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의협 "의대정원 확대 절대 불가, 문재인 대통령은 빠져라"

by 체커 2020. 5. 28.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우리나라 단위면적 당 의사 수 많아..결코 안 부족해"
"열악한 처우로 지역 불균형..정원확대 답 아냐"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은 28일 의사를 배출하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를 결사 반대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이 논의에서 빠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에서 제대로 된 교훈은 얻지도 못하고 헛다리나 짚고 있는 문재인 정권은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 같다"며 "의대 정원 확대는 절대 불가"라고 강조했다.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의대정원 확대 ▲의과대학 정원 합리적 조정 ▲의사과학자 육성 등을 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다. 청와대에서도 의대 정원 확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우리나라는 의사 수가 부족해서 코로나19 사태에 처해 의료 영역에서 무능한 대처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확진된 환자수와 사망자 수를 봤을 때 객관적 지표는 상당히 우수한 의료적 대처를 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지금 의료원, 보건소, 행정부처의 각 조직 등에 의사들이 부족한 것은 의사 수가 부족해서가 아니라 해당 영역으로 의사들을 유입할 정책적 노력을 거의 하지 않은 것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의사 숫자는 현재는 인구 1000명당 1.8명으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평균에 미치지 못하지만 약 7,8년 후면 매년 3000명의 의사가 배출되고 인구 고령화, 저출산으로 인해 인구수가 감소되므로 OECD 평균을 상회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국토 면적이 좁아서 단위면적 당 의사 수가 많으므로 국토가 큰 다른 나라들보다 의료 접근성이 뛰어나다. 즉 우리나라의 의사 숫자는 결코 부족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직역별 분포 불균형, 전문과목별 분포 불균형, 지역별 분포 불균형 등을 문제점으로 꼽았다.

최 회장은 "개원의사들의 일부를 병원근무의사로 전환하려는 효율적 정책 개발과 집행이 중요하다"며 "흉부외과, 일반외과, 산부인과 등 처우가 너무나 열악해 많은 의사들이 미용, 성형 등 미용의료의 영역으로 들어가고 있다. 현재 의료 시스템은 그대로 두고 의사 수만 늘려놓으면 절대로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점을 단언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 회장은 "지방 의과대학 졸업자들이 해당 지역에서 진료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 수단들을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최 회장은 "의과대학 정원을 무작정 늘리기만 하면 의학교육의 질은 어떻게 확보하나"며 "정원 49명의 서남의대를 부실 의대 교육을 이유로 의료계 자체의 노력으로 폐지하는 데에 10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의사 분포의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정교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해야 하는데 이런 노력은 거의 하지 않은 채 그 효과조차 장담하기 어렵고 수많은 부작용이 예상되는 의대 정원 수 확대와 의사 숫자 늘리기에 매달리는 청와대, 민주당, 정부에 큰 실망감과 함께 막대한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nowest@newsis.com


 

대한의협 최대집 회장이 의대 정원 확대를 반대한다고 주장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빠지라고 주장했네요..

 

병원에 의사가 부족하다는 건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겪어서 알고 있죠.. 대구등에선 의료진의 피로도 누적으로 인한 번아웃 우려도 있었던건 사실이죠..

 

결국 의료진의 수가 부족하니 정원을 늘려 더 많이 양성시킬려 하는데 대한의협은 반대를 합니다..

 

여러 이유가 있지만 단위면적당 의료진의 수는 많다고 주장하네요.. 그런데 그 의료진... 보통 대도시등에 집중되어 있죠.. 단위면적당 의료진의 수가 많다 하더라도 한두곳에 집중되어 몰려 있다면 그 의료진의 수가 많다 한들 전국민중 얼마나 의료혜택을 받을 수 있을까 싶군요..

 

거기다 스스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평균에도 못미친다는 건 인정하면서 점차 고령화 사회가 되고 저출산으로 필요 의료진의 수가 줄어들어 평균을 웃돌게 된다는 어이없는 주장도 합니다..

 

근데.. 고령화가 된다면 노인 1명당 1명의 의료진만 필요할까 싶네요.. 고령이기에.. 젊었을때보단 병치례 자주 합니다..몸 여기저기 성한 곳 없죠. 즉 병원에 자주 들리게 된다는 의미입니다. 결국 한 두개의 진료과목으론 힘들겁니다.. 거기다 가끔씩 방문하는게 아니겠죠..젊은 연령일수록 병원을 이용하는 횟수는 적죠..하지만 나이가 많아질수록 어쩔 수 없이 병원문 자주 두드립니다. 당장 내일 응급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는게 고령의 노인분들이니..

 

그리고 과연 한명의 의사가 모든 진료과목을 소화할 수 있는 걸까요? 결국 각 진료과목당 담당하는 의사들이 있어야 하니 상황에 따라선 1명당 필요 의료진이 더 많아야 할 수도 있습니다.

 

종합병원이 의사 1명 간호사 1명으로 운영이 되나 최대집 회장에게 묻고 싶습니다. 

 

의사협회 회장이라는 사람이 그저 숫자상 의료진의 수만 따져 주장합니다.. 그리곤 의료진 수에 대한 논의에 청와대등에선 빠지라 주장하면서 정치를 하고 있네요.. 대한의협은 정치하는 곳입니까?

 

최대집 회장... 일베 회원이라는 건 이미 알려져 있죠.. 어쩌다 대한의협은 이런 사람을 회장으로 선출했는지 이젠 묻고 싶네요.. 

 

정치하라고 뽑은 걸까요? 언제부터 의사가 정치인이 되었을까요? 이런 사람이 회장이 되었으니... 대한의협은 극우단체인지도 묻고 싶네요..

 

참고링크 : 최대집(나무위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