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김어준 "입장문 할머니 쓰신게 아냐"..수양딸 자처한 곽모씨 "내가 작성"

by 체커 2020. 5. 26.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김어준 "이런 단어는 그 연세에 쓰는 단어가 아냐" / 수양딸 곽 씨 "어머니도 대신 쓰는 것을 동의했다"

 

지난 25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문을 할머니의 수양딸인 곽아무개씨가 쓴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방송인 김어준씨가 제기했던 ‘배후설’이 어느정도 들어맞는 모양새다.


앞서 김 씨는 전날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문을 두고 “기자회견문을 읽어보면 이용수 할머니가 쓰신 게 아닌 게 명백해 보인다. 누군가 왜곡에 관여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었다. 이어 김씨는 “소수의 명망가, 이런 단어는 그 연세에 쓰는 단어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26일 오마이뉴스 보도에 따르면 곽씨는 “고령의 엄마(이용수)가 감정적으로 이야기를 하기만 했지 정리해본 적은 없다”며 “무슨 말을 하고 싶은지를 내가 대신 정리해 썼다”고 밝혔다.

대신 정리한 것에 대해 곽씨는 “어차피 보여줘야 할 문건이고 정부 관계자도 볼 수 있어 어머니 언어로 쓰는 것은 맞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곽씨는 “어머니도 지난번 기자회견의 파장에 대해 잘 아시기 때문에 (대신 쓰는 것을 동의했고) 어머니가 꼭 하고 싶으신 말을 적은 것”이라고 말했다.

곽씨는 “감정적으로 이야기하면 본질이 빠져 버리니까, 이번 같은 사태가 초래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이렇게 하면 오해가 안 생길 것 같았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을 앞두고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아래 시민모임)’과 곽씨의 입장문 2개가 작성됐다고 곽씨는 설명했다. 

먼저 작성된것은 시민단체의 기자회견문이고 이 회견문에는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인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초안을 먼저 본 곽씨는 “그쪽 초안을 봤는데 (어머니가) 평소에 하신 말씀이 있기는 하지만 분쟁으로 갈 것 같았다”면서 “윤미향에 대해서는 더 이상 이야기할 필요가 없다, 두 번씩 싸우게 하면 안 되겠다 싶어 (내가) 다시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5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끝내고 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곽씨는 “처음에 엄마에게 어느 것이 마음에 드느냐고 물었더니 시민모임에서 쓴 글이 마음에 든다고 했다”며 “그래서 엄마에게 ‘그걸로 해’라고 하고 시민모임 대표에게도 그렇게 전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기자회견을 앞두고 이 할머니가 생각을 바꿔 곽씨의 기자회견문을 가지고 나갔다는게 곽씨의 전언이다. 아울러 곽씨는 지난 7일 1차 기자회견 후 13일 한 신문을 통해 발표된 이 할머니의 입장문도 자신이 작성했다고 밝혔다.

한편 시민단체 관계자는 “할머니가 ‘기자회견 배후설’이 또 다시 제기된 데 대해 불쾌해하며 크게 화를 냈다”고 전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김어준씨의 발언이 논란이 되었습니다.. 얼마전 이용수 할머니는 기자회견을 했죠.. 근데 공식 기자회견문과 기자회견 현장에서 발언한 내용이 다르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관련링크 : [전문] 이용수 할머니 "배신감 크지만.. 정의연 문제 해결하고 나아가야"

김어준씨는 공식 기자회견문의 문법... 단어사용들을 근거로 누군가가 공식 기자회견문을 작성한 것이고 누군가 왜곡에 관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이용수 할머니의 수양딸을 자처한 곽씨가 작성한 것이라고 곽씨가 스스로 밝혔습니다. 다만 곽씨는 이용수 할머니가 내용을 보고 선택했다고 밝혔습니다. 누가 작성을 했는지를 알고 채택을 했다는 의미겠죠..

 

하지만 의혹은 깨끗하게 해소되지 않은 모양세입니다..이미 해결은 된 것 같지만.. 왜일까요? 그건 이용수 할머니를 이용해서 상대진영을 공격한다는 주장이 계속 이어지고 있기 때문 아닐까 싶습니다. 이런 비슷한 의혹제기 또 나올 가능성이 크죠..

 

이용수 할머니의 정의연에 대한 비판에 대해 요즘 이용수 할머니를 이용해서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인을 공격한다는 주장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뒷배경엔 한국 극우 및 뉴라이트 사관을 가진 단체와 일본의 극우단체등이 있다는 주장이 있죠.. 

 

거기다 일본에서도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관심있게 보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일본인들은 강건너 불구경을 하면서 몇몇은 이미 불가역적으로 해결되었다.. 이미 다 끝난 일이었다는 기존 일본 정부의 주장을 되풀이 하고 있죠..

 

그런 와중에 극우단체들이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발언등을 이용하고 있다는 건 그들의 집회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이들이 주장하는건 정의연 해체.. 윤미향 검찰 조사등을 요구하죠.. 그런데 정작 이들의 기자회견등에서 나온 플랜카드를 보면.. 일본군 위안부를 부정하는 내용이 담긴 플랜카드를 내보이기도 합니다. 이용수 할머니의 발언등을 이용하면서 정작 이용수 할머니를 부정하는 플랜카드 를 보이는건 왜일까 싶네요..

