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보험금, 죽으면 준대요"..금감원 권고에도 버티는 삼성생명

by 체커 2020. 5. 26.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앵커]
암 환자들이 서울 서초동 삼성 사옥에서 넉 달 넘게 농성을 벌이고 있습니다. 암 보험금을 주라고 금융당국이 권고했지만 삼성생명은 줄 수 없다고 버티고 있어서입니다. 환자들이 오늘(26일) 국회를 찾아서 삼성생명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1위 생명보험사인 삼성생명 본사의 2층, 치료나 요양을 해야 할 암 환자들이 134일째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습니다.

유리창에는 '살고 싶다', '약관대로 지급하라'는 문구가 붙어있습니다.

이들은 요양병원에 입원해 암 치료를 받은 환자들입니다.

하지만 삼성생명으로부터 "요양병원 입원비는 줄 수 없다"는 통보를 받으면서 항의에 나선 겁니다.

얼마 전 삼성생명은 이들을 건물에서 내보내기 위해 법원에 업무방해금지 가처분신청을 냈습니다.

이러자 환자들은 오늘 국회에서 삼성생명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정자/삼성생명 암보험 가입자 : 환자에게 어떻게 이럴 수가 있습니까. 지난달에 (가슴) 양쪽 다 절개하고, 먹지도 못하고. 그런 저에게 삼성에서는 집행 방해죄로 소송을 걸어왔습니다.]

환자들은 요양병원은 안 된다는 점을 모른 채 수십 년간 보험료를 부었다는 입장입니다.

이들이 보험에 가입했던 1990년대 약관에는 '암 치료를 직접 목적으로 입원하면 보험금을 준다'고만 돼 있습니다.

하지만 암 진단을 받고 보험금을 청구하자 "요양병원 입원비는 직접 치료가 아니라고 봐서 보험금을 줄 수 없다"는 답이 돌아왔습니다.

[이모 씨/삼성생명 암보험 가입자 : (다른 보험사들은) 묻지도 않고 따지지도 않고 줬어요. (약관 자체가 같나요?) 거의 똑같습니다.]

재작년 금융감독원이 삼성생명에 보험금을 주라고 권고했지만, 삼성생명은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금감원의 암 보험 입원비 지급 권고는 삼성생명이 가장 많지만, 수용률은 꼴찌입니다.

결국 환자들이 소송을 걸었지만 법원은 1, 2심에서 삼성 측 손을 들어줬습니다.

[이모 씨/삼성생명 암보험 가입자 : 담당자가 비실비실 웃으면서, 삼성하고 여러분 소송을 하시면 삼성이 무조건 이깁니다. 저희는 패소가 없습니다. 그런 식으로 이야기를 하니까. 우리나라 일등 기업이기 때문에 삼성에 아이들 보험까지 다 들어놨어요. 대국민 사기극이에요. 죽으면 보험금 줘요. 죽어서 준대요.]

이에 대해 삼성생명은 JTBC에 "법원에서 요양병원 입원비를 지급할 이유가 없다고 판결한 사안"이라는 입장을 보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삼성생명 암보험.. 가입해 있거나 가입할 생각이 있는 분들은 좀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암진단을 받은 환자가 삼성생명에 보험금 청구를 하자 안준다고 합니다..

 

이유는 요양병원 입원비는 직접 치료비가 아니라서 줄 수 없다는게 보험사의 입장입니다..

 

그런데 환자들이 들고 있는 약관에는 

 

"최초로 암으로 진단이 확정되고 그 암의 치료를 직접 목적으로 하여 4일이상 계속 입원(병원을 이전하여 입원한 경우에도 회사가 이를 인정하는 때에는 계속하여 입원한 것으로 봅니다) 하였을때"

 

라고 기재되어 있습니다..  약관대로라면 삼성생명은 보험금을 지급해야 합니다..

 

근데 삼성생명에선 요양병원 입원비는 직접 치료비가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그럼 삼성생명에선 암환자들이 요양병원에서 그저 치료를 위한 진료행위 없이 그저 누워서 쉬기만 할 것이라고 생각한 걸까요? 삼성화재의 약관에는 요양병원 입원비는 지급대상이 아니라는 약관은 없어 보이네요..

 

결국 삼성생명에서 주장을 할 근거는 약관에 없습니다.. 이미 금융감독원이 지급하라 권고했지만 이를 무시하였고요..

 

근데 법원은 삼성편이네요.. 혹시 법원에 삼성에서 지원하는 법관들이 있던 것인지. 더욱이 삼성생명 담당자는 환자들을 조롱까지 했었네요...

 

삼성생명.... 분명 암환자가 보험에 가입할땐 다 되는것마냥 설명했겠죠... 그런데 정작 자기들 약관도 안지키고 버티는 모습을 보니... 이런 회사에서 판매하는 보험의 신뢰성에 의문이 들 수 밖에 없겠네요..

 

돈 꼬박꼬박 납부해 가며 보험에 가입한건 결국 나중에 도움을 받기 위해 가입한 것이지 돈이 남아돌아 보험사에 기부한게 아닌데 삼성생명은 그저 가입자의 납부금액만 관심있지 정작 돈나가는 상황에선 남일처럼 대처하는 모습이네요..

 

이러니 보험회사는 도둑회사라는 말이 나올 수 밖에 없겠죠..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