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거제 아파트서 40대 흉기 난동 1명 숨져..옥상서 경찰과 대치(종합)/사건종결

by 편안한 체커 2019. 7. 8.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거제=연합뉴스) 이정훈 김동민 기자 = 경남 거제시에서 40대 남성이 아파트 직원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후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8일 오후 2시 17분께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1층 복도에서 박모(45)씨가 A(57)씨를 흉기로 찌른 뒤 15층 옥상으로 달아났다.

A 씨는 이 아파트 상가 사무실에 입주한 업체 사장으로 알려졌다.

박 씨는 이 아파트 입주민은 아닌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숨졌다.

경찰은 형사기동대와 특공대 등을 옥상으로 보내 검거에 나섰으나 완강히 저항하는 박 씨와 3시간 넘게 대치하고 있다.

경찰은 협상팀과 분석관 등도 투입해 박 씨에게 자수하라고 설득하고 있다.

박 씨는 경찰에 "전처와 통화하게 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서는 자살 방지 매트리스를 설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seaman@yna.co.kr

image@yna.co.kr


 

살해당한 아파트 입주 사장의 명복을 빕니다. 뜬금없는 괴한 침입에 죄없는 분의 생명을 잃었습니다. 

 

거제에 한 아파트에 괴한이 침입해서 아파트 입주 사장을 살해하고 경찰과 대치중이라 합니다..

 

그 살인범은 아파트 입주민도 아니라고 하네요..

 

자살 방지를 위해 매트리스를 깔았는데... 살인자에게 왜 매트리스를 깔아줬는지 원..

 

특공대까지 투입했으나 대치중이라고 하는 걸 보니 생포할 생각인가 봅니다..

 

살인하고 도망까지 갔으니 차라리 사살했으면 좋겠다는게 개인적 바램입니다.. 경찰과 특공대 생각은 다르겠죠..

 

이후 살인범은 16시간 대치끝에 뛰어내려 사망했다고 이후 밝혀졌습니다.

 

전처가 다니던 회사의 사장을 살해 후 옥상으로 도망갔다 대치 끝에 뛰어내려 사망한 살인범은 전처의 행각을 의심하여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경찰측이 밝혔습니다.

 

가해자가 사망함에 따라 이번 살인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예정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