.... 이용수 할머니는 분명 자신들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지 정신대 피해자들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이들은 아예 위안부 자체를 부정하네요..;;;

 

내용이 어떻든간에 이용수 할머니는 결국 정의연.. 수요집회를 공격한 결과가 되었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기자회견을 통해 수요집회를 없애고 정의연을 없애고 새로운 단체를 만들어 위안부 관련 교육과 주장을 하도록 바꿔야 한다 주장했었습니다.

 

그 기자회견을 빌미로 수요집회를 없애고 정의연의 해체를 요구하는 단체들은 힘을 받았는지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김어준씨가 의혹제기를 하고 이용수 할머니의 수양딸을 자처하는 사람이 해명을 하였습니다. 

 

사실 김어준씨가 의혹제기하고 이용수 할머니의 수양딸을 자처하는 이가 해명한 건 논란거리가 되진 않을 겁니다.. 의혹해소가 되었으니..

 

하지만 지금 정의연과 수요집회를 부정하고 나아가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부정하는 이들이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내용..발언을 이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어찌보면 김어준씨는 반격을 시도한 셈이지만 택도 없이 막힌 것이기에 김어준씨를 지지하는 쪽에선 속이 좀 좋지는 않겠죠.. 그리고 다른 의혹을 찾아 주장하지 않을까 싶네요.. 그대로 두고보기엔 수요집회부터 위태해질 것 같아 보이니까요..

 

이후 다른 언론사에서 해당 기자회견문은 7~8명이 공동으로 작업해서 이용수 할머니의 승인을 받은 문서라고 보도되었습니다.


관련뉴스 : "기자회견문 7~8명 공동 작업, 이용수 할머니 승인"..배후설 일축

 

회견 전날 서울 S호텔에 투숙하며 7~8명 조율하며 완성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박동해 기자 =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폭로한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문을 놓고 일각에서 '배후설'이 나오자 이 할머니 측은 기자회견 전날밤 7~8명이 모여 회견문을 공동 작성하고 이 할머니가 최종 승인했다고 반박했다.

이 할머니측의 이같은 반박은 특정의도를 가진 측이나 이 할머니의 수양딸이 사실상 회견문을 혼자 작성했다는 주장과는 다른 내용이라 '회견문 논란'이 가라앉을지는 불투명하다.

이용수 할머니의 측근으로 일제강점기 피해자 관련 단체 대표로도 활동 중인 A씨는 26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문 작성에는 지인을 포함한 여러 명이 참여했고 최종적으로 이 할머니가 이를 '오케이'(승인)하면서 채택했다"며 "누구 혼자서 회견문을 작성한 게 아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 할머니의 수양딸이 회견문을 작성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그 혼자서 작성한 것은 아니다"며 기자회견문은 '협업물'이고 이 할머니가 이를 최종 승인했음을 재차 강조했다.

방송인 김어준씨가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프로그램 '뉴스공장'을 통해 제기한 '배후설'에도 A씨는 "해당 프로그램을 제대로 보지 못했으나 배후설은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김어준씨는 이날 오전 뉴스공장에서 "이 할머니가 기자회견문을 쓴 것 같지 않다"며 최용상 가자인권평화당 대표를 '배후'로 지목했고 이에 최 대표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강하게 반박하며 논란을 불렀다.

 

A씨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대구 기자회견 전날인 24일 저녁 서울로 올라와 종로구 S호텔에 투숙했다. 스님과 회견문 작성 전문가, 이 할머니의 일대기를 찍는 다큐멘터리 작가, 수양딸 곽모씨 등 7~8명도 서울로 올라와 해당 호텔에 묵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다음 날 대구에서 예정된 기자회견을 어떻게 진행할지' 논의했다.

이 과정에서 회견문을 완성했고 이 할머니가 이를 승인해 채택됐다. A씨는 대구 기자회견 당일인 25일 오전 S호텔 커피숍을 찾아 전날 밤 완성된 회견문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A씨는 "이 할머니 수양딸 곽모씨가 이날 오전 S호텔 커피숍으로 방문해 달라고 해서 '위안부' 관련 단체장들과 함께 그곳을 찾았다"며 "이 할머니와 S호텔에 투숙했던 일행 가운데 한 명이 커피숍에서 기자회견문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A씨는 "그는 회견문 작성에 '회견문 작가'의 도움을 받았다는 얘기도 들려줬다"고도 했다. 당시 이 할머니와 투숙했던 사람들의 얘기를 종합하면 회견문은 24일 밤 S호텔에서 최종적으로 완성됐다고 A씨는 여러 차례 강조했다. 다음 날인 25일 오전 이 할머니는 대구로 내려가 이 회견문을 바탕으로 기자회견을 소화했다는 것이다.

다만 이 할머니는 회견문을 최종 승인하기 전에 관련 단체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보인다.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관계자는 "이용수 할머니 의견을 바탕으로 회견문 가안을 만들어 할머니께 전달했다"며 "이 할머니 측에서 가안을 정리해 회견장에 들고나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회견문에는 할머니의 의견이 반영된 것으로 보면 된다"며 "누가 회견문을 작성했지는 사실 무의미하다"고 지적했다.

이 할머니는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인터불고 대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의연과 정의연 전신 정대협이 "'위안부'를 이용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이에 정의연 측은 입장 자료가 아닌 설명자료를 배포하며 "이용수 할머니의 회견에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mrlee@news1.kr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