 알뜰하게 쓰겠다며 사업비를 줄이는 판에 영빈관 얘기가 나온 것도 부담스럽지만, 김건희 여사 이름만 들어가도 이슈가 커지는 마당인데 이런 사업 내용을 국회에 그냥 제출해도 된다는 생각을 했다는 게 답답하다"고 말했다.  

안그래도 '김건희특검법'에 군불을 지피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영빈관 신축은 김건희 여사의 지시를 이행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김의겸 대변인은 "무속인의 충고에 국민혈세 878억 6천만 원이 더 들어가게 됐다"며 "'복채'로 여기기에는 액수가 너무 크다"고 꼬집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해 "오천만 국민 앞에서 양말 뒤집듯 거짓말한 것을 제대로 사죄해야 한다"며 청와대 신축 관련 예산을 '양치기 예산'이라 규정하고 전액 삭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대통령실이 국회에 제출한 바에 따르면, 기존 대통령실 이전 비용의 70% 넘는 예산이 새로 투입되는 셈이다.

최근 '사법리스크'로 몸을 사리면서 노골적인 대여 공격은 삼갔던 이재명 대표도 나서 "영빈관을 짓는데 878억원이면 수재민 1만 명에게 1천만원 가까이 줄 수 있는 돈 아니냐"며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은 물가로, 일자리로 온갖 고통을 받는데 몇 년 걸릴지도 모르고 현 대통령이 입주할지도 불명확한 일이 뭐 급하다고 1천억원 가까운 예산을 퍼붓는지 이해가 안된다"고 비판했다.


다음

 

네이버

 

국힘도 "용산, 한심하다"..878억 영빈관 '돌발 청구서'에 부글

 

[대통령 집무실 이전 논란]"경제 어려운데 갑자기?
국민들이 납득하겠냐"

 

대통령실이 878억원을 들여 영빈관을 신축하겠다고 나서자 국민의힘에서도 “한심하다”는 반응이 터져 나왔다. 경제가 어렵고 여소야대 상황에서 예산 심의도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대통령실이 정무감각 없이 영빈관 신축을 ‘덜컥’ 요청했다는 불만이다.

대통령실 요청으로 기획재정부가 영빈관 신축 사업에 878억6300만원의 사업비를 편성한 사실이 알려지자 국민의힘은 부글거리고 있다. 대통령실 예산 등을 ‘불가침 영역’으로 존중하는 여당으로서는 이례적인 분위기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은 16일 “대통령이 애초에는 청와대 영빈관을 쓰는 것처럼 말하지 않았느냐”며 “청와대를 개방했어도 영빈관은 쓸 수 있다. 우리가 봐도 ‘왜 말이 달라졌느냐’고 생각하는데 야당은 오죽하겠냐”고 말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3월20일 용산 이전 계획을 발표하면서 “영빈관은 나중에 용산공원이 (미군으로부터) 다 반환되면 (건립)할 수 있는데, 미국 워싱턴에 있는 ‘블레어하우스’ 같은 건물을 건립하는 방안도 있다”며 “청와대 영빈관이나 본관을, 외국 귀빈을 모셔야 하는 일이 생긴다면 (기존 청와대) 건물은 저녁에 국빈 만찬 같은 행사를 할 때 쓸 수도 있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이렇게 ‘긴축’을 강조하면서 대통령실 이전 비용은 496억원이라고 못박았다. 하지만 대통령실 이전에 따른 국방부와 경찰 경비단 이전과 한남동 관저 리모델링 비용 등 306억9500만원이 이미 국방부와 행정안전부, 경찰청 예산에서 전용된 사실이 드러났다. 용산에 있던 합동참모본부를 남태령 수도방위사령부 부지로 이동하는 비용은 2천억~3천억원(국방부 추산)이다. 여기에 대통령실이 영빈관 신축 비용까지 청구하고 나선 것이다.

