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뺨 때리고 다리 짓밟고"..여중생 '집단 폭행' 파문

by 체커 2020. 7. 20.
반응형

다음

 

네이버

[뉴스데스크] ◀ 앵커 ▶

여중생 사이 집단 폭행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피해 학생은 턱에 금이 갈 정도로 폭행을 당했다고 하는데요.

가해자 중 한 명이 찍은 당시 폭행 영상이 SNS를 통해 급속히 퍼지고 있습니다.

김항섭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창고처럼 보이는 밀폐된 공간.

한 여학생이 무릎을 꿇고 앉아있습니다.

앞에 선 여학생이 다짜고짜 뺨을 때리더니, 머리채를 잡아챕니다.

겁에 질린 피해 학생은 양손으로 빌면서 잘못했다고 말합니다.

"죄송합니다."

무릎을 꿇고 있는 피해 학생을 아예 짓밟기까지 하는데, 이 사건은 그제(18) 오후 6시쯤 발생했습니다.

가해 학생들은 피해 학생을 학교 인근 주택가의 한 건물로 데리고 가 폭행을 시작했습니다.

가해자는 평소 알고 지내던 중학교 3학년 선배와 1학년 동급생 2명, 이렇게 모두 3명으로, 폭행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폭행 상황은 가해자 중 한 명이 촬영해 SNS에 유포했습니다.

맞은 학생은 턱에 금까지 가 현재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데, 수면장애를 겪는 등 큰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제주도교육청은 가해 학생들을 출석 정지시켰습니다.

[진규섭/제주시교육지원청 학생안전직원과장]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의) 심의 의결을 하게 되고 사실 여부를 따져서 적당한 조치가, 가해 학생에 대한 처벌 조치 피해 학생에 대한 보호 조치가 나오게 될 겁니다."

경찰은 가해 학생들을 폭력 혐의로 조사하고, 폭행 영상 유포자도 찾아내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항섭입니다.

(영상취재 : 박재정/제주)

김항섭 기자


 

제주에서 집단폭행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중1 여학생을 또래인 중1 여학생 2명과 중3 여학생이 집단폭행을 한 것입니다..

 

해당 사건을 찍은 동영상은 페이스북에 올려져 퍼졌으나 현재는 삭제된 상태입니다.

 

이에 교육청에선 학폭위를 열어 처벌을 논의한다 하는데 취재진의 질문에는 별다른 대답은 안했습니다.. 왠지 이 대목에선 많은 이들이 학교의 학폭위를 의심하겠죠.. 혹시 슬그머니 넘길 생각인가 하는 의심 말이죠..

 

또래의 학생이나 나이가 더 어린 학생을 집단폭행하는 사례가 간간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런 집단폭행을 통해 우월감을 얻을려는 건지 뭘 위한 건지 알 수 없지만 다른 이들의 눈엔 그저 폭행을 한 가해자일 뿐.. 그 이상은 없죠.. 누가 인정해 줄련지.. 그저 범죄자일 뿐인데..

 

어린 학생이더라도 집단폭행은 범죄행위이니만큼 처벌을 받고 강제전학조치가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만약 별다른 처벌과 강제전학등의 조치 없이 다시금 학교로 돌아온다면 피해학생은 충격을 받을 수 밖에 없겠죠.. 이후 무난히 학교생활을 할리 없을테고요.. 만약 그렇게 된다면 분명 다시금 보도가 될테고 교육청과 해당 중학교는 온갖 비난 다 받을 겁니다.. 나중에 어디 학교인지도 알려지겠죠.. 그런 상황이 오지 않도록 해당 학교와 교육청은 제대로 처리를 하길 바랍니다..

 

그리고 피해를 본 학생의 빠른 쾌유와 일상으로 돌아오길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0