물가·금리 상승으로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일을 벌인’ 대통령실을 질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국민의힘의 한 수도권 의원은 “경제는 어렵다고 하고, 정부에도 예산 감축하라고 그러는데 900억이나 되는 돈을 들여서 영빈관을 짓는다고 하면 누가 납득하겠냐”고 했다. 영남 지역 의원도 “다들 경제가 어렵다고 난린데 왜 지금 이 타이밍에 영빈관을 짓겠다는 거냐”고 되물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설령 영빈관 신축이 필요하다고 하더라도 당에서 먼저 얘기를 하든지, 아니면 주요 외국 대사들이 지금 접견실을 불편해 한다는 등 사전 밑작업이 있어야 하는데 전혀 없었다”며 “대통령실은 행정관을 바꿀 게 아니라 수석들을 다 바꿔야 한다. 정무감각이 없어도 너무 없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이 여당과 제대로 조율하지도 않고 영빈관 신축을 요구하면서 국민의힘은 공식논평도 내지 못하고 냉가슴만 앓고 있다. 지도부 관계자는 “어떻게 대응할지 고민”이라며 “내용을 알아야 우리가 대응을 할 수 있다. 용산이 설득을 해야지, 우리가 어떻게 매번 수습만 하겠냐”고 말했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


반응형

영빈관을 신축하기 위해 예산을 편성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 이후에 김건희 여사가 기자와의 통화중에.. 영빈관을 옮긴다는 발언을 한 내용.. 그리고 이에 반발하는 민주당..

 

그리고 국민의힘에도 반발하고 있다는 보도입니다.

 

이미 당선인 시절.. 대통령실을 용산으로 옮기면서 청와대에 있는 영빈관을 쓰겠다는 의미로 발언한 적이 있었는데..

 

새롭게 영빈관을 만든다고 하죠.. 왜 신축하는지에 대해선 용산 대통령실에 있는 컨벤션홀이 작고 불편하다는 이유로..

 

그렇다면 윤석열 대통령은 자신이 한 발언에 대해 거짓을 말한것이 됩니다. 당시에는 재정낭비라는 비판에 대해 청와대에 있는 영빈관을 쓸 수 있다 한 것인데.. 결국 800억이나 되는 세금을 영빈관 신축을 위해 씁니다..

 

국민세금 낭비 어쩌구 하면서 전정권을 비난한 윤석열 대통령 아닐까 하는데.. 몇개월 안되는 정권에서 펑펑쓰는 현 상황은 뭘까 싶죠..

 

이에.. 40조를 언급하며 문재인 정권을 언급하며 물타기를 시도하는 이들이 있더군요..

 

근데.. 40조 쓰면서 그걸 정책을 시행하기 위해서 쓰는 것이지.. 윤석열 대통령 본인을 위해 영빈관을 신축하는 것처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자신의 이득을 위해 40조를 쓴게 맞느냐 반문한다면.. 뭐라 답할까요? 거기다.. 5년 임기 끝나가면서 40조를 쓴 것인데.. 몇개월 안되서 그 많은 혈세를 정책 시행도 아니고 대통령실 옮기는 것에.. 관저 옮기는 것에.. 국방부.. 합참 이전에.. 관저 옮기는 것까지.. 따지고 보면 윤석열 대통령 본인 편하자고 그 많은 돈을 쓴 건데.. 이게 정상일까 묻는다면 뭐라 답할 수 있을까요?

 

거기다.. 김건희 여사가 이전에.. 영빈관은 옮긴다는 기자에게 한 통화내용이 사실이 되었습니다. 더욱이 서울의 소리에서 공개한 통화내역이 논란이 되었었는데.. 아마 다시 그 녹음본을 검토해보지 않을까 싶겠더군요.. 또 뭔 일을 벌일 예정인가 싶을테니 말이죠..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33%라고 한국갤럽이 발표했더군요.. 지지율이 오른 이유는 보수쪽 지지율이 그나마 살아났기 때문에..

 

이정도면 앞으로는 진보쪽은 지지율을 올릴 일은 없을듯 싶죠.. 50%은 넘기는 일은 아예 나타나지도 않을듯 싶네요..

 

그렇게 된다면.. 국민의힘도 더이상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기대는 내려놓겠죠.. 대통령 때문에 당의 지지율을 까먹게 생겼으니